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용인 낙지곱창새우전골전문 <사위식당>

장모님의 마음을 담은 감각적인 두 사위의 전골요리

문하영 리포터 2018-08-21

지난 어버이날 정자동 카페거리에 문을 연 ‘사위식당’(대표 이창훈, 김한주)은 깔끔하고 감각적인 식당 간판이 문을 열기 전부터 유독 눈길을 끌었다. ‘사위식당’이라는 글자보다 ‘낙곱새의 정석’이라는 글자가 더 크게 씌어 있다. 점심시간이면 인근 직장인들로 인산인해를 이루고 있어 방문을 미뤘다가 ‘낙곱새’라는 생소한 단어와 식당이 풍기는 독특한 이미지에 호기심을 못 이겨 꽤 긴 대기시간을 기꺼이 감수하기로 했다.



부산식 낙지, 곱창, 새우 볶음전골
드디어 분당 상륙

‘사위식당’의 이창훈 대표와 김한주 대표는 동서지간이다. 이 대표가 큰 사위, 김 대표가 작은 사위다. 큰 사위 이 대표는 “장모님이 해주셨던 ‘낙곱새’의 맛을 그리워한 저희 두 사위가 오랜 시간 연구하여 준비한 식당이며 ‘사람을 위하는 식당’이라는 중의적인 뜻을 담았다”고 ‘사위식당’을 소개했다. 이어 “장모님이 저희 사위들을 위해 정성을 다해 맛깔스런 음식을 준비해 주셨던 것처럼 저희도 고객님들에게 정성을 다하겠다는 마음도 함께 담았다”고 덧붙였다.
큰 사위인 이 대표는 국내 굴지의 IT회사에서 브랜딩과 마케팅 업무를 담당했던 경력이 있고, 작은 사위인 김 대표는 삽겹살, 일본식 라면, 이자카야 등 다양한 분야의 요식업에서 메뉴를 개발하고 운영한 경력이 있다. 각자의 경력과 활동 분야의 경험을 응축하고 녹여내 탄생시킨 브랜드가 바로 ‘사위식당’인 것. 



깐깐하게 고른 식재료에
수개월 준비한 양념장과 육수

‘사위식당’의 메뉴는 ‘낙곱새’로 낙지, 곱창(대창), 새우를 넣고 자작하게 끓여먹는 부산식 볶음전골로 분당지역에서는 최초로 ‘사위식당’에서 만나볼 수 있다. ‘낙곱새’ 이외에도 낙지, 삼겹살, 새우가 들어가는 ‘낙삼새’, 낙지와 새우만 들어가는 ‘낙새’도 개인의 취향과 기호에 따라 선택 가능하다.  작은 사위 이 대표는 “가장 주력한 것은 국물과 양념장인데 각 식재료들의 식감이 어우러지면서도 깊고 깔끔한 맛을 내기 위해 노력했다”면서 “17가지 재료를 사용하여 만들어지는 시그니처 양념장은 72시간 이상의 저온 숙성을 거쳐 손님상에 올라간다”고 말했다. 6개월 이상 수많은 테스트를 거치며 양념장에만 전력을 다했다는 후문이다. 물론 메뉴의 가장 기본이 되는 새우, 대창, 낙지, 삼겹살 역시 깐깐하게 선별해서 들여온다. 



사이드 메뉴까지도 지극한 정성으로
손님상에 올려

김 대표는 “식감을 생각해 1파운드에 71~90마리 들어가는 크기의 새우를 사용하고 있으며 낙지 역시 오랜 식감 테스트 결과로 3cm로 일정하게 잘라 사용한다. 대창의 경우에는 직접 우시장에 나가 신선한 한우 대창을 선별해 와서 월계수, 대파, 팔각 등 8가지 재료로 풍미를 더욱 끌어올리고자 했다”고 설명했다.
이 외에도 저녁에만 판매하는 매운 두부고기완자는 손이 많이 가더라도 매장에서 직접 두부를 면보에 짜내 돼지고기를 비롯해 8가지 재료를 정성껏 버무린 뒤, 버터와 청양고추로 맛을 낸다. 매콤하고 칼칼한 전골을 먹은 후에 시원하게 마실 수 있는 유기농 미숫가루밀크도 눈에 띈다. 100% 유기농 12곡 발아 미숫가루에 꿀과 우유를 섞어 만드는데 모던하고 감각적인 패키지에 담긴 정성 가득한 마음이 ‘사위식당’의 콘셉트와 딱 맞아떨어진다.



위치 성남시 분당구 정자동 176 1층
(스타파크옆 벤츠전시장 1층)
문의 031-713-3930

문하영 리포터 asrai21@hanmail.net

기사제보

닫기
(주)내일엘엠씨(이하 '회사'라 함)은 개인정보보호법을 준수하고 있으며, 지역내일 미디어 사이트와 관련하여 아래와 같이 개인정보 수집∙이용(제공)에 대한 귀하의 동의를 받고자 합니다. 내용을 자세히 읽으신 후 동의 여부를 결정하여 주십시오. [관련법령 개인정보보호법 제15조, 제17조, 제22조, 제23조, 제24조] 회사는 이용자의 개인정보를 중요시하며,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개인정보보호법」을 준수하기 위하여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사는 개인정보처리방침을 통하여 회사가 이용자로부터 제공받은 개인정보를 어떠한 용도와 방식으로 이용하고 있으며, 개인정보보호를 위해 어떠한 조치를 취하고 있는지 알려드립니다.


1) 수집 방법
지역내일 미디어 기사제보

2) 수집하는 개인정보의 이용 목적
기사 제보 확인 및 운영

3) 수집 항목
필수 : 이름, 이메일 / 제보내용
선택 : 휴대폰
※인터넷 서비스 이용과정에서 아래 개인정보 항목이 자동으로 생성되어 수집될 수 있습니다. (IP 주소, 쿠키, MAC 주소, 서비스 이용 기록, 방문 기록, 불량 이용 기록 등)

4) 보유 및 이용기간
① 회사는 정보주체에게 동의 받은 개인정보 보유기간이 경과하거나 개인정보의 처리 목적이 달성된 경우 지체 없이 개인정보를 복구·재생 할 수 없도록 파기합니다. 다만, 다른 법률에 따라 개인정보를 보존하여야 하는 경우에는 해당 기간 동안 개인정보를 보존합니다.
② 처리목적에 따른 개인정보의 보유기간은 다음과 같습니다.
- 문의 등록일로부터 3개월

※ 관계 법령
이용자의 인터넷 로그 등 로그 기록 / 이용자의 접속자 추적 자료 : 3개월 (통신비밀보호법)

5) 수집 거부의 권리
귀하는 개인정보 수집·이용에 동의하지 않으실 수 있습니다. 다만, 수집 거부 시 문의하기 기능이 제한됩니다.
이름*
휴대폰
이메일*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