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 산책

발레 춘향

창작발레의 대중화·세계화 표방한 종합예술의 절정

이선이 리포터 2018-06-14

선선한 저녁 바람이 상쾌한 초여름 저녁 예술의전당 CJ토월극장에서 열린 유니버설발레단의 <발레 춘향>을 만나봤다한국인이라면 누구나 좋아하는 최고의 우리 고전 춘향전이 발레로 펼쳐지면 어떠할까기대 반 호기심 반으로 관람한 이날 공연은 오감을 충족시키기에 충분한 종합예술의 결정판이었다.

사진제공 유니버설발레단 김경진



안무무대의상음악 등 한층 업그레이드 된 세련된 작품

창작발레의 대중화와 세계화를 표방한 <발레 춘향>은 우리 고전소설 춘향전의 스토리에 클래식 발레와 음악을 접목시킨 작품이다. 2007년에 초연하였고 2014년에는 안무무대의상 등의 대대적인 수정을 거쳐 완성도를 높였다이번에 4년 만에 공연된 2018<발레 춘향>은 이전 작품을 보지 않았더라도 한층 업그레이드 된 고급스러운 작품임을 한눈에 알 수 있었다.


사랑과 갈등에 깊이 더해주는 차이콥스키의 선율

이번 작품에서 특히 인상적인 것은 장면마다 적절하게 선곡된 차이콥스키의 음악안무를 맡은 유병헌 예술 감독이 차이콥스키의 잘 알려지지 않은 음악들을 직접 선곡하고 편곡자의 손길이 더해져 작품에 맞는 발레곡을 만들었다고 한다.

춘향과 몽룡이 추는 사랑의 2인무에 등장하는 만프레드 교향곡(Manfred Symphony, Op.58, 1885)’템페스트(The Tempest Op.18, 1873)’, 풍운아 변학도의 해학성을 묘사한 교향곡 1(Symphony No.1, O9.13, 1866)’ 및 방자와 향단의 코믹함을 극대화시킨 조곡 1(Suite No.1, Op.43, 1878~1879)’ 등은 안무와 하나가 되어 감동의 깊이를 더해주었다.



아름다운 몸짓으로 표현한 사랑춘향과 몽룡의 2인무

<발레 춘향>의 백미는 춘향과 몽룡이 아름다운 몸짓으로 사랑의 감정을 표현한 초야-이별-재회로 이어지는 2인무이다. 1막의 초야 파드되는 첫날밤에 겪는 설렘과 긴장감을 서정적으로 표현했으며이는 과거시험을 위해 한양으로 떠나는 몽룡과 이별하는 춘향의 장면과 대조를 이룬다. 2막의 대미를 장식하는 해후 파드되는 역경을 극복하고 재회한 춘향과 몽룡이 기쁨과 환희를 온몸으로 풀어내 시선을 집중시킨다.


고혹적인 모던 한복영상을 도입한 환상적인 무대 연출

이번 공연은 의상과 무대의 아름다움도 관객들의 눈을 사로잡는다한복을 입고 발레 안무를 어떻게 소화할지 궁금했는데패션디자이너 이정우는 자연스러운 색감을 살려 모던하면서도 세련된 스타일을 추구함과 동시에 트임과 비침 효과로 발레에 최적화된 의상을 구현했다.

막을 최소화하고 영상을 이용해 시대적인 풍경과 계절의 변화를 화려하면서도 역동적으로 표현한 점도 무대에 세련미를 더했다. <발레 춘향>은 오는 9월 콜롬비아 보고타 훌리오 마리오 산토도밍고 마요르극장의 초청을 받아 세계 속의 발레 한류로 창작발레의 우수성을 알릴 계획이다


이선이 리포터 2hyeono@naver.com

기사제보

닫기

(주)지역내일(이하 '회사'라 함)은 개인정보 보호법 제30조에 따라 기사제보(이하 '서비스'라 함) 이용에 따른 정보주체의 개인정보를 보호하고 이와 관련한 운영을 신속하고 원활하게 처리하기 위하여 다음과 같이 개인정보취급방침을 수립하여 공개합니다.
서비스의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에 동의하지 않는 경우 동의를 거부할 수 있습니다. 다만, 그러한 경우 서비스의 일부 또는 전부 이용이 어려울 수 있습니다.

1. 수집하는 개인정보 항목 및 수집방법
- 수집항목 : [필수]이름, 이메일, [선택]휴대폰
- 수집방법 : 서비스 이용 시

2.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
다음의 목적 내에서만 개인정보를 처리하며, 이용목적이 변경되는 경우에는 개인정보 보호법 제18조에 따라 별도의 동의를 받는 등 필요한 조치를 이행합니다.
- 이용목적 : 제보 접수 및 확인, 채택 시 소정의 선물발송 등

3. 개인정보의 보유 및 이용기간
- 보존항목 : 이름, 이메일, 휴대폰
- 보존근거 : 제보 접수 및 확인, 선물발송 조회 등
- 보존기간 : 제보 접수일로부터 3개월

4. 개인정보에 관한 민원서비스
기타 개인정보침해에 대한 신고나 상담이 필요하신 경우에는 아래 기관에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 한국인터넷진흥원 개인정보침해신고센터(http://privacy.kisa.or.kr/국번없이 118)
- 대검찰청 사이버수사과(http://www.spo.go.kr/02-3480-3570)
- 경찰청 사이버안전국(http://www.netan.go.kr/경찰민원 콜센터 182)

이름*
휴대폰
이메일*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