영화산책

라라랜드

꿈꾸는 바보(?)들을 위한 아름다운 뮤직 로맨스

이선이 리포터 2016-12-15

꽉 막힌 고속도로, 모든 운전자가 짜증스럽고 따분할 수밖에 없는 상황에서 한 젊은 여성이 차 문을 열고 나와 노래하며 춤추기 시작하자 차 안의 사람들이 하나둘 나와 도로는 순식간에 신나게 어울리는 공연장이 된다.



오프닝 장면부터 ‘와우~’, 저 장면을 어떻게 찍었을까. 감탄사가 저절로 튀어 나온다. 이렇게 시작된 영화 <라라랜드>는 중간 중간 춤과 노래로 메마른 현대인의 감성을 한껏 자극한다.



배우 지망생 미아(엠마 스톤)와 재즈 피아니스트 세바스찬(라이언 고슬링)은 삶은 어렵지만 꿈을 키워나가는 인생의 가장 빛나는 순간에 만나 서로에게 편안하게 다가간다. 상대방의 꿈을 인정하고 믿어주고 잘한다고, 넌 할 수 있다고 격려하며 서로에게 보이지 않는 큰 힘이 되어 준다. 무엇보다도 둘은 상대방의 꿈에 대해 가식적이거나 표면적인 공감이 아니라 진심으로 함께 즐기며 공감하고 응원한다. 어쩌면 본인의 꿈보다 상대의 꿈을 더 소중하게 생각하는 듯하다. 혹시라도 꿈을 포기할까봐 안타까워하는 모습은 너무나 순수하고 아름답다. 라이언 고슬링의 아름다운 피아노 연주와 엠마 스톤의 꿈을 향한 절실한 노래는 중간 중간 감동을 더한다.



후반부에 세바스찬의 연주와 함께 또 다른 설정으로 전개되는 세바스찬과 미아의 시퀀스는 유쾌한 볼거리다. 로맨스로 이어지길 기대했던 장면, 그렇지만 묘하게 어긋나고 빗겨 갔던 장면들을 하나하나 꺼내 부드럽고 아름답게 이어주며 해피엔딩을 바라는 관객들의 마음을 충분히 어루만져준다. 그래도 가슴 한 구석이 아쉽고 허전한 것은 그들이 꿈은 이루었지만 이루지 못한 사랑은 가슴 속에 영원히 간직하고 살아가야 하기 때문일 것이다.
꿈과 사랑 사이에서 선택의 순간은 언제든 찾아온다. 물론 둘 다 동시에 이룬다면 더할 나위 없이 좋겠지만 모두 가질 수 없다면 꿈을 향해 한참 달려온 시점에서 어떤 선택을 하게 될까. 인생은 선택의 길목에서 불확실성을 전제하기 때문에 더 흥미진진한 것은 아닐까.

이선이 리포터 2hyeono@naver.com

기사제보

닫기

(주)지역내일(이하 '회사'라 함)은 개인정보 보호법 제30조에 따라 기사제보(이하 '서비스'라 함) 이용에 따른 정보주체의 개인정보를 보호하고 이와 관련한 운영을 신속하고 원활하게 처리하기 위하여 다음과 같이 개인정보취급방침을 수립하여 공개합니다.
서비스의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에 동의하지 않는 경우 동의를 거부할 수 있습니다. 다만, 그러한 경우 서비스의 일부 또는 전부 이용이 어려울 수 있습니다.

1. 수집하는 개인정보 항목 및 수집방법
- 수집항목 : [필수]이름, 이메일, [선택]휴대폰
- 수집방법 : 서비스 이용 시

2.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
다음의 목적 내에서만 개인정보를 처리하며, 이용목적이 변경되는 경우에는 개인정보 보호법 제18조에 따라 별도의 동의를 받는 등 필요한 조치를 이행합니다.
- 이용목적 : 제보 접수 및 확인, 채택 시 소정의 선물발송 등

3. 개인정보의 보유 및 이용기간
- 보존항목 : 이름, 이메일, 휴대폰
- 보존근거 : 제보 접수 및 확인, 선물발송 조회 등
- 보존기간 : 제보 접수일로부터 3개월

4. 개인정보에 관한 민원서비스
기타 개인정보침해에 대한 신고나 상담이 필요하신 경우에는 아래 기관에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 한국인터넷진흥원 개인정보침해신고센터(http://privacy.kisa.or.kr/국번없이 118)
- 대검찰청 사이버수사과(http://www.spo.go.kr/02-3480-3570)
- 경찰청 사이버안전국(http://www.netan.go.kr/경찰민원 콜센터 182)

이름*
휴대폰
이메일*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