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네 서점 문래동 ‘그림 책방 노른자’]

낮은 문턱 열고 쉬이 들어오세요~

지역내일 2018-07-26


문래중학교 인근 골목길에는 동네서점 ‘그림 책방 노른자’가 있다. 문을 열고 안으로 들어서면 작은 공간을 알차게 채운 그림책들이 시선을 끈다. 홀에는 기다란 책상이 놓였고 한쪽 벽 장식장에는 바느질 도구들이 정리돼 있다. 이곳 책방을 운영하는 주인장은 그림책과 예술을 사랑하는 세 명의 엄마들. 한동네에 살면서 서로 마음을 터놓고 지낸 또래 친구들이 의기투합했다고. 이 집의 그림책을 살펴보면 세 사람의 고민이 그대로 묻어나 있다. 구간과 신간을 구분하지 않고 소장가치가 충분한 것들로만 진열해 놓았는데 특히 감정, 과학, 예술, 성교육 등 다양한 카테고리로 나눠 양은 적지만 선택의 폭은 넓혔다. 그림책 서점으로 문을 열었으나 그림책만 있지 않다. 책 놀이 프로그램을 비롯해 바느질, 도자기, 공예 등의 수업을 통해 세 엄마가 가진 재능이 빛을 발하고 동네 아이들 역시 신나고 유익한 시간에 동참하고 있다. 월요일에는 동시와 그림책을 읽어주는 낭독회가, 화요일에는 어린이들이 그림책 주제에 따라 바느질, 요리, 공예, 북 아트 등을 배울 수 있는 ‘키즈 크래프트 스쿨’을, 수요일에는 어린이를 위한 도자기 수업을 진행한다. 주부들을 위한 북클럽에서는 한 달에 한 번, 정해진 책을 읽고 난 후 서로의 생각을 나눈다. 단골들이 서재나 개인 작업실로 쓸 수 있도록 주인장이 없는 시간 동안 ‘무인책방’이라는 이름으로 공간을 개방하고 있다. 책방지기 서민경씨는 “아이 손을 잡은 엄마들뿐 아니라 인근 중고등학교 학생들이 부담 없이 방문해줬으면 좋겠다”며 “한 권의 그림책이 주는 풍요로움을 꼭 느껴보시라”고 전했다.


운영시간: 블로그, 인스타그램에서 공지
위치: 영등포구 문래로4길 6, 현대아파트 상가 1층
문의: 02-3667-6254
https://blog.naver.com/norunza-arthttps://www.instagram.com/norunza

기사제보

닫기

(주)지역내일(이하 '회사'라 함)은 개인정보 보호법 제30조에 따라 기사제보(이하 '서비스'라 함) 이용에 따른 정보주체의 개인정보를 보호하고 이와 관련한 운영을 신속하고 원활하게 처리하기 위하여 다음과 같이 개인정보취급방침을 수립하여 공개합니다.
서비스의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에 동의하지 않는 경우 동의를 거부할 수 있습니다. 다만, 그러한 경우 서비스의 일부 또는 전부 이용이 어려울 수 있습니다.

1. 수집하는 개인정보 항목 및 수집방법
- 수집항목 : [필수]이름, 이메일, [선택]휴대폰
- 수집방법 : 서비스 이용 시

2.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
다음의 목적 내에서만 개인정보를 처리하며, 이용목적이 변경되는 경우에는 개인정보 보호법 제18조에 따라 별도의 동의를 받는 등 필요한 조치를 이행합니다.
- 이용목적 : 제보 접수 및 확인, 채택 시 소정의 선물발송 등

3. 개인정보의 보유 및 이용기간
- 보존항목 : 이름, 이메일, 휴대폰
- 보존근거 : 제보 접수 및 확인, 선물발송 조회 등
- 보존기간 : 제보 접수일로부터 3개월

4. 개인정보에 관한 민원서비스
기타 개인정보침해에 대한 신고나 상담이 필요하신 경우에는 아래 기관에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 한국인터넷진흥원 개인정보침해신고센터(http://privacy.kisa.or.kr/국번없이 118)
- 대검찰청 사이버수사과(http://www.spo.go.kr/02-3480-3570)
- 경찰청 사이버안전국(http://www.netan.go.kr/경찰민원 콜센터 182)

이름*
휴대폰
이메일*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