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승의 날 기획 _교사 인터뷰 언주중학교 최이권 교사와 제자들의 훈훈한 미담

첫 제자들과 30년간 스승의 날을 함께하다

피옥희 리포터 2018-05-17 (수정 2018-05-23 오전 9:32:56)

1988년 교단에 선 이후 어느덧 30년의 세월이 흘렀다교직생활 30년 동안 수많은 제자들을 만나며 교사로서의 

보람과 기쁨을 누렸다는 언주중학교 최이권 진로진학상담교사(진로복지부장). 그 중에서도 풍납중학교에서 만난 

첫 제자들은 더 각별하다. 1988년부터 2018년까지 스승의 날마다 만남을 이어온 제자들의 훈훈한 미담을 들어봤다


에피소드① #첫 부임 #첫 담임 #띠 동갑 선생님 

서울대학교 사범대학을 졸업한 후 1988년 풍납중학교로 처음 부임한 최이권 교사는 당시 스물일곱 살의 젊디젊은 선생님이었다부임하자마자 중담임교사를 맡아 열다섯 살 학생들과 특별한 인연을 맺으며 주말에도 학생들과 산으로바다로 다니며 추억을 쌓았다

관악산에 가거나 캠핑 등 아이들과 야외 현장체험 활동을 많이 했어요첫 담임을 맡았던 제자들인 데다저도 젊었을 때라 혈기왕성했고 아이들과 함께 하는 시간이 좋았거든요.”

띠 동갑 스승과 제자여서일까엄하기로 소문난 선생님이었지만 제자들은 영화 <죽은 시인의 사회속 키딩 선생님처럼 때론 형·오빠친구처럼 편안한 선생님이었다고 밝혔다


에피소드② #꼴찌 반 #쌍방 간 사랑의 매? #1등 반 

첫 시험 후 꼴찌 반으로 등극했다는 최이권 교사는 당시의 추억을 이렇게 회고했다

아이들에게 왜 우리가 꼴찌여야 하냐며 사랑의 매를 들었습니다그리고 반장에게 선생님도 잘못했으니 나도 때려라고 했어요그랬더니 우리 반 반장이 눈치 없이 제 말대로 실행에 옮기더라고요그 상황에서 선생님 말씀은 왜 그렇게 잘 듣는지.(웃음)”

그때 그 사건은 반 학생 모두에게 전화위복의 계기가 되었고놀랍게도 기말고사 때 꼴찌 반에서 1등반으로 우뚝 섰다


에피소드③ #인생의 전환점 #45세 제자들 #진로 조언 

최이권 교사는 체육교사로 재직하다가 50세에 새로운 도전을 했다서울대 사범대를 졸업했지만이후 한양대 교육대학원 상담심리학과 석사과정을 마치며 진로진학상담교사로 새 출발을 한 것이다이러한 경력은 어느덧 45세가 된 첫 제자들에게 인생의 자양분이 되어주고 있다

그 아이들이 스무 살이 되었을 때취업을 앞두고 있을 때그리고 40대 중반이 된 지금까지 진로와 미래에 대해 함께 고민하고 있습니다지금이라도 새로운 직업을 가져볼까 고민하는 제자에게내 나이 오십에 진로진학상담교사로 도전했으니 너희는 늦지 않았다고 말해주죠.”


에피소드④ #88년 제자들 #2018년 제자들 

최 교사의 첫 제자들은 중소기업 대표이사초등학교 교사호텔지배인회계사영화감독인테리어 사장의약품회사 사장증권사 직원 등 각 분야에서 열심히 활동 중이다

“88년 당시 반장이었던 김인섭초등학교 교사인 박윤선외국계 기업에 다니는 문수정그리고 전문직으로 근무하는 강은미김종서양인성윤강식이병훈이충훈까지 모두 다 고맙고 기특한 제자들이죠. 2018년 언주중학교 제자들도 마찬가지입니다. 4차 혁명 시대에 새로운 진로를 찾아나갈 수 있도록 진로 시간에 다양한 영상 콘텐츠로 수업을 하고 있는데요미래 시대에 걸 맞는 인재로 성장해 우리 사회에 기여하는 사람이 되리라 믿습니다.” 



▒ 최이권 교사는?

주요 경력 서울대학교 사범대 졸업한양대 교육대학원 상담심리학과 (석사졸업교육부장관상 및 교육감상 등 다수 수상대명중학교 진로진학상담부장에 이어현재 언주중학교 진로복지부장으로 재직 중

주요 활동 현)서울시중학교진로진학상담교사협의회 회장서울시 진로와직업교과연구회 고입팀장, kb국민진로자문위원서울교육청교육정보원 상담교사)서울고등법원 시민사법위원(2012.6.7.~2017)

저서 <특목고 자사고 자기소개서 작성법>(올드앤뉴), <합격 모범사례를 통한 자기소개서 미리 써보기>(올드앤뉴), <고입 자기소개서 합격 체크>(올드앤뉴), 교과서 <진로체험과 포트폴리오>(삼양사), <진로와 직업>(교학사), http://jasoseo.tistory.com/2(최이권 쌤의 자기소개서 작성법)


최이권 선생님께

반장 김인섭입니다. 1988년 관악산대천 바닷가에서의 추억은 아직도 새록새록 합니다당직 날 찾아가 밥을 얻어먹기도 하고이삿날 거들겠다며 이것저것 깨 먹기도 했었죠추억뿐 아니라 삶의 지혜를 가르쳐주신 선생님감사합니다중년이 되니 이제는 선생님이 형같이 편안한데요항상 감사하게행복하게즐겁게 앞으로도 계속해서 만남을 이어가고 싶습니다.


피옥희 리포터 piokhee@naver.com

기사제보

닫기
(주)내일엘엠씨(이하 '회사'라 함)은 개인정보보호법을 준수하고 있으며, 지역내일 미디어 사이트와 관련하여 아래와 같이 개인정보 수집∙이용(제공)에 대한 귀하의 동의를 받고자 합니다. 내용을 자세히 읽으신 후 동의 여부를 결정하여 주십시오. [관련법령 개인정보보호법 제15조, 제17조, 제22조, 제23조, 제24조] 회사는 이용자의 개인정보를 중요시하며,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개인정보보호법」을 준수하기 위하여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사는 개인정보처리방침을 통하여 회사가 이용자로부터 제공받은 개인정보를 어떠한 용도와 방식으로 이용하고 있으며, 개인정보보호를 위해 어떠한 조치를 취하고 있는지 알려드립니다.


1) 수집 방법
지역내일 미디어 기사제보

2) 수집하는 개인정보의 이용 목적
기사 제보 확인 및 운영

3) 수집 항목
필수 : 이름, 이메일 / 제보내용
선택 : 휴대폰
※인터넷 서비스 이용과정에서 아래 개인정보 항목이 자동으로 생성되어 수집될 수 있습니다. (IP 주소, 쿠키, MAC 주소, 서비스 이용 기록, 방문 기록, 불량 이용 기록 등)

4) 보유 및 이용기간
① 회사는 정보주체에게 동의 받은 개인정보 보유기간이 경과하거나 개인정보의 처리 목적이 달성된 경우 지체 없이 개인정보를 복구·재생 할 수 없도록 파기합니다. 다만, 다른 법률에 따라 개인정보를 보존하여야 하는 경우에는 해당 기간 동안 개인정보를 보존합니다.
② 처리목적에 따른 개인정보의 보유기간은 다음과 같습니다.
- 문의 등록일로부터 3개월

※ 관계 법령
이용자의 인터넷 로그 등 로그 기록 / 이용자의 접속자 추적 자료 : 3개월 (통신비밀보호법)

5) 수집 거부의 권리
귀하는 개인정보 수집·이용에 동의하지 않으실 수 있습니다. 다만, 수집 거부 시 문의하기 기능이 제한됩니다.
이름*
휴대폰
이메일*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