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아이 키크는 법, 생활습관이 중요

키성장 전문 키네스 일산점을 찾아서

남지연 리포터 2018-07-19

주부 김 모씨는 키가 도통 자라지 않는 중학생 아들 때문에 요즘 고민이 크다. 1년에 5~6cm는 거뜬히 크는 또래 아이들을 볼 때면 ‘언젠가 크겠지’하는 희망감보다 실망과 좌절감이 더 크다. 영양이 모자라지도 않고, 키 성장에 좋다는 약도 구입해 먹어봤지만 야속하게 키는 기대보다 자라지 못했다. 그러던 중 우연히 키네스 성장센터 문을 두드리게 됐고, 효과는 기대 이상이었다. 1년 정도 키네스 성장 프로그램을 착실히 따랐더니 기대만큼 성장이 이뤄지는 것을 보고 놀랐다. 대학생 이 모 씨도 마찬가지. 162cm인 일반 남성 평균키보다 작은 키로 고민이었던 이 모 씨는 성장판이 닫힌 나이였지만 혹시나 하는 마음에 키네스를 찾았다고. 과연 성인이 돼서도 키는 자랄 수 있을까. 놀랍게도 이 모 씨는 1년에 2cm나 키가 자랐다. 그 비결은 뭘까. 해답의 열쇠는 바로 ‘생활습관’이다. 



아이의 생활습관 점검, 무엇보다 중요!

키네스 일산 한정화 대표는 “키는 무엇보다 본인의 생활습관과 밀접한 관련이 있다”며 “평소 잘못된 생활습관을 점검하고 이를 개선하는 것만으로도 키 성장은 달라질 수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한창 성장기인 청소년들의 경우엔 더욱 눈여겨볼 필요가 있다. 내 아이의 생활습관이 어떠한지 관찰, 체크하고 문제가 있다면 본인의 노력뿐만 아니라 전문프로그램의 도움을 받아볼 필요가 있다.
가장 먼저 수면 습관의 개선이 필요하다. 소위 밤 10시부터 새벽 2시까지가 성장 호르몬이 활발히 분비되는 시간으로 알려져 있다. 하지만 청소년들 대부분이 다양한 이유로 이 시간에 충분한 숙면을 취하지 못하는 경우가 대부분. 한 대표는 “전부는 아니지만 키가 작은 청소년 대부분 일찍 자고 일찍 일어나는 습관을 어릴 때부터 갖지 못한 경우가 많다. 제 시간에 잠자리에 드는 습관이야말로 키 성장을 위한 첫 걸음이다”며 “아울러 수면 습관은 부모들 역시 잘못 자리 잡은 경우가 많다. 아이와 함께 바른 수면습관을 갖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 다음은 스트레스다. 한 대표는 “많은 엄마들이 간과하는 부분이다. 내 아이는 스트레스가 없을 거라고. 하지만 보이든 보이지 않던 아이들은 늘 스트레스를 안고 산다”며 “스트레스는 호르몬의 분비와 밀접한 연관이 있기 때문에 스트레스의 유무와 원인을 관심 있게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영양학적인 부분도 놓칠 수 없다. ‘잘 먹은 아이가 잘 자란다’는 옛 말처럼, 균형 잡힌 영양 섭취와 키 성장은 바늘과 실의 관계다. 하지만 학업으로 인해 인스턴트 섭취가 잦고, 불규칙적인 식사 습관에 빠지기 쉬운 청소년들이라면 영양학적인 부분은 특히 신경 써야 할 부분이다. 인스턴트를 과다 섭취하고 있다면 키뿐만 아니라 건강 상태 전반에 영향을 줄 수 있기 때문에 늘 염두에 두어야 한다.
수면, 스트레스 조절, 영양을 모두 챙겼다면 적절한 ‘운동’도 필수요소다. 중요한 것은 아이의 신체 기능 상태에 최적화된 맞춤 운동을 하는 것이 관건! 한 대표는 “허리, 다리의 근기능이 약한 아이들의 경우 자극적인 운동은 오히려 성장을 저하시킨다. 무조건적인 운동이 아니라 신체 기능 상태에 맞게 적절한 양의 운동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1:1 체계적 맞춤 성장관리로 ‘호평’

이에 키네스에서는 아이의 전반적인 생활습관을 점검, 개선시키고 정확한 운동수행능력 검사를 통한 맞춤운동, 근기능을 향상시킬 수 있는 키네스만의 특수장비 ‘바이오시스’, 근육의 힘과 균형을 잡는 자세교정 ‘워킹트렉션’ 등 1:1 처방과 꾸준한 관리를 한다. 한 대표는 “생활습관검사, 신체조성검사, 다리와 허리근기능검사, 유산소운동능력검사, 성장도검사 등 성장정밀검사를 실시해 키가 자라지 않는 근본 원인을 찾고, 이에 맞는 개선방법을 제시한다”며 “정기적으로 변화 체크는 물론 개인의 생활습관 체크부터 운동까지 1:1 담임제로 철저하게 관리하고 있다. 프로그램을 성실히 한다면 예상치의 90% 도달할 확률이 높다”고 말했다. 아울러 한 대표는 “일부 부모들은 조급한 마음에 약과 같은 인위적인 방법에 의존하는 경우가 많다”며 “효과가 있을 수 있으나 약물은 최후의 수단이다. 건강하고 자연스럽게, 과학적인 방법으로 아이들의 숨은 키를 찾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문의 031-911-8900

남지연 리포터 lamanua@naver.com

기사제보

닫기

(주)지역내일(이하 '회사'라 함)은 개인정보 보호법 제30조에 따라 기사제보(이하 '서비스'라 함) 이용에 따른 정보주체의 개인정보를 보호하고 이와 관련한 운영을 신속하고 원활하게 처리하기 위하여 다음과 같이 개인정보취급방침을 수립하여 공개합니다.
서비스의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에 동의하지 않는 경우 동의를 거부할 수 있습니다. 다만, 그러한 경우 서비스의 일부 또는 전부 이용이 어려울 수 있습니다.

1. 수집하는 개인정보 항목 및 수집방법
- 수집항목 : [필수]이름, 이메일, [선택]휴대폰
- 수집방법 : 서비스 이용 시

2.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
다음의 목적 내에서만 개인정보를 처리하며, 이용목적이 변경되는 경우에는 개인정보 보호법 제18조에 따라 별도의 동의를 받는 등 필요한 조치를 이행합니다.
- 이용목적 : 제보 접수 및 확인, 채택 시 소정의 선물발송 등

3. 개인정보의 보유 및 이용기간
- 보존항목 : 이름, 이메일, 휴대폰
- 보존근거 : 제보 접수 및 확인, 선물발송 조회 등
- 보존기간 : 제보 접수일로부터 3개월

4. 개인정보에 관한 민원서비스
기타 개인정보침해에 대한 신고나 상담이 필요하신 경우에는 아래 기관에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 한국인터넷진흥원 개인정보침해신고센터(http://privacy.kisa.or.kr/국번없이 118)
- 대검찰청 사이버수사과(http://www.spo.go.kr/02-3480-3570)
- 경찰청 사이버안전국(http://www.netan.go.kr/경찰민원 콜센터 182)

이름*
휴대폰
이메일*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