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려동물 행동치료 - 잘키움행동치료동물병원

문제행동도 질병, 적극적 치료로 ‘삶의 질’ 개선

박지윤 리포터 2018-07-25

보호자가 현관문을 나서는 그 순간부터 짖기 시작하는 반려견.

너무 핥아 피가 날 정도로 자신의 꼬리를 (오버)그루밍하는 반려묘.

낯선 사람만 보면 짖고 물려고 하는 반려견.

지켜보는 보호자도 힘들지만가장 힘든 것은 그렇게 행동하고 있는 개와 고양이들반려동물이 받는 스트레스와 고통은 보호자의 생각보다 더 심각할 수 있다이런 문제행동은 행동치료를 하지 않으면 교정이 힘들고또 스스로 자제도 안 되기 때문에 전문가에게 치료를 맡기는 것이 우선이다.

국내 최초 반려동물 행동치료 전문 잘키움행동치료동물병원 이혜원 원장은 반려동물의 행동문제는 복합적인 원인으로 발생하는데 그 원인을 파악해 문제 행동 교정을 위한 행동치료와 필요한 경우 약물치료도 병행해 문제 행동을 치료하게 된다모든 병이 그렇듯 반려동물들의 분리불안공격성강박증 등도 초기에 치료하는 것이 예후가 좋은 만큼 이상증세를 보이면 지체하지 말고 바로 적극적인 행동치료를 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독일 뮌헨 수의과대학을 졸업하고 동 대학에서 동물복지 관련 논문으로 박사(동물복지 및 행동수의학)학위를 취득현재 건국대와 강원대 수의과대학에도 출강 중인 이 원장그가 행동치료 전문 동물병원을 개원하게 된 이유는 단 하나반려동물들의 삶의 질’ 개선을 위해서다.

동물복지와 동물행동은 결국 연관되어 있습니다동물들 삶의 질이 행동으로 많이 분석되거든요문제를 일으키고자 하는 마음이 전혀 없는 반려동물들이 어떤 이유로 불안하고무섭고늘 긴장상태에 살아야 한다면 그 삶이 얼마나 힘들까요끊임없는 스트레스와 고통에서 하루라도 빨리 벗어나게 하는 것이 우리 병원의 목표입니다.”

다른 과목의 진료는 전혀 보지 않고 오로지 행동치료만 진행하는 잘키움행동치료동물병원다른 진료를 할 수 있는 설비 자체가 없어 내원 전 다니던 동물병원에서 기본적인 건강검진을 받아오길 안내하고 있다

대신행동치료에 집중할 수 있는 넓은 공간(훈련장)을 마련했다분위기 역시 다른 동물병원과 사뭇 다르다개와 고양이그리고 보호자들로 붐비는 여느 동물병원 달리 이곳은 단 한 마리의 반려동물만을 위한 병원인 듯 느껴진다철저하게 예약제로 운영되기 때문이다.



행동문제의 가장 많은 유형은 분리불안과 공격성그리고 강박증처음 내원하면 증상에 대한 1시간 30여 분간의 문진을 진행하며반려동물의 반응 측정 검사를 함께 실시하기도 한다.

유전적 요인환경적 요인과거경험병력(건강생태등 반려동물의 세부적인 모든 것들을 물어보며 객관적 시선으로 행동분석을 한 후 맞춤형 치료플랜을 제시합니다필요한 경우 약물치료도 병행하는데치료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문제행동 교정을 위한 가정에서의 꾸준한 교육이죠정기적인 재진을 통해 교육이 잘 이뤄지고 있는지를 체크하고 개선사항 등을 관리합니다반려동물의 치료기간은 모두 다르지만한 가지 확실한 건 가정에서 정해진 시간과 방법으로 훈련에 집중하고 약도 잘 먹인 경우 치료도 빠르다는 것입니다.” 


동물복지와 행동치료에 대한 이 원장의 관심은 행동장애를 예방하는 퍼피클래스 진행에 이어졌다

퍼피클래스는 문제행동 예방 목적의 보호자 대상 교육으로 생후 2~16주까지의 강아지와 보호자가 함께 참여하는 프로그램

이 원장은 강아지의 사회화 시기는 생후 2주부터 12 또는 16주까지인데 그 시기에 강아지가 다양한 경험과 교육을 받지 못했을 경우 여러 문제 행동으로 발현될 수 있다스스로의 행동을 통제하는 방법이나 처음 접하는 상황에 대한 대처능력 등 한 마디로 문제 행동의 예방접종인 셈이라고 설명했다.

매주 토요일 총 4회로 진행되며소형견과 중·대형견 수업으로 나눠 진행한다.

아울러 반려동물 돌봄서비스도 제공한다반려견을 믿고 맡길 곳이 없어 난처했던 많은 보호자들에겐 더할 나위 없는 희소식특히 사회성이 부족해 다른 개들과 잘 어울리지 못하는 반려견도 호텔장이 아닌 병원 내 훈련장에서 맘껏 뛰놀 수 있어 더욱 만족스럽다여러 마리가 동시에 훈련장을 함께 이용하는 것이 아니라 한 마리씩 번갈아가며 개별적으로 훈련장을 이용하는 시스템최대 4마리까지 돌봄 서비스가 가능하다.

박지윤 리포터 dddodo@hanmail.net

기사제보

닫기
(주)내일엘엠씨(이하 '회사'라 함)은 개인정보보호법을 준수하고 있으며, 지역내일 미디어 사이트와 관련하여 아래와 같이 개인정보 수집∙이용(제공)에 대한 귀하의 동의를 받고자 합니다. 내용을 자세히 읽으신 후 동의 여부를 결정하여 주십시오. [관련법령 개인정보보호법 제15조, 제17조, 제22조, 제23조, 제24조] 회사는 이용자의 개인정보를 중요시하며,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개인정보보호법」을 준수하기 위하여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사는 개인정보처리방침을 통하여 회사가 이용자로부터 제공받은 개인정보를 어떠한 용도와 방식으로 이용하고 있으며, 개인정보보호를 위해 어떠한 조치를 취하고 있는지 알려드립니다.


1) 수집 방법
지역내일 미디어 기사제보

2) 수집하는 개인정보의 이용 목적
기사 제보 확인 및 운영

3) 수집 항목
필수 : 이름, 이메일 / 제보내용
선택 : 휴대폰
※인터넷 서비스 이용과정에서 아래 개인정보 항목이 자동으로 생성되어 수집될 수 있습니다. (IP 주소, 쿠키, MAC 주소, 서비스 이용 기록, 방문 기록, 불량 이용 기록 등)

4) 보유 및 이용기간
① 회사는 정보주체에게 동의 받은 개인정보 보유기간이 경과하거나 개인정보의 처리 목적이 달성된 경우 지체 없이 개인정보를 복구·재생 할 수 없도록 파기합니다. 다만, 다른 법률에 따라 개인정보를 보존하여야 하는 경우에는 해당 기간 동안 개인정보를 보존합니다.
② 처리목적에 따른 개인정보의 보유기간은 다음과 같습니다.
- 문의 등록일로부터 3개월

※ 관계 법령
이용자의 인터넷 로그 등 로그 기록 / 이용자의 접속자 추적 자료 : 3개월 (통신비밀보호법)

5) 수집 거부의 권리
귀하는 개인정보 수집·이용에 동의하지 않으실 수 있습니다. 다만, 수집 거부 시 문의하기 기능이 제한됩니다.
이름*
휴대폰
이메일*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