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상화가 장성순 대한민국예술원상 수상자 선정

고잔동에 화실 열고 안산에서 30년째 작품 활동

지역내일 2018-07-04

한국을 대표하는 추상화가이며 안산에서 30여 년간 작품 활동을 이어가고 있는 장성순 화백이 제63회 대한민국예술원상 수상자로 선정됐다대한민국예술원상은 1955년부터 매년 탁월한 창작 활동으로 예술 발전에 현저한 공적이 있는 예술인에게 수여하는 상이며 올해 수상자는 장성순 화백과 배우 박웅이 수상자로 선정됐다.



함흥 출신인 장성순화백은 우리나라 추상미술의 선구자였다서울대 미대에서 수학하고 1956년 동료들과 함께 한국미술가협회를 창립 2차 세계대전 이후 기존의 기하학적 추상의 차갑고 이지적인 측면에 반발해 강렬한 표현과 격정적인 주관을 표방하며 한국 추상화의 흐름을 주도한 대표적인 현대화가다

60년대 초 두 번의 파리비엔날레에 참여할 만큼 존재감을 드러냈고 박서보김창열 등과 함께 1960년대에 '앵포르멜 운동(작가의 즉흥적 행위와 격정적 표현을 중시한 전후 유럽의 추상미술)'을 주도했다

특히 지난해에는 필생의 역작 중 207점의 작품을 안산시에 기꺼이 기증했으며 이를 기념해 장성순 기증 특별展 모더니스트 장성순삶은 추상이어라가 지난해 단원미술관에서 진행되기도 했다.

장성순 화백의 따님인 장지영씨는 아버지는 늘 안산이라는 도시를 참 좋아하셨어요안산에 온 후 작품이 더 잘 그려진다고이 도시와 잘 맞는 것 같다시면서 이사하신 걸 참 잘했다고 늘 말씀하셨다대한민국 예술원상 수상으로 더 많은 안산 사람들이 화가 장성순을 기억하고 사랑하는 계기가 되기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대한민국 예술원은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예술가들의 모임으로 예술진흥에 관한 정책자문 및 건의예술창작활동의 지원국내외 예술의 교류 및 예술행사 개최예술원상 수여 등의 활동을 진행한다대한민국 예술원은 수상자 발표와 동행’, ‘아베의 가족’ 등을 쓴 소설가 전상국과 서양화가 김숙진공예가 강찬균, ‘부러진 화살’ 등을 연출한 영화감독 정지영연극배우 이호재 등을 신입 회원으로 선출했다

기사제보

닫기

(주)지역내일(이하 '회사'라 함)은 개인정보 보호법 제30조에 따라 기사제보(이하 '서비스'라 함) 이용에 따른 정보주체의 개인정보를 보호하고 이와 관련한 운영을 신속하고 원활하게 처리하기 위하여 다음과 같이 개인정보취급방침을 수립하여 공개합니다.
서비스의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에 동의하지 않는 경우 동의를 거부할 수 있습니다. 다만, 그러한 경우 서비스의 일부 또는 전부 이용이 어려울 수 있습니다.

1. 수집하는 개인정보 항목 및 수집방법
- 수집항목 : [필수]이름, 이메일, [선택]휴대폰
- 수집방법 : 서비스 이용 시

2.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
다음의 목적 내에서만 개인정보를 처리하며, 이용목적이 변경되는 경우에는 개인정보 보호법 제18조에 따라 별도의 동의를 받는 등 필요한 조치를 이행합니다.
- 이용목적 : 제보 접수 및 확인, 채택 시 소정의 선물발송 등

3. 개인정보의 보유 및 이용기간
- 보존항목 : 이름, 이메일, 휴대폰
- 보존근거 : 제보 접수 및 확인, 선물발송 조회 등
- 보존기간 : 제보 접수일로부터 3개월

4. 개인정보에 관한 민원서비스
기타 개인정보침해에 대한 신고나 상담이 필요하신 경우에는 아래 기관에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 한국인터넷진흥원 개인정보침해신고센터(http://privacy.kisa.or.kr/국번없이 118)
- 대검찰청 사이버수사과(http://www.spo.go.kr/02-3480-3570)
- 경찰청 사이버안전국(http://www.netan.go.kr/경찰민원 콜센터 182)

이름*
휴대폰
이메일*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