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현동 수제떡 전문 ‘소미당’]

솜처럼 부드러운 인절미 맛보러 오세요

문하영 리포터 2018-05-21


부드러운 솜처럼 맛있는 인절미를 만들고자 했던 양현주 대표는 작년 여름, 서현동 미래타운 상가에 ‘소미당’을 열었다.

“‘소미’는 솜처럼 부드럽다는 순 우리말이에요. 15년 전 궁중병과연구원을 졸업하고 떡을 취급하는 중소기업에서 스카우트 제의를 받아 일하다가 연년생 딸들이 엄마의 빈자리를 너무 크게 느끼는 것 같아 일을 쉬었어요. 딸들이 어느 정도 정신적으로 엄마 품에서 독립을 하고 나서 떡에 대한 애정을 어쩌지 못하고 결국 일을 저질렀어요.”

양 대표는 오전에 갑자기 밀려든 주문으로 인해 매우 피곤한 모습이었지만 떡에 대한 이야기를 할 때만큼은 목소리를 한 톤 높였다. 거피팥이 떡을 감싸고 있는 아이 주먹만 한 이북 인절미와 치댄 찹쌀과 직접 가루를 낸 흑임자를 켜켜이 쌓아 쪄낸 구름 인절미, 궁중에서 만들어 먹던 방법 그대로 만드는 두텁떡, 유자청으로만 반죽한 찹쌀떡에 잣가루를 입힌 유자단자, 속 재료가 충실하게 들어간 흑임자 찹쌀떡과 흑임자 약식 등이 당일 오전 매장에서 만들어져 빠르면 오후 3시, 늦게는 오후 7시 정도면 전량 판매된다.



2,000원대부터 소포장의 답례떡을 포함해 인절미 세트, 가격대에 맞춰 구성한 모듬 세트 등이 고급스럽게 포장되어 판매되고 있으며 예단 및 이바지 등도 고객들의 소개로 문의가 끊이지 않는다.

“서양식 빵과 과자에 비해 전통 떡과 과자에는 대중들의 관심이 덜한 것이 사실이에요. 기본에 충실하게 제대로 만들되 대중성이 있는 순수하고 건강한 떡을 개발하고 상품화해서 이 쪽 분야의 발전에 작은 보탬이 되고 싶습니다.”
겸손하지만 자신 있는 어조로 또박 또박 이야기하는 그 목소리가 계속 귓가를 맴돌았다. 


위치 분당구 불정로 386번길 10 A1088호
문의 031-702-6438

문하영 리포터 asrai21@hanmail.net

기사제보

닫기

(주)지역내일(이하 '회사'라 함)은 개인정보 보호법 제30조에 따라 기사제보(이하 '서비스'라 함) 이용에 따른 정보주체의 개인정보를 보호하고 이와 관련한 운영을 신속하고 원활하게 처리하기 위하여 다음과 같이 개인정보취급방침을 수립하여 공개합니다.
서비스의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에 동의하지 않는 경우 동의를 거부할 수 있습니다. 다만, 그러한 경우 서비스의 일부 또는 전부 이용이 어려울 수 있습니다.

1. 수집하는 개인정보 항목 및 수집방법
- 수집항목 : [필수]이름, 이메일, [선택]휴대폰
- 수집방법 : 서비스 이용 시

2.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
다음의 목적 내에서만 개인정보를 처리하며, 이용목적이 변경되는 경우에는 개인정보 보호법 제18조에 따라 별도의 동의를 받는 등 필요한 조치를 이행합니다.
- 이용목적 : 제보 접수 및 확인, 채택 시 소정의 선물발송 등

3. 개인정보의 보유 및 이용기간
- 보존항목 : 이름, 이메일, 휴대폰
- 보존근거 : 제보 접수 및 확인, 선물발송 조회 등
- 보존기간 : 제보 접수일로부터 3개월

4. 개인정보에 관한 민원서비스
기타 개인정보침해에 대한 신고나 상담이 필요하신 경우에는 아래 기관에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 한국인터넷진흥원 개인정보침해신고센터(http://privacy.kisa.or.kr/국번없이 118)
- 대검찰청 사이버수사과(http://www.spo.go.kr/02-3480-3570)
- 경찰청 사이버안전국(http://www.netan.go.kr/경찰민원 콜센터 182)

이름*
휴대폰
이메일*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