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P BAR ‘Take 5’]

혼자여도 좋고, 함께 찾아도 좋은 음악 사랑방

지역내일 2018-08-17


대화동에 자리한 LP 바 '테이크 5(take 5)'. 아담한 공간을 가득 채운 LP 음반들이 눈길을 사로잡는다. 마치 외국의 바를 연상시키는 곳이다. 김수현 대표는 “유흥가를 벗어나 있어 음악을 듣기에 좋다. 비가 오면 비가 오는 대로, 눈이 오면 눈이 오는 대로 그 느낌이 다르다”고 말했다. 어렸을 적부터 LP 음반을 모으는 게 취미였다는 김수현 대표. “1만 여장 정도 수집한 것 같다. 바에는 4천여 장 정도 보관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수현 대표는 “LP는 귀로 듣는 매력도 있지만 눈으로 즐기는 매력도 있다”며 LP는 하나의 예술 작품으로서도 가치 있다고 평했다. 무명이었지만 앤디워홀의 작품이 자켓 표지로 실리면서 유명해졌다는 벨벳언더그라운드 이야기, 독특한 모양의 7인치 LP, 원반과 라이센스 앨범의 차이 등 쉽게 접할 수 없는 LP 이야기들을 한 보따리 풀어놓는다. 주로 팝과 재즈, 가요 LP가 주를 이루는데 원하는 곡을 신청하면 틀어준다. 특히 진공관 앰프 기기를 이용해 플레이 되는 음반들은 풍부하고 깊은 음질로 감상할 수 있다. 같은 앨범이어도 초반과 원반을 모두 수집한 경우가 많아 이들의 차이점을 감상할 수 있다는 것도 이색적이다.
안주는 없지만 재밌는 음악 이야기, 원하는 음악을 안주 삼아 맥주 한 잔 즐기기 좋다. ‘테이크 5’는 위치 특성상 조용히 혼술을 즐기려는 이들이나 외국인들이 많이 찾는다고 한다. 그러다가 서로 얼굴을 익혀 이제는 ‘동네 사랑방’처럼 이야기꽃을 피우다 간다고. 김수현 대표는 “일본식 재즈 카페처럼 음악과 사람이 있는 동네 사랑방 역할을 하고 싶다”고 말했다.


위치: 일산서구 일산로 757 동남아트월드 1층(대화동 2198)
문의: 031-922-0565

기사제보

닫기

(주)지역내일(이하 '회사'라 함)은 개인정보 보호법 제30조에 따라 기사제보(이하 '서비스'라 함) 이용에 따른 정보주체의 개인정보를 보호하고 이와 관련한 운영을 신속하고 원활하게 처리하기 위하여 다음과 같이 개인정보취급방침을 수립하여 공개합니다.
서비스의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에 동의하지 않는 경우 동의를 거부할 수 있습니다. 다만, 그러한 경우 서비스의 일부 또는 전부 이용이 어려울 수 있습니다.

1. 수집하는 개인정보 항목 및 수집방법
- 수집항목 : [필수]이름, 이메일, [선택]휴대폰
- 수집방법 : 서비스 이용 시

2.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
다음의 목적 내에서만 개인정보를 처리하며, 이용목적이 변경되는 경우에는 개인정보 보호법 제18조에 따라 별도의 동의를 받는 등 필요한 조치를 이행합니다.
- 이용목적 : 제보 접수 및 확인, 채택 시 소정의 선물발송 등

3. 개인정보의 보유 및 이용기간
- 보존항목 : 이름, 이메일, 휴대폰
- 보존근거 : 제보 접수 및 확인, 선물발송 조회 등
- 보존기간 : 제보 접수일로부터 3개월

4. 개인정보에 관한 민원서비스
기타 개인정보침해에 대한 신고나 상담이 필요하신 경우에는 아래 기관에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 한국인터넷진흥원 개인정보침해신고센터(http://privacy.kisa.or.kr/국번없이 118)
- 대검찰청 사이버수사과(http://www.spo.go.kr/02-3480-3570)
- 경찰청 사이버안전국(http://www.netan.go.kr/경찰민원 콜센터 182)

이름*
휴대폰
이메일*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