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 파주지역 대학 수시합격자 릴레이인터뷰_서울대학교 자율전공학부에 합격한 백마고 김준경 학생>

“기출문제 정답과 오답 분석이 큰 도움”

지역내일 2018-05-03

대학 입학 수시모집 비율이 해가 갈수록 늘고 있다. 올해 전체 정원의 73.3%였던 수시 비율은 2019학년도에 76.2%로 상향 조정된다. 정시 보다는 수시로 대학 가는 경우가 많다 보니 나에게 적합한 수시 전형 전략을 짜는 것이 어느 때보다 중요해졌다. 일산 내일신문은 2018학년도 대학입시에서 수시 합격한 고양 파주 관내 일반고등학교의 학생들을 대상으로 릴레이 인터뷰를 진행한다.



간단하게 자기소개를 한다면?
서울대학교 자율전공학부에 일반전형으로 합격했다. 자율전공학부는 1학년때 교양과목을 들으면서 전공을 탐색할 수 있는 기회를 얻는다. 경제학과 컴퓨터 공학에 관심이 많다. 경제와 컴퓨터공학을 접목해 빅데이터를 연구하는 일을 하고 싶다. 서울대 이외에 연대 경영학, 고대 경영학, 성균관대 글로벌경영학과에 합격했다. 내신은 고1 1.4, 고2 1.2 고3 1.0이었다.


내신이 높다. 나만의 노하우가 있다면?

중학교 때 까지는 성적에 관심이 없어 공부면에서 큰 두각을 드러내지 않았다. 고1 들어서면서 ‘좋은 대학에 들어가 좋은 강의를 듣고 싶다’는 생각을 하게 됐다. 공부를 열심히 해야 하는 목표가 생기면서 수업에 충실히 임하게 됐다. 국어과목의 경우 암기를 했다. 선생님이 수업중 설명한 부분을 통째로 외웠다. 영어의 경우 중학교 때 체계적으로 공부를 하지 못해 내신준비 때 가장 많은 노력을 기울여야만 했다. 국어와 마찬가지로 지문을 통째로 외웠다. 수학은 증3때 고1-1 선행을 한 것을 빼고는 3년 내내 현행 중심으로 공부했다. 1학년에는 2등급이 나왔지만 2학년에 올라가면서 수학이 상대적으로 쉬워지면서 선생님이 주시는 프린트물과 학원 수업을 병행해 가면서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었다.


수능 준비는 어떻게 했는가?

국어의 경우 고3에 올라가면서 본격적으로 시작했다. 기출문제를 중심으로 거의 매일같이 풀었는데 기출문제 만큼 좋은 질의 문제가 없는 것 같다. 문제를 풀 때 단순히 답을 맞추기 보다는 해당 문제를 분석, 답이 되는 근거를 찾으려 노력했다. 고3때 1등급 유지가 조금 자신 없어 잠깐 국어학원을 다녔는데 문학 작품에 대해 좋은 팁을 많이 받았던 것 같다. 국어는 지문의 길이가 길어지면 어렵게 느껴진다. 모의고사를 계속 풀면서 정답에 대한 근거를 찾고 오답에 대한 근거도 동시에 찾으려 노력했다. 해답지를 보면 오답과 정답에 대한 근거가 나오는데 내가 찾은 것과 맞는지 확인해 보았다. 이런 훈련을 반복하다 보니 긴 지문도 흐름이 파악됐다. 영어도 국어와 같은 방식으로 공부했다. 정답에 대한 근거를 찾고 다양한 지문에 익숙해질 수 있도록 많은 문제를 접했다. 수학의 경우 스스로 기출문제를 풀고 학원의 도움도 받아가면서 공부했다. 사탐은 수능기출문제를 풀고 인강을 통해 고2 겨울방학때 고3 학습내용을 미리 공부했다.


자소서는 어떻게 작성했는가?
문과뿐만 아니라 이과에 관심이 많은 융합형 인재임을 강조했다. 의미 있는 활동을 작성하라는 질문에 대해서는 서울대가 수학을 중시여기므로 방과후 이과 수학 수업을 들었던 것을 강조해서 썼다. 사회현상을 수학 공식을 이용해 설명하기도 했다. 방과후 수업뿐만 아니라 독서를 통해 이과에도 관심 있음을 어필했다. 세특은 주요 과목 외에도 모든 과목에 있어 선생님이 잘 써주셨다. 선생님이 질문하면 대답을 많이 했던 것 같다. 적극적인 수업태도에 좋은 성적을 주신 것 같다.


비교과 활동은 무엇을 했는가?
내용이 많은 것보다 한 두 개를 하더라도 그런 활동을 통해 느낀 점이 많아야 한다고 본다. 고2때 반장, 고3때 부반장을 했으며 동아리는 자율동아리 ‘경제동아리’ 활동을 하며 소논문을 작성해 보았다. 주제는 ‘행동경제학을 경제정책에 반영할 수 있는지’에 대한 것이었으며 3힉년떄에는 학습토론 동아리 활동을 했다. 봉사활동은 지역아동센터에서 멘토활동을 하는 것이었는데 활동을 얼마나 지속적으로 오래했느냐가 중요한 것 같다. 교내대회 수상 실적은 1학년 때 경제경시대회 장려상, 같은 대회 2,3학년때 최우수상, 수학경시대회 최우수상을 각각 수상했다.


고3 후배들에게 당부하고 싶은 말은?
고교생활을 하다 보면 학년이 올라가면 갈수록 학생들간의 경쟁이 더욱 심해짐을 느낀다. 남을 의식하다 보면 공부가 잘 되기 쉽지 않다. 남을 의식하지 말고 자기에 맞는 공부 스타일을 찾는 게 무엇보다 중요하다.


김유경리포터 moraga2012@gmail.com

기사제보

닫기

(주)지역내일(이하 '회사'라 함)은 개인정보 보호법 제30조에 따라 기사제보(이하 '서비스'라 함) 이용에 따른 정보주체의 개인정보를 보호하고 이와 관련한 운영을 신속하고 원활하게 처리하기 위하여 다음과 같이 개인정보취급방침을 수립하여 공개합니다.
서비스의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에 동의하지 않는 경우 동의를 거부할 수 있습니다. 다만, 그러한 경우 서비스의 일부 또는 전부 이용이 어려울 수 있습니다.

1. 수집하는 개인정보 항목 및 수집방법
- 수집항목 : [필수]이름, 이메일, [선택]휴대폰
- 수집방법 : 서비스 이용 시

2.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
다음의 목적 내에서만 개인정보를 처리하며, 이용목적이 변경되는 경우에는 개인정보 보호법 제18조에 따라 별도의 동의를 받는 등 필요한 조치를 이행합니다.
- 이용목적 : 제보 접수 및 확인, 채택 시 소정의 선물발송 등

3. 개인정보의 보유 및 이용기간
- 보존항목 : 이름, 이메일, 휴대폰
- 보존근거 : 제보 접수 및 확인, 선물발송 조회 등
- 보존기간 : 제보 접수일로부터 3개월

4. 개인정보에 관한 민원서비스
기타 개인정보침해에 대한 신고나 상담이 필요하신 경우에는 아래 기관에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 한국인터넷진흥원 개인정보침해신고센터(http://privacy.kisa.or.kr/국번없이 118)
- 대검찰청 사이버수사과(http://www.spo.go.kr/02-3480-3570)
- 경찰청 사이버안전국(http://www.netan.go.kr/경찰민원 콜센터 182)

이름*
휴대폰
이메일*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