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입개편을 위한 공론화위 시민참여단 이정아 씨

수능 절대평가 지지, 토론통해 공감대 형성에 만족

하혜경 리포터 2018-08-16

현재 중학교 3학년 학생들이 치를 2022학년 대학 입시 개편을 위한 공론화위원회가 활발한 논의를 거친 후 그 결과물이 지난 3일 발표됐다신고리 5.6호기 공론화위원회 이후 이번 정부 들어 두 번째 공론화위원회였다쟁점이 되는 현안에 대한 시민들의 숙의민주주의로 해결점을 찾겠다는 공론화위원회어떤 사람들이 참가해 어떤 방식으로 논의가 이뤄졌던 것일까대입개편을 위한 공론화위원회 시민참여단으로 활동한 안산시민을 만났다선부동에서 어린이집을 운영하고 있는 이정아 원장이다한 묶음의 자료와 자료집 마다 빽빽이 메모한 흔적은 그가 시민참여단으로 활동하며 얼마나 많이 고민하고 치열한 논의가 이뤄졌는지 한 눈에 보여준다대입개편 공론화위원회 시민참여단으로 활동한 소감과 논의과정에서 첨예하게 대립됐던 쟁점에 대해 들어봤다.



우연히 받은 리서치 전화시민참여단 활동 시작

가장 먼저 시민참여단으로 활동하게 된 과정이 궁금했다어린이 집을 운영하는 이정아 원장은 평소에도 교육문제에 관심이 많았다큰 아이는 벌써 대학에 진학했지만 둘째는 올해 고등학교 3학년누구보다 대입제도에 관심이 많을 수 밖에 없는 학부모였기 때문이다이 원장은 이번 공론화는 현재 중학교 3학년들부터 적용하는 제도 개선을 위한 논의였죠우리 아이들과는 상관없는 일이지만 아이들을 키우며 또 학원을 운영하며 교육현장을 가까이서 오랫동안 지켜봐 왔기 때문에 입시제도 개선에 관심이 많았어요공론화위원회가 꾸려진다는 말을 듣고 어떤 사람들이 참여할까저도 궁금했었다고 말한다.

참여하게 된 과정은 우연히 이뤄졌다어느 날 리처치 회사에서 한 통의 전화를 받은 것이다. “평소 모르는 번호는 잘 안 받는데 그 날은 우연히 받게 됐어요리서치 회사에서 공론화위원을 모집 중인데 관심 있느냐 물어 그렇다고 답하고 기본적인 질문에 답을 했어요그러다 몇일 후 위원으로 선정됐다는 연락을 받았죠

지역성별나이소득수준정치적 성향에 따라 안배한 후 모집한 시민참여단에 최종 선발 된 것이다한 차례 사전 워크숍에 참여한 후 온라인 교육과 23일 숙의토론에 참여해야 하는 등 적지 않은 시간과 노력이 필요한 일이었지만 이 원장은 미래의 아이들을 위해그리고 지방 소도시인 안산의 학생들을 위해 참여하게 됐다고 말한다.


방대한 교육현안 숙지 위해 학습은 필수

활동 중 가장 힘들었던 일 중 하나는 방대한 교육현안을 숙지하는 일이었다전국적으로 550명의 시민참여단이 꾸려졌는데 숙의토론회에 참여한 사람은 490여 명 이었다이 원장을 비롯한 시민참여단은 토론에 앞서 온라인 교육을 통해 현재 우리나라 교육계의 현안과 4가지 의제에 대해 공부해야만 했다.

차가자별 아이디를 부여해 주고 각자 편리한 시간에 온라인으로 학습하는 시스템이었죠부족한 시간을 쪼개 4개 의제의 핵심내용이 무엇인지 장단점은 무엇인지 공부를 하면서 알 수 있었어요

수능 절대평가 안을 지지한다는 이 원장은 저는 아이들이 행복하게 학교생활을 하기 위해서는 수능은 절대평가로 가야한다고 생각했어요우리 아이들은 지나친 경쟁에 내몰려 힘들어 하고 있는 걸 많이 봐왔기 때문에요하지만 공부에도 어느 정도 경쟁이 필요하고 그 속에서 성장한다는 논리를 가진 사람들도 많다는 걸 알게 됐다고 말한다.


23일 숙의토론민주주의 현실 보여줘

727일에서 29일까지 진행 된 숙의토론은 우리나라 민주주의의 현실을 보여주는 장이었다나이도 성별도 사는 곳도 다 다른 490명의 국민이 자신의 생각을 털어놓고 이야기를 나누는 시간. 4개의 의제를 놓고 각자 지지하는 의제가 무엇인지 현재 우리가 안고 있는 교육문제를 어떻게 해결할 수 있는지 격의 없는 토론이 이뤄진 자리였다.

처음엔 수능위주의 정시를 늘려야 한다는 의견을 가진 사람들이 많았어요생각보다 현재의 학생부종합전형에 대한 비판이 많더군요이유는 학교 현장에서 제대로 된 평가가 이뤄질 수 없을 거라는 불신공정성에 관한 시비가 많았죠하지만 논의를 하면서 수능 절대평가에 대한 지지가 점점 높아졌어요수능을 절대평가하고 수시위주로 선발하는 것이 우리 교육이 나아갈 길이지만 현재 즉 2022년 수능에서 적용하기는 준비가 덜 되었다는 의견이 지배적이었다

논의과정에서 눈살을 찌푸리는 행동도 없지 않았지만 대부분의 시민들은 차분히 자신의 의견을 정리하고 상대방의 주장을 경청하는 분위기였다최종 4개의 의제를 놓고 투표를 한 후 숙의토론이 마무리 됐다.

결과가 만족스럽진 못하지만 현장의 분위기대로 나온 것 같다아이들을 행복하게 키울 수 있는 방법 중 하나가 입시제도 개선그 중 수능 절대평가가 있다는 걸 참가한 시민들도 알고 국민들도 알게 된 것같은 지향점을 공유한 것만으로도 큰 성과라고 생각해요제가 그 과정에 참여할 수 있었던 것도 뿌듯하고 보람있어요.”

하혜경 리포터 ha-nul21@hanmail.net

기사제보

닫기

(주)지역내일(이하 '회사'라 함)은 개인정보 보호법 제30조에 따라 기사제보(이하 '서비스'라 함) 이용에 따른 정보주체의 개인정보를 보호하고 이와 관련한 운영을 신속하고 원활하게 처리하기 위하여 다음과 같이 개인정보취급방침을 수립하여 공개합니다.
서비스의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에 동의하지 않는 경우 동의를 거부할 수 있습니다. 다만, 그러한 경우 서비스의 일부 또는 전부 이용이 어려울 수 있습니다.

1. 수집하는 개인정보 항목 및 수집방법
- 수집항목 : [필수]이름, 이메일, [선택]휴대폰
- 수집방법 : 서비스 이용 시

2.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
다음의 목적 내에서만 개인정보를 처리하며, 이용목적이 변경되는 경우에는 개인정보 보호법 제18조에 따라 별도의 동의를 받는 등 필요한 조치를 이행합니다.
- 이용목적 : 제보 접수 및 확인, 채택 시 소정의 선물발송 등

3. 개인정보의 보유 및 이용기간
- 보존항목 : 이름, 이메일, 휴대폰
- 보존근거 : 제보 접수 및 확인, 선물발송 조회 등
- 보존기간 : 제보 접수일로부터 3개월

4. 개인정보에 관한 민원서비스
기타 개인정보침해에 대한 신고나 상담이 필요하신 경우에는 아래 기관에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 한국인터넷진흥원 개인정보침해신고센터(http://privacy.kisa.or.kr/국번없이 118)
- 대검찰청 사이버수사과(http://www.spo.go.kr/02-3480-3570)
- 경찰청 사이버안전국(http://www.netan.go.kr/경찰민원 콜센터 182)

이름*
휴대폰
이메일*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