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신 단거리 경주라면 수능은 ‘마라톤’

어휘 문법 꾸준히 준비해야 대입 완벽 대비

하혜경 리포터 2018-07-11

최근 대입 수시 모집 비율이 늘어나면서 정시를 소홀히 하는 경향이 생겨나고 있다특히 중위권 학생들이 많은 안산지역 고학생들 중 기말고사가 끝나는 여름방학이면 정시 포기하고 수시로 승부 보겠다며 공언하는 학생들도 심심치 않게 눈에 띈다수시와 정시내신과 수능 공부는 어떤 차이가 있기에 안산지역 학생들은 수능 앞에서는 이토록 약해지는 것일까과연 내신과 수능 둘 다 잡는 공부법은 없는 것일까평소에는 수능 중심 수업을 진행하고 시험 기간에는 내신위주 수업을 진행하는 늘오름국어논술학원은 수능에 강한 안산의 대표적인 국어학원이다늘오름국어논술학원 임서유 원장에게 내신대비 국어공부법과 수능국어 공부방법에 대한 조언을 들었다.



내신은 집중력 수능은 사고력

국어공부에서 내신과 수능의 가장 큰 차이는 바로 시험범위다임서유 원장은 내신국어는 교과서 시험범위 안에 있는 지문이 시험범위라면 수능은 좁게는 EBS 교재를 기반으로 하지만 넓혀보면 문학과 비문학 분야에서 어떤 것이 등장할지 알 수 없을 정도로 방대하다내신공부처럼 하나 하나 읽고 줄치고 외우는 공부법으로는 수능국어를 풀어낼 수 없다고 말한다.

내신 성적 향상을 위한 국어공부법과 수능을 대비하는 공부법이 확연히 다르다는 것이다.

내신대비 공부에만 익숙한 학생들이 수능 국어 문제를 접했을 때 가장 흔하게 겪는 어려움이 바로 시간 부족’. 수험생이 내신 문제 풀듯이 지문을 꼼꼼히 읽고 풀어내다가는 정해진 시간 안에 문제를 다 풀지 못하는 경우가 허다하다.

그렇다면 내신 공부와 수능 공부 어떻게 달라야 할까?

임 원장은 내신시험은 범위가 좁기 때문에 지문을 세밀하게 분석해 암기하는 집중력을 키우는 공부라면 수능은 전체의 흐름을 파악하고 문제의 맥을 잡아내는 사고력을 키워야 한다내신대비 공부는 시험기간 동안 집중하면 가능하지만 수능 공부는 오랜 시간을 투자해 사고를 확장하는 연습이 필요하다고 말한다.



겨울방학부터 준비하는 수능국어

수능국어 공부는 한마디로 시간과의 싸움이다문제를 풀어내는 것도 시간이 좌우하지만 얼마나 오랫동안 꾸준히 준비해 왔는지도 수능국어 성적에 큰 영향을 미치기 때문이다임 원장은 단순한 암기력이나 문법을 묻는 문제가 아니라 장문의 글을 읽고 질문의 핵심을 파악해 시간안에 문제를 해결하는 것은 오랜 훈련기간을 통해서만 쌓을 수 있다고 말한다늘오름국어논술학원은 예비 고1학년부터 수능국어 수업을 진행한다수능을 위한 개념 수업과 어휘력과 문법을 바탕으로 모의고사 기출문제를 꾸준히 풀어보는 학습프로그램을 운영 중이다학교 내신 기간에는 학교별 기출문제를 중심으로 내신 대비 공부가 이뤄진다.

이 학원의 수능과 내신 투 트랙 전략은 지난 2018 수학능력시험에서 빛을 발했다수능국어 만점자를 비롯해 대부분의 학생들이 고득점에 성공한 것이다.



수준별 소수정예논술전형 대비반 운영

늘오름국어논술학원이 지난해 좋은 성과를 낼 수 있었던 배경에는 차별화된 학습 프로그램 뿐만 아니라 학교별 수준별 소수정예반으로만 운영 꼼꼼하게 관리하는 교육 노하우도 한 몫을 했다.


임 원장은 학생들 학습 흐름이 끊어지지 않도록 각 학교별 수준별로 다르게 반을 편성한다한 수업에서 교사가 꼼꼼하게 지도할 수 있는 인원은 4~5명이 가장 적당하다소수정예반에서 개별 티칭이 이뤄지기 때문에 학생들의 만족도도 아주 높은 편이라고 말한다.

현재 늘오름국어논술학원에서는 대입 논술전형반도 운영 중이다수시에서 가장 경쟁률이 높은 논술전형을 대비하는 반이다논술반 최창영교사는 흔히 논술전형은 로또에 비유한다경쟁률도 높지만 운이 따라야 한다는 말이다하지만 실제로 논술 전형을 통과한 학생들은 학교별 논술 기조를 파악하고 글쓰기 훈련이 된 학생들이다좁은 논술전형의 문도 철저히 대비하면 뚫을 수 있다고 말한다.

논리적인 글쓰기를 기본으로 학교별 출제경향과 합격전략을 세워 글쓰기 교육이 진행된다뿐만 아니라 수시지원자들을 위한 자기소개서 특강도 진행된다.

임 원장은 대입에서 수시냐 정시냐 단 하나를 미리 선택하는 것은 스스로 나머지 가능성과 기회를 차단하는 것이다효율적인 공부법으로 자신에게 유리한 전형을 스스로 만들어 나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하혜경 리포터 ha-nul21@hanmail.net

기사제보

닫기

(주)지역내일(이하 '회사'라 함)은 개인정보 보호법 제30조에 따라 기사제보(이하 '서비스'라 함) 이용에 따른 정보주체의 개인정보를 보호하고 이와 관련한 운영을 신속하고 원활하게 처리하기 위하여 다음과 같이 개인정보취급방침을 수립하여 공개합니다.
서비스의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에 동의하지 않는 경우 동의를 거부할 수 있습니다. 다만, 그러한 경우 서비스의 일부 또는 전부 이용이 어려울 수 있습니다.

1. 수집하는 개인정보 항목 및 수집방법
- 수집항목 : [필수]이름, 이메일, [선택]휴대폰
- 수집방법 : 서비스 이용 시

2.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
다음의 목적 내에서만 개인정보를 처리하며, 이용목적이 변경되는 경우에는 개인정보 보호법 제18조에 따라 별도의 동의를 받는 등 필요한 조치를 이행합니다.
- 이용목적 : 제보 접수 및 확인, 채택 시 소정의 선물발송 등

3. 개인정보의 보유 및 이용기간
- 보존항목 : 이름, 이메일, 휴대폰
- 보존근거 : 제보 접수 및 확인, 선물발송 조회 등
- 보존기간 : 제보 접수일로부터 3개월

4. 개인정보에 관한 민원서비스
기타 개인정보침해에 대한 신고나 상담이 필요하신 경우에는 아래 기관에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 한국인터넷진흥원 개인정보침해신고센터(http://privacy.kisa.or.kr/국번없이 118)
- 대검찰청 사이버수사과(http://www.spo.go.kr/02-3480-3570)
- 경찰청 사이버안전국(http://www.netan.go.kr/경찰민원 콜센터 182)

이름*
휴대폰
이메일*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