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칼럼

노인성 난청 바로알기

지역내일 2018-06-20

밥을 잘 먹어야지 귀를 왜 먹어!!“ 저희 센터를 방문하신 김oo 어르신이 난청으로 인해 듣는 것이 힘들다며 하신 말씀입니다김ㅇㅇ어르신의 경우처럼연령증가에 따라 신체 기능이 약해지면서 소리를 듣는 힘이 감소하는 것을 노인성난청이라고 합니다.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국민건강보험공단의 자료에 따르면 2012년 약 276000명이었던 난청환자가 2017년에는 349000명으로 연평균 4.8%씩 진료환자가 증가하고 있습니다난청환자를 연령대별로 보면 60대가 18.7%, 70대 이상이 34.9%입니다노인성난청에 대한 유병률 조사에서는 65세 이상의 인구 중 37.8%가 노인성 난청을 가지고 있다고 합니다우리나라의 통계는 아니지만미국의 경우 관절염고혈압 그리고 심장질환에 이어서 노인성 난청이 네 번째로 많은 노인성질환이라고 합니다.


이렇습니다.

많은 분들이 겪는 노인성난청은 천천히 진행이 되는데다가 어디가 아프다던가 하는 증상이 없습니다그래서 스스로 발견하기가 쉽지 않습니다따라서 가족들의 관심이 필요합니다또 다른 특징들을 보면 양쪽 귀의 청력이 비슷한 수준으로 안 좋아집니다그리고 낮은 소리 보다는 높은 소리의 난청이 먼저 시작이 되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기본 주파수가 높은 여성들이나 아이들의 소리를 남성들의 소리보다 더 못 알아듣게 됩니다.


어떻게 알 수 있을까?

어르신들이 켜 놓은 텔레비전이나 라디오 소리가 너무 크다대화 시 말하는 사람 쪽으로 자꾸 머리를 기울인다같은 말을 자주 반복해 달라고 요청한다대화할 때 신경이 곤두서서 사람들을 만나길 싫어한다전화 통화를 힘들어 한다소음이 있는 곳에서는 유난히 말을 잘 알아듣지 못한다아들의 말소리보다 며느리나 손주들의 말소리가 더 안 들린다고 말한다이런 증상이 있다면 꼭 청력검사를 받아보시고난청이 있다면 보청기를 사용하시는 것이 좋습니다소리를 잘 들으면 자신감도 생기고의사소통의 불안을 극복할 수 있을 뿐 아니라소리가 뇌를 자극하여 인지활동에도 영향을 줄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혼자의 힘으로는 잘 알아채기 힘든 노인성 난청자녀분들과 주변 분들이 관심이 필요합니다부모님이 난청의 징후를 보이는 행동을 하시지는 않는지 살펴보세요잘 듣지 못하시는 듯하다면 청력검사를 받고보청기도 착용도 고려하는 등 적극적으로 행동해야합니다소리가 들리지 않으면 사람에게서 멀어진다는 말처럼 소리를 잘 듣는 것은 삶의 질에 큰 영향을 주기 때문입니다.


독일지멘스보청기부천센터

이양주 원장

기사제보

닫기

(주)지역내일(이하 '회사'라 함)은 개인정보 보호법 제30조에 따라 기사제보(이하 '서비스'라 함) 이용에 따른 정보주체의 개인정보를 보호하고 이와 관련한 운영을 신속하고 원활하게 처리하기 위하여 다음과 같이 개인정보취급방침을 수립하여 공개합니다.
서비스의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에 동의하지 않는 경우 동의를 거부할 수 있습니다. 다만, 그러한 경우 서비스의 일부 또는 전부 이용이 어려울 수 있습니다.

1. 수집하는 개인정보 항목 및 수집방법
- 수집항목 : [필수]이름, 이메일, [선택]휴대폰
- 수집방법 : 서비스 이용 시

2.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
다음의 목적 내에서만 개인정보를 처리하며, 이용목적이 변경되는 경우에는 개인정보 보호법 제18조에 따라 별도의 동의를 받는 등 필요한 조치를 이행합니다.
- 이용목적 : 제보 접수 및 확인, 채택 시 소정의 선물발송 등

3. 개인정보의 보유 및 이용기간
- 보존항목 : 이름, 이메일, 휴대폰
- 보존근거 : 제보 접수 및 확인, 선물발송 조회 등
- 보존기간 : 제보 접수일로부터 3개월

4. 개인정보에 관한 민원서비스
기타 개인정보침해에 대한 신고나 상담이 필요하신 경우에는 아래 기관에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 한국인터넷진흥원 개인정보침해신고센터(http://privacy.kisa.or.kr/국번없이 118)
- 대검찰청 사이버수사과(http://www.spo.go.kr/02-3480-3570)
- 경찰청 사이버안전국(http://www.netan.go.kr/경찰민원 콜센터 182)

이름*
휴대폰
이메일*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