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멸치국수 전문점 ‘그리우면’]

어머니가 끓여주시던 순수하고 담백한 국수 본연의 맛이죠!

지역내일 2018-07-05


날씨와 관계없이 남녀노소 즐기는 음식 메뉴 중 하나로 꼽히는 국수. 특히 비가 주룩주룩 내리는 장마철과 앞당겨 찾아온 더위에 입맛 잃은 요즘 같은 날씨에는 더 찾게 되는 메뉴다. ‘그리우면’은 정발산 주택가 골목에 있는 멸치국수 전문점으로 예전 어머니가 끓여주시던 국수 본연의 맛을 느낄 수 있는 곳이다. 문을 열고 들어서면서부터 나는 진한 멸치 육수의 향이 식욕을 돋우고 열린 주방으로 주문 즉시 바로 국수를 삶는 모습을 볼 수 있다. 메뉴는 멸치 온국수와 냉국수, 부산 어묵국수, 비빔국수 그리고 찐만두와 새우만두까지 총 여섯 가지다.


‘그리우면’의 특징 중 하나는 주문부터 음식을 가져다 먹는 것까지 다 스스로 한다는 것. 먼저 컴퓨터 화면에서 주문할 메뉴를 고르고 계산을 마친 후 자리에 앉아 기다리고 국수가 나오면 국수에 얹을 고명을 직접 골라 국수에 넣어 자리로 가져가 먹으면 된다. 고명으로 유부, 애호박 볶음, 양념 김치, 부추, 숙주 등 다양하게 준비돼 있어 식성대로 선택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또한, 주문할 때 양을 조금, 보통, 많이로 양껏 선택할 수 있어 경제적이다.



또 다른 특징은 국수 본연의 순수하고 담백하며 구수한 맛을 느낄 수 있다는 것. 멸치와 누룩소금, 누룩 간장만으로 맛을 낸 국물은 입에 착착 감기는 맛은 아니지만 시원하고 담백해 자꾸만 마시게 된다. 또한, 여러 가지 고명과 양념을 식성대로 첨가할 수 있기 때문에 다양하게 즐길 수 있다.


재료는 소고기는 호주산, 멸치를 비롯해 고춧가루, 참기름 등은 모두 국내산을, 국수와 어묵은 식감과 맛이 좋은 오랜 전통의 부산 구포국수와 부산 삼진어묵을 사용한다. 국수와 곁들여 먹는 열무김치는 특별히 맛있다고 소문난 집에서 공수해 온 국내산 재료로 만든 김치로 깔끔하고 매콤해 국수와 잘 어울린다. 식사 후 시원한 매실차는 냉장고에서 직접 가져다 먹으면 되고 아메리카노 커피는 비용을 추가하면 마실 수 있다.    


위치 일산동구 정발산로196번길 7-25
문의 031-819-5523          

기사제보

닫기

(주)지역내일(이하 '회사'라 함)은 개인정보 보호법 제30조에 따라 기사제보(이하 '서비스'라 함) 이용에 따른 정보주체의 개인정보를 보호하고 이와 관련한 운영을 신속하고 원활하게 처리하기 위하여 다음과 같이 개인정보취급방침을 수립하여 공개합니다.
서비스의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에 동의하지 않는 경우 동의를 거부할 수 있습니다. 다만, 그러한 경우 서비스의 일부 또는 전부 이용이 어려울 수 있습니다.

1. 수집하는 개인정보 항목 및 수집방법
- 수집항목 : [필수]이름, 이메일, [선택]휴대폰
- 수집방법 : 서비스 이용 시

2.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
다음의 목적 내에서만 개인정보를 처리하며, 이용목적이 변경되는 경우에는 개인정보 보호법 제18조에 따라 별도의 동의를 받는 등 필요한 조치를 이행합니다.
- 이용목적 : 제보 접수 및 확인, 채택 시 소정의 선물발송 등

3. 개인정보의 보유 및 이용기간
- 보존항목 : 이름, 이메일, 휴대폰
- 보존근거 : 제보 접수 및 확인, 선물발송 조회 등
- 보존기간 : 제보 접수일로부터 3개월

4. 개인정보에 관한 민원서비스
기타 개인정보침해에 대한 신고나 상담이 필요하신 경우에는 아래 기관에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 한국인터넷진흥원 개인정보침해신고센터(http://privacy.kisa.or.kr/국번없이 118)
- 대검찰청 사이버수사과(http://www.spo.go.kr/02-3480-3570)
- 경찰청 사이버안전국(http://www.netan.go.kr/경찰민원 콜센터 182)

이름*
휴대폰
이메일*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