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려동물 행동치료 - 잘키움행동치료동물병원

문제행동도 질병, 적극적 치료로 ‘삶의 질’ 개선

박지윤 리포터 2018-07-25

보호자가 현관문을 나서는 그 순간부터 짖기 시작하는 반려견.

너무 핥아 피가 날 정도로 자신의 꼬리를 (오버)그루밍하는 반려묘.

낯선 사람만 보면 짖고 물려고 하는 반려견.

지켜보는 보호자도 힘들지만가장 힘든 것은 그렇게 행동하고 있는 개와 고양이들반려동물이 받는 스트레스와 고통은 보호자의 생각보다 더 심각할 수 있다이런 문제행동은 행동치료를 하지 않으면 교정이 힘들고또 스스로 자제도 안 되기 때문에 전문가에게 치료를 맡기는 것이 우선이다.

국내 최초 반려동물 행동치료 전문 잘키움행동치료동물병원 이혜원 원장은 반려동물의 행동문제는 복합적인 원인으로 발생하는데 그 원인을 파악해 문제 행동 교정을 위한 행동치료와 필요한 경우 약물치료도 병행해 문제 행동을 치료하게 된다모든 병이 그렇듯 반려동물들의 분리불안공격성강박증 등도 초기에 치료하는 것이 예후가 좋은 만큼 이상증세를 보이면 지체하지 말고 바로 적극적인 행동치료를 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독일 뮌헨 수의과대학을 졸업하고 동 대학에서 동물복지 관련 논문으로 박사(동물복지 및 행동수의학)학위를 취득현재 건국대와 강원대 수의과대학에도 출강 중인 이 원장그가 행동치료 전문 동물병원을 개원하게 된 이유는 단 하나반려동물들의 삶의 질’ 개선을 위해서다.

동물복지와 동물행동은 결국 연관되어 있습니다동물들 삶의 질이 행동으로 많이 분석되거든요문제를 일으키고자 하는 마음이 전혀 없는 반려동물들이 어떤 이유로 불안하고무섭고늘 긴장상태에 살아야 한다면 그 삶이 얼마나 힘들까요끊임없는 스트레스와 고통에서 하루라도 빨리 벗어나게 하는 것이 우리 병원의 목표입니다.”

다른 과목의 진료는 전혀 보지 않고 오로지 행동치료만 진행하는 잘키움행동치료동물병원다른 진료를 할 수 있는 설비 자체가 없어 내원 전 다니던 동물병원에서 기본적인 건강검진을 받아오길 안내하고 있다

대신행동치료에 집중할 수 있는 넓은 공간(훈련장)을 마련했다분위기 역시 다른 동물병원과 사뭇 다르다개와 고양이그리고 보호자들로 붐비는 여느 동물병원 달리 이곳은 단 한 마리의 반려동물만을 위한 병원인 듯 느껴진다철저하게 예약제로 운영되기 때문이다.



행동문제의 가장 많은 유형은 분리불안과 공격성그리고 강박증처음 내원하면 증상에 대한 1시간 30여 분간의 문진을 진행하며반려동물의 반응 측정 검사를 함께 실시하기도 한다.

유전적 요인환경적 요인과거경험병력(건강생태등 반려동물의 세부적인 모든 것들을 물어보며 객관적 시선으로 행동분석을 한 후 맞춤형 치료플랜을 제시합니다필요한 경우 약물치료도 병행하는데치료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문제행동 교정을 위한 가정에서의 꾸준한 교육이죠정기적인 재진을 통해 교육이 잘 이뤄지고 있는지를 체크하고 개선사항 등을 관리합니다반려동물의 치료기간은 모두 다르지만한 가지 확실한 건 가정에서 정해진 시간과 방법으로 훈련에 집중하고 약도 잘 먹인 경우 치료도 빠르다는 것입니다.” 


동물복지와 행동치료에 대한 이 원장의 관심은 행동장애를 예방하는 퍼피클래스 진행에 이어졌다

퍼피클래스는 문제행동 예방 목적의 보호자 대상 교육으로 생후 2~16주까지의 강아지와 보호자가 함께 참여하는 프로그램

이 원장은 강아지의 사회화 시기는 생후 2주부터 12 또는 16주까지인데 그 시기에 강아지가 다양한 경험과 교육을 받지 못했을 경우 여러 문제 행동으로 발현될 수 있다스스로의 행동을 통제하는 방법이나 처음 접하는 상황에 대한 대처능력 등 한 마디로 문제 행동의 예방접종인 셈이라고 설명했다.

매주 토요일 총 4회로 진행되며소형견과 중·대형견 수업으로 나눠 진행한다.

아울러 반려동물 돌봄서비스도 제공한다반려견을 믿고 맡길 곳이 없어 난처했던 많은 보호자들에겐 더할 나위 없는 희소식특히 사회성이 부족해 다른 개들과 잘 어울리지 못하는 반려견도 호텔장이 아닌 병원 내 훈련장에서 맘껏 뛰놀 수 있어 더욱 만족스럽다여러 마리가 동시에 훈련장을 함께 이용하는 것이 아니라 한 마리씩 번갈아가며 개별적으로 훈련장을 이용하는 시스템최대 4마리까지 돌봄 서비스가 가능하다.

박지윤 리포터 dddodo@hanmail.net

기사제보

닫기

(주)지역내일(이하 '회사'라 함)은 개인정보 보호법 제30조에 따라 기사제보(이하 '서비스'라 함) 이용에 따른 정보주체의 개인정보를 보호하고 이와 관련한 운영을 신속하고 원활하게 처리하기 위하여 다음과 같이 개인정보취급방침을 수립하여 공개합니다.
서비스의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에 동의하지 않는 경우 동의를 거부할 수 있습니다. 다만, 그러한 경우 서비스의 일부 또는 전부 이용이 어려울 수 있습니다.

1. 수집하는 개인정보 항목 및 수집방법
- 수집항목 : [필수]이름, 이메일, [선택]휴대폰
- 수집방법 : 서비스 이용 시

2.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
다음의 목적 내에서만 개인정보를 처리하며, 이용목적이 변경되는 경우에는 개인정보 보호법 제18조에 따라 별도의 동의를 받는 등 필요한 조치를 이행합니다.
- 이용목적 : 제보 접수 및 확인, 채택 시 소정의 선물발송 등

3. 개인정보의 보유 및 이용기간
- 보존항목 : 이름, 이메일, 휴대폰
- 보존근거 : 제보 접수 및 확인, 선물발송 조회 등
- 보존기간 : 제보 접수일로부터 3개월

4. 개인정보에 관한 민원서비스
기타 개인정보침해에 대한 신고나 상담이 필요하신 경우에는 아래 기관에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 한국인터넷진흥원 개인정보침해신고센터(http://privacy.kisa.or.kr/국번없이 118)
- 대검찰청 사이버수사과(http://www.spo.go.kr/02-3480-3570)
- 경찰청 사이버안전국(http://www.netan.go.kr/경찰민원 콜센터 182)

이름*
휴대폰
이메일*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