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정선 독자추천 ‘부추 곱창’]

속이 꽉 찬 곱창을 생부추와 함께 더 고소하게~

지역내일 2018-04-26


곱창을 잘 먹지 않는 사람들에게 물어보면 곱창의 느끼하고 뭉근한 식감이 싫다고 한다. 한정선 독자도 처음에는 곱창이 느끼하기만 하고 맛이 없었단다. 하지만 발산역 ‘부추 곱창’을 만나고부터는 그런 걱정이 사라졌다. 속이 꽉 찬 곱창을 생부추와 함께 먹게 해 자칫 느끼할 수도 있는 곱창의 맛을 부추가 잡아준다. 부추 곱창에 들어가게 되면 가운데 단풍나무가 인상적이다. 실내에 나무를 두어 시야가 넓어 보이는 효과를 주고 답답하지 않다. 입식과 좌식의 자리가 있어 골라 앉을 수 있어 편리하다. 여러 명이 모이는 모임을 해도, 몇 명이 간단하게 모여 먹어도 편할 것 같은 느낌이 든다.

한정선 독자는 주로 가족들과 자주 들른다. 옷에 냄새가 배지 않게 옷을 넣을 수 있는 공간이 있어 매장에 들어서자마자 옷부터 집어넣는다. 곱창을 주문하면 가장 먼저 육회가 나온다. 주문을 한 모든 테이블에는 육회가 서비스로 나온다. 참기름에 조물조물 양념 한 육회와 김, 배, 무순 등이 함께 나와 싸 먹으면 입안에 향긋함이 퍼진다. 한정선 독자는 서비스로 받은 육회를 먹고 난 후 밥을 먹을 때쯤 다시 육회를 주문해 볶은 밥을 먹을 때 함께 먹으면 더 맛있다고 귀띔한다. 찌개도 무한 보충 해 먹을 수 있다. 매장의 한쪽에는 양파와 부추, 김치가 부족할 경우 담아갈 수 있는 공간이 마련돼 있어 식성과 입맛에 따라 곱창과 부재료들을 맞춰 먹을 수 있다.

한정선 독자가 가족들과 자주 주문하는 메뉴인 특모듬 세트의 경우 곱창, 막창, 대창, 염통 등 따로 주문할 필요 없이 한 번에 여러 가지를 맛볼 수 있는 메뉴다. 가운데는 우삼겹이 올라가 있고 얇게 썰어진 감자가 바닥에 있어 곱창에서 나온 기름에 지글지글 구워진다. 반대쪽에는 생부추가 수북하게 올려져 있다. 매장의 직원들이 와서 구워주면서 어떤 걸 먼저 먹고 어떤 방법으로 먹어야 가장 맛이 있는지도 이야기해 주기 때문에 편하게 먹을 수 있다. 곱창, 염통, 막창 등의 상태가 싱싱하고 쫄깃해 씹는 재미가 있다. 찍어 먹는 소스도 쌈장, 기름장, 콩가루 등으로 다양하게 나오기 때문에 기호에 따라 찍어 먹을 수 있다. 한정선 독자는 자칫 느끼할 수 있는 곱창의 맛을 부추가 중화를 시켜줘 곱창도 상큼하게 먹을 수 있다면서 적극적으로 추천한다. 


  메뉴 : 부추곱창 14,000원 대파곱창 16,000원 육회 10,000원
  운영시간 : 매일 오후 4시 ~ 오전 2시
  위치 : 강서구 공항대로 291
  문의 : 02-3664-2117

기사제보

닫기

(주)지역내일(이하 '회사'라 함)은 개인정보 보호법 제30조에 따라 기사제보(이하 '서비스'라 함) 이용에 따른 정보주체의 개인정보를 보호하고 이와 관련한 운영을 신속하고 원활하게 처리하기 위하여 다음과 같이 개인정보취급방침을 수립하여 공개합니다.
서비스의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에 동의하지 않는 경우 동의를 거부할 수 있습니다. 다만, 그러한 경우 서비스의 일부 또는 전부 이용이 어려울 수 있습니다.

1. 수집하는 개인정보 항목 및 수집방법
- 수집항목 : [필수]이름, 이메일, [선택]휴대폰
- 수집방법 : 서비스 이용 시

2.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
다음의 목적 내에서만 개인정보를 처리하며, 이용목적이 변경되는 경우에는 개인정보 보호법 제18조에 따라 별도의 동의를 받는 등 필요한 조치를 이행합니다.
- 이용목적 : 제보 접수 및 확인, 채택 시 소정의 선물발송 등

3. 개인정보의 보유 및 이용기간
- 보존항목 : 이름, 이메일, 휴대폰
- 보존근거 : 제보 접수 및 확인, 선물발송 조회 등
- 보존기간 : 제보 접수일로부터 3개월

4. 개인정보에 관한 민원서비스
기타 개인정보침해에 대한 신고나 상담이 필요하신 경우에는 아래 기관에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 한국인터넷진흥원 개인정보침해신고센터(http://privacy.kisa.or.kr/국번없이 118)
- 대검찰청 사이버수사과(http://www.spo.go.kr/02-3480-3570)
- 경찰청 사이버안전국(http://www.netan.go.kr/경찰민원 콜센터 182)

이름*
휴대폰
이메일*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