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 송정동 맛집거리 가성비 좋은 초밥집을 찾았다

지역내일 2017-08-08


구미시청 앞 송정동 복개천 주차장 양 길가에는 수백여개의 맛집들이 즐비하다. 대구 수성구 들안길 맛집 거리처럼 음식점들이 모여 있는 곳이다. 부대찌개 한우 한식 삼겹살 일식 횟집 삼계탕 꽃게장 치킨 찜닭 감자탕 족발 냉면 스시 초밥 맛집 등 없는 게 없다.  

이 거리에서 초밥으로 잘 알려진 스시준 활어 일식 초밥전문점을 찾았다. 밥을짓다 회를썰다 손으로 감싸다 그리고 횟감을 밥과 절묘하게 만나게 한다. 밥 위에 길게 꼬리치며 얹혀 있는 밥길이의 2배가 넘는 횟감이 입맛을 사로잡는다.

남녀노소 누구나 좋아하고, 깔끔하고 산뜻하게 즐길 수 있는 외식 메뉴 중 하나인 초밥이 뜨고 있다. 구미 송정동에 최근 문을 연 스시준(대표 차차)은 20여년 경력의 권영길 조리실장이 주방을 이끄는 초밥전문점이다. 신상(?) 맛집이지만 오랜 경력과 노하우를 느낄 수 있는 ‘제대로 만든 초밥’을 만날 수 있어 눈길을 끈다.



재료부터 조리까지 유별난 정성
경북 구미 초밥집 스시준의 초밥에 사용하는 생선은 국내산 산지 직송 활어(광어 우럭 도미)와 노르웨이산 고급 생연어다. 쌀은 국내산 쌀 중 초밥용으로 가장 적합한 군산 신동진쌀만 사용한다. 

활어회는 신선하고 쫀득한 식감이 뛰어나지만, 초밥에 쓰기에는 다소 까다로운(?) 재료다. 여러 가지 조건을 제대로 조절하지 못하면 초밥 본연의 맛을 느끼지 못할 수 있기 때문. 따라서 활어회 초밥은 조리장의 경험과 노하우가 맛에 절대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

노르웨이산 생연어는 현지에서 잡은 뒤 바로 냉장보관하여 항공으로 배송된다. 선명한 빛깔과 부드러운 식감, 고소하면서 담백한 맛이 일품이다. 초밥에 사용하는 쌀은 밥알이 탄력 있으면서 입안에서 잘 풀어지고 배합초를 섞었을 때 밥알이 쉽게 허물어지지 않아야 한다고. 신동진쌀은 이런 조건에 딱 부합하는 쌀이다. 

권 실장은 “초밥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밥이다. 밥을 지을 때는 열전도율이 좋은 알루미늄 냄비에 밥을 짓고 배합초를 섞은 뒤 따뜻한 곳에서 약 40분간 서서히 식힌다. 이 상태의 밥으로 초밥을 만들어야 가장 맛있다”고 설명했다.

가장 맛있는 밥 상태를 유지하기 위해 특별히 고안된 전문 보관통을 사용하고 있다. 이곳은  대부분의 양념류를 직접 만들어 사용한다. 염도와 당도 산도 등을 적절히 조절한 양념류 덕에 전체적으로 담백하고 깊은 맛의 음식을 만날 수 있다.



가격대비 고급스런 모듬회, 알찬 세트구성으로 가족외식에 딱
구미 초밥 맛집 스시준의 주력메뉴는 모듬초밥이다. 1만원~2만5천원까지 가격대는 다양하다. 고소한 크림스프, 생연어를 얹은 채소 샐러드, 장국, 우동(또는 알밥)과 함께 초밥이 한 세트로 구성된다.  

점심특선 메뉴(오전 11시30분~오후 3시)는 1만원짜리 A세트와 1만2천원짜리 B세트가 있다. 점심시간에 이곳을 찾는 손님은 대부분 B세트를 선택한다고. B세트의 초밥은 광어, 생연어, 참치, 초새우(초밥용으로 익힌 새우), 생새우, 한치, 한우 살치살 등 총 10개가 나온다. 공통으로 나오는 사이드 메뉴와 함께 새우와 맛살 단호박 튀김이 나온다.

좀 더 고급스럽고 푸짐하게 모둠초밥을 즐기고 싶다면 준세트(2만5천원)를 권한다. 준세트는 광어, 광어지느러미, 생연어, 참치뱃살, 황새치, 도미뱃살조림, 생새우, 한우 살치살, 생연어알을 얹은 구남말이 등 고급스런 재료가 더해진 초밥 13개와 먹기 좋게 손질한 커다란 생새우가 튀김 메뉴에 곁들여 나온다. 

이집에서 눈여겨봐야 할 것은 초밥에 얹은 생선회의 크기. 밥 길이의 두배가 넘도록 길게 회를 떠 얹어준다. 무엇보다 이집 초밥은 입안에 넣었을 때 밥과 생선이 따로 놀지 않고 함께 씹히면서 초밥이 가진 매력을 그대로 느낄 수 있어 반갑다. 

권 실장은 “초밥을 맛있게 먹고 싶다면 젓가락을 내려 놓으라”며 “밥이 부서지지 않도록 손가락으로 부드럽게 초밥을 쥐고 간장을 살짝 찍어 먹으면 밥과 생선이 함께 입에서 어우러지며 씹히는 초밥 본연의 맛을 느낄 수 있다”고 귀띔했다.

초밥 외에 달지 않고 깊은 국물 맛이 일품인 우동과 습식빵가루를 입혀 튀겨내 겉은 바삭하고 속은 부드러운 일식돈까스도 인기있는 식사류이다. 메뉴는 점심특선(1만원~1만2천원), 모듬초밥(1만3천원~2만5천원), 왕새우튀김 및 모듬사시미 등 단품요리, 알밥 우동 냉모밀 등 단품식사, 단품초밥 등이 있으며 수제 돈까스가 있다.


김성자 리포터 sakgane@hanmail.net

기사제보

닫기

(주)지역내일(이하 '회사'라 함)은 개인정보 보호법 제30조에 따라 기사제보(이하 '서비스'라 함) 이용에 따른 정보주체의 개인정보를 보호하고 이와 관련한 운영을 신속하고 원활하게 처리하기 위하여 다음과 같이 개인정보취급방침을 수립하여 공개합니다.
서비스의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에 동의하지 않는 경우 동의를 거부할 수 있습니다. 다만, 그러한 경우 서비스의 일부 또는 전부 이용이 어려울 수 있습니다.

1. 수집하는 개인정보 항목 및 수집방법
- 수집항목 : [필수]이름, 이메일, [선택]휴대폰
- 수집방법 : 서비스 이용 시

2.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
다음의 목적 내에서만 개인정보를 처리하며, 이용목적이 변경되는 경우에는 개인정보 보호법 제18조에 따라 별도의 동의를 받는 등 필요한 조치를 이행합니다.
- 이용목적 : 제보 접수 및 확인, 채택 시 소정의 선물발송 등

3. 개인정보의 보유 및 이용기간
- 보존항목 : 이름, 이메일, 휴대폰
- 보존근거 : 제보 접수 및 확인, 선물발송 조회 등
- 보존기간 : 제보 접수일로부터 3개월

4. 개인정보에 관한 민원서비스
기타 개인정보침해에 대한 신고나 상담이 필요하신 경우에는 아래 기관에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 한국인터넷진흥원 개인정보침해신고센터(http://privacy.kisa.or.kr/국번없이 118)
- 대검찰청 사이버수사과(http://www.spo.go.kr/02-3480-3570)
- 경찰청 사이버안전국(http://www.netan.go.kr/경찰민원 콜센터 182)

이름*
휴대폰
이메일*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