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진여고 역사학자 이이화 초청 독서토론 개최

최순양 리포터 2018-05-24

대진여고는 지난 5월 18일 50여 년간 역사 탐구와 저술에만 몰두해 온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역사학자이며 민중·생활 한국통사 <한국사 이야기> 22권의 저자로 유명한 이이화 선생(81)을 초청해 2학년 학생 40여명과 함께 독서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번 토론회는 저자의 최신작으로 촛불 시위 현장의 새로운 역사가 펼쳐지는 순간을 담아낸 <위대한 봄을 만났다>와 19세기 조선의 역사를 민중 봉기 중심으로 재조명한 <민란의 시대>에 대해 진행됐다.
일제 강점기 때문에 우리나라의 근대화가 가능했다는 식민사관도 인정해야 하는지에 대한 질문으로 시작해 5.18 민주화운동과 동학농민운동의 유사성, 제주 4.3의 올바른 이름은 무엇인지, 금강산 관광 중단의 실질적 이유 등 심도 있는 질문이 이어졌다.
남북통일 가능성, 항일사상의 문제, 대한민국 최악의 대통령과 최고의 대통령은 누구인지, 좋은 지도자를 찾을 혜안을 갖는 방법 등 거시적 관점의 질문도 있었다.
2학년 이규림 학생의 질문이었던 “인권문제가 개선되는 중에도 여성과 장애인에 대한 차별이 사라지지 않는 이유와 정부 차원에서 어떤 노력을 해야 하는지”에 대해 사회적 약자를 부림의 대상으로 보는 미성숙한 의식 수준을 지적하며 제도에 앞서 우리 속에 인문정신, 도덕, 민주주의 가치를 존중하는 인권평등 의식을 키워야 한다고 답변한 노(老)역사학자의 민중에 대한 뼛속 깊은 애정을 느낄 수 있었다.
㈔전봉준장군동상건립위원회의 이사장으로도 활동했고 드디어 4월 24일 종로 영풍문고 앞에 전봉준 동상이 세워졌다며 성금을 보태준 대진여고 학생들에 대한 감사도 잊지 않았다.
대학 강의실을 보는 착각을 들 정도의 수준 높은 토론이었다.
대진여고는 매년 역사문학 심포지움, 1박 2일 역사문학답사, 독도 모의법정 등 역사 및 문학 아카데미를 희망학생 중심으로 운영한다.


사진캡션(우부터) 이이화역사학자, 김정남교사(역사아카데미지도교사), 허의선교사(연구부장)

최순양 리포터 nikkichoi@naver.com

기사제보

닫기

(주)지역내일(이하 '회사'라 함)은 개인정보 보호법 제30조에 따라 기사제보(이하 '서비스'라 함) 이용에 따른 정보주체의 개인정보를 보호하고 이와 관련한 운영을 신속하고 원활하게 처리하기 위하여 다음과 같이 개인정보취급방침을 수립하여 공개합니다.
서비스의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에 동의하지 않는 경우 동의를 거부할 수 있습니다. 다만, 그러한 경우 서비스의 일부 또는 전부 이용이 어려울 수 있습니다.

1. 수집하는 개인정보 항목 및 수집방법
- 수집항목 : [필수]이름, 이메일, [선택]휴대폰
- 수집방법 : 서비스 이용 시

2.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
다음의 목적 내에서만 개인정보를 처리하며, 이용목적이 변경되는 경우에는 개인정보 보호법 제18조에 따라 별도의 동의를 받는 등 필요한 조치를 이행합니다.
- 이용목적 : 제보 접수 및 확인, 채택 시 소정의 선물발송 등

3. 개인정보의 보유 및 이용기간
- 보존항목 : 이름, 이메일, 휴대폰
- 보존근거 : 제보 접수 및 확인, 선물발송 조회 등
- 보존기간 : 제보 접수일로부터 3개월

4. 개인정보에 관한 민원서비스
기타 개인정보침해에 대한 신고나 상담이 필요하신 경우에는 아래 기관에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 한국인터넷진흥원 개인정보침해신고센터(http://privacy.kisa.or.kr/국번없이 118)
- 대검찰청 사이버수사과(http://www.spo.go.kr/02-3480-3570)
- 경찰청 사이버안전국(http://www.netan.go.kr/경찰민원 콜센터 182)

이름*
휴대폰
이메일*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