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

중등에서 수능까지 이어지는 ‘영어공부법’

지역내일 2018-06-29

수능 영어가 변화하고 있다. 상대평가에서 절대평가로 바뀌었을 뿐만아니라 최근 6월 평가원 모의고사에서는 이른바 ‘신유형’이라 하는 문제가 출제되었다. 그런데 절대평가로 전환된 뒤 평가원이 출제한 문제를 보면 영어가 결코 쉽지 않다. 여기서 쉽지 않다는 것은 지문 내용이나 문장 구조가 어렵다는 의미가 아니다. 선택지 고르기가 어렵다는 의미이다. 실제로 학생들을 가르치다보면 가장 많이 듣는 이야기 중 하나가 ‘지문이 무슨 내용인지는 알겠는데 선택지가 헷갈린다’는 말이다. 왜 선택지 고르는 것을 어려워할까. 그 이유는 글의 의미를 정확하게 파악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영어 지문을 읽을 때 어느 정도의 어휘능력을 갖추었다면 지문의 대략적인 의미를 파악하기는 그리 어렵지 않다. 그러나 그 정도만으로 정확한 답을 고르기에는 한계가 있다. 글을 정확히 읽는다는 것은 문장들의 인과관계를 잘 파악하는 것이다. 수능은 정제된 상태의 지문을 출제하기에 인과관계가 명확한 지문들이 나온다. 이 인과관계를 잘 파악한 뒤에 절대로 답이 될 수 없는 선택지들을 지워나가면 올바른 답을 고를 수 있다. 물론 그렇게 문제를 풀다 보면 시간이 모자라지 않을까하는 의구심이 들 수 있다. 하지만 그렇지 않다. 오히려 문장 하나 하나를 정확하게 해석하면 때로는 한 문장만으로도 글 전체의 인과관계를 알 수 있는 경우도 많다. 따라서 전체 문장들을 대충 훑어보기 보다는 한 문장을 보더라도 정확하게 그 의미를 찾아내는 능력을 키우는 것이 중요하다.


그렇다면 이러한 능력을 키우기 위해서 어떻게 해야하는지 두 가지로 정리해 봤다.


첫째, 문법기초를 다져야한다. 수능을 위해 요구되는 필수 문법들은 중학교 3학년까지 모두 마무리가 된다. 때문에 기존에 나와 있는 중3 과정 문법책들은 거의 모든 영문법을 망라한 것이라고 할 수 있다. 고등학교에 진학한 뒤에는 새로운 문법 지식을 가르치는 것이 아니라 중학교 과정에서 배운 문법 지식의 적용이나 영어 문법의 예외사항들을 가르친다. 그런데 만약 기초 문법이 잡히지 않은 상태에서 예외사항을 배우면 영어문법은 어려워질 수 밖에 없다. 따라서 중학교 때 영문법의 기초를 탄탄히 다지는 것이 매우중요하다. 또한 고등학교 내신 시험에서 서술형 문제는 대체로 문법 지식이 있어야 풀 수 있는 문제가 대부분이다. 시제의 정확한 활용, 수일치, 각 문장성분의 알맞은 배열 등 기본적인 문법 지식이 갖추어져 있어야 올바른 문장을 구성할 수 있다. 학생들 가운데 서술형 문제에 대비하기 위해 영어 지문을 열심히 외우는 학생이 있다. 그러나 아무리 지문을 완벽하게 외우더라도 문법 지식이 뒷받침되지 않는다면 영어 문장 구성에 한계를 가질 수 밖에 없다.


둘째, 정확하고 치밀한 문장해석이다. 앞서 말했듯이 한 문장이라도 정확하게 해석할 수 있는 능력이 필수적인데 이를 위해서 가장 좋은 방법은 직접 한 문장, 한 문장 써보고 해석해 봐야한다. 물론 그렇게 하기에는 시간이 많이 걸리고 학생입장에서는 여간 부담스러운 일이 아니다. 그렇기 때문에 이러한 학습 방법은 중학교 때 익혀둬야 한다. 고등학교에 가서 문장을 쓰고 해석연습을 하기에는 시간적인 여유가 많지 않다. 그러나 이런 과정 없이 문제풀이 위주로만 영어 공부를 한다면 그건 영어 실력 향상에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는다.


영어는 언어이다. 언어를 습득하는데 있어 기술과 요령은 부차적이다. 중요한 것은 언어를 통해 전달되는 정확한 의미 파악이다. 영어도 마찬가지이다. 영어가 가지고 있는 고유한 의사전달방식을 익히고 그것을 토대로 정확한 의미 파악을 할 수 있어야 영어 실력이 향상될 수 있다. 가끔 이런 학생이 있다. EBS 연계교재의 지문이 어려워 한글 해석본으로 의미를 파악하려는 학생이다. 이 방법은 글의 내용파악에는 도움이 될 수 있지만 영어 실력을 향상시키는데에는 도움이 되지 않는다. 그 이유는 영어와 한글의 구성방식이나 글의 전개방식에서 차이가 있기 때문이다. 그래서 대다수의 해설지들은 한글에 맞추어 의역을 해놓은 것들이 많다. 그래서 한글 해석본으로 이해가 되었음에도 불구하고 다시 영어 지문으로 돌아갔을 때 어려움을 느끼는 것이다. 그러므로 중학교 때 영문법의 기초를 탄탄하게 다지는 것과 영어를 영어로 받아들일 수 있는 연습이 중요하다. 이러한 연습을 꾸준히 한 후 고등학교에 진학하면 내신과 수능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을 수 있을 것이다.



목동 스토리영어학원 김지원 강사

문의 02-2650-8211

기사제보

닫기

(주)지역내일(이하 '회사'라 함)은 개인정보 보호법 제30조에 따라 기사제보(이하 '서비스'라 함) 이용에 따른 정보주체의 개인정보를 보호하고 이와 관련한 운영을 신속하고 원활하게 처리하기 위하여 다음과 같이 개인정보취급방침을 수립하여 공개합니다.
서비스의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에 동의하지 않는 경우 동의를 거부할 수 있습니다. 다만, 그러한 경우 서비스의 일부 또는 전부 이용이 어려울 수 있습니다.

1. 수집하는 개인정보 항목 및 수집방법
- 수집항목 : [필수]이름, 이메일, [선택]휴대폰
- 수집방법 : 서비스 이용 시

2.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
다음의 목적 내에서만 개인정보를 처리하며, 이용목적이 변경되는 경우에는 개인정보 보호법 제18조에 따라 별도의 동의를 받는 등 필요한 조치를 이행합니다.
- 이용목적 : 제보 접수 및 확인, 채택 시 소정의 선물발송 등

3. 개인정보의 보유 및 이용기간
- 보존항목 : 이름, 이메일, 휴대폰
- 보존근거 : 제보 접수 및 확인, 선물발송 조회 등
- 보존기간 : 제보 접수일로부터 3개월

4. 개인정보에 관한 민원서비스
기타 개인정보침해에 대한 신고나 상담이 필요하신 경우에는 아래 기관에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 한국인터넷진흥원 개인정보침해신고센터(http://privacy.kisa.or.kr/국번없이 118)
- 대검찰청 사이버수사과(http://www.spo.go.kr/02-3480-3570)
- 경찰청 사이버안전국(http://www.netan.go.kr/경찰민원 콜센터 182)

이름*
휴대폰
이메일*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