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고등 수학전문학원 ‘수학풍경’]

대형 수업으로 성적 올리는 시대 끝났다. 개인 맞춤 학원이 답!

이춘희 리포터 2018-07-09

수학을 잡아야 원하는 대학에 진학할 수 있는 만큼 제대로 된 곳에서 확실하게 공부해야 한다. ‘누구나’ 알지만 ‘아무도 실천하지 못한 가장 완벽한 수학학습과 관리 시스템을 자랑하는 정자동 수학풍경. 1대 1 개인지도 방식으로 학생이 원하는 진도와 필요한 진도를 완벽하게 맞춰주는 개인별 맞춤학원이다. 수능은 기본, 분당지역 내신 1등급을 위한 학교별 내신 기출문항 분석 시스템을 갖추고 있어 상위권 학부모들이 쉬쉬하며 다닌다는 그 곳, 수학풍경으로 한걸음 더 들어가 보자. 



계열별 & 진도별 개별학습, 취약점 빈틈없이 잡는다

문·이과 구분이 없어지면서 학생의 진로 목표에 따른 계열별 학습이 대세다. 이처럼 맞춤형 학습 흐름에 따라 입시 수학을 위한 공부의 시작은 점점 더 빨라졌고, 개별 학습이 절대적으로 필요해졌다.
“많은 학생들이 일찌감치 수학을 시작하고 공을 많이 들이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원하는 만큼 성적이 나오기는 쉽지 않은 것이 문제죠. 내신이나 수능에서 변별력이 가장 큰 과목인 수학은 학생의 수준과 상황에 맞춰서 개별적으로 진행해야만 가장 확실하고 빠르게 목표에 도달할 수 있습니다.” 수학풍경 이성훈 원장의 설명이다. 한반에 수십명 혹은 수 백명이 수업을 듣는 오픈클래스에서 성적을 올릴 수 있는 학생은 극소수에 불과하다. 개념에 대한 정확한 이해가 약하거나, 개념을 문제에 적용하는 활용능력이 약한 경우 등 학생마다 개별적인 상황이 다르기 때문에 접근 방법도 달라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자신의 취약점을 분명하게 인지하지 못하고 일괄 주입 형태인 대형 강의를 들으며 문제풀이만 반복하기 때문에 성적이 오르지 않는 것이라고 이 원장은 강조한다. 


철저한 소수정예 원칙 고수하며
가장 확실하고 빠르게 목표에 도달

“수학 공부에 들이는 시간과 성적이 반드시 정비례하는 것은 아닙니다. 수학을 정복하는 가장 빠른 방법은 자신의 무엇을 알고 모르고, 강하고 약한지를 확실하게 아는 것입니다. 학생과 강사가 그 부분을 인지하고 취약점을 채워나가는 방식으로 공부해야만 성적으로 이어질 수 있습니다.”
철저하게 학생 맞춤형으로 가르치고 관리하는 것이 수학풍경의 강점이다. 수학풍경이 학생 중심의 철저한 소수정예 시스템을 고집하는 이유는 학생의 진로(계열)와 목표 대학, 지역별 특징과 소속 학교 등 개별적인 상황에 따라 커리큘럼과 수업 방식이 달라야 하기 때문이다. 수학풍경에는 상위권 학생이 많은 이유는 제대로 가르치고 철저하게 관리한 덕분이다. 철저한 소수정예 원칙으로 담임 교사가 수업부터 과제, 일일테스트, 테스트후 관리, 보충까지 밀착해서 관리하 지기 때문에 개인지도와 같은 효과를 얻을 수 있다. “한번 틀린 문항은 또 틀리기 쉽기 때문에 완전하게 알 때까지 반복해서 완전히 자신의 것으로 만들어야 합니다. 그러면서 수학에 대한 감과 아이디어가 생기고 자신의 취약점을 확실하게 극복할 수 있게 됩니다.”


대성·종로·메가 출신 3명 원장이
직강하고 1대 1 관리까지  

내공있는 일타 강사에게 직접 수업받고 1대 1로 관리받는 것, 모든 학생과 학부모가 학원에 바라는 점을 수학풍경이 실현했다. 대치동 학원가와 대성학원, 종로학원, 메가스터디에서 강의 하던 SKY출신 3명의 원장들이 의기투합해 만들어진 학원으로 이들 강사진이 직접 가르치고 관리한다.
“원장이 직접 가르치고 책임 관리하기 때문에 ‘내 아이 대학보내는 마음’으로 가르치고 관리합니다. 입시를 제대로 아는 재수학원 강사 출신이기에 언제부터 어떻게 얼마나 수학을 해야하는지 로드맵을 확실하게 알고 그에 맞게 지도하는 것이 수학풍경의 최대 강점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한편 수학풍경은 여름방학을 맞아 단기 개인 맞춤 특강을 개강할 예정이다. 학생의 진로와 진도에 따라 필요한 수업을 진행하는 과정으로 심층상담 후 개별 커리큘럼에 따라 수업이 진행된다. 또한 같은 학교 혹은 같은 목표와 진도에 따라 신규 팀수업 개설도 가능하다.

문의 031-778-8895

이춘희 리포터 chlee1218@empal.com

기사제보

닫기

(주)지역내일(이하 '회사'라 함)은 개인정보 보호법 제30조에 따라 기사제보(이하 '서비스'라 함) 이용에 따른 정보주체의 개인정보를 보호하고 이와 관련한 운영을 신속하고 원활하게 처리하기 위하여 다음과 같이 개인정보취급방침을 수립하여 공개합니다.
서비스의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에 동의하지 않는 경우 동의를 거부할 수 있습니다. 다만, 그러한 경우 서비스의 일부 또는 전부 이용이 어려울 수 있습니다.

1. 수집하는 개인정보 항목 및 수집방법
- 수집항목 : [필수]이름, 이메일, [선택]휴대폰
- 수집방법 : 서비스 이용 시

2.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
다음의 목적 내에서만 개인정보를 처리하며, 이용목적이 변경되는 경우에는 개인정보 보호법 제18조에 따라 별도의 동의를 받는 등 필요한 조치를 이행합니다.
- 이용목적 : 제보 접수 및 확인, 채택 시 소정의 선물발송 등

3. 개인정보의 보유 및 이용기간
- 보존항목 : 이름, 이메일, 휴대폰
- 보존근거 : 제보 접수 및 확인, 선물발송 조회 등
- 보존기간 : 제보 접수일로부터 3개월

4. 개인정보에 관한 민원서비스
기타 개인정보침해에 대한 신고나 상담이 필요하신 경우에는 아래 기관에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 한국인터넷진흥원 개인정보침해신고센터(http://privacy.kisa.or.kr/국번없이 118)
- 대검찰청 사이버수사과(http://www.spo.go.kr/02-3480-3570)
- 경찰청 사이버안전국(http://www.netan.go.kr/경찰민원 콜센터 182)

이름*
휴대폰
이메일*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