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선영 독자 추천 맛집 일산 대화동 ‘명동찰보리밥’]

보리밥에 나물 넣고 ‘싹싹’ 입맛도 ‘반짝’

지역내일 2018-08-23


한 달 째 이어지는 폭염으로 건강과 입맛을 잃기 쉬운 요즘이다. 이럴 때 일수록 입맛을 돋워 주는 음식을 스스로 챙겨먹어 건강한 여름을 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대화동에 사는 주부 전선영씨는 “입맛이 없을 때마다 동네에 있는 ‘명동 찰보리밥’식당을 찾는다. 보리밥에 청국장, 비지, 각종 나물, 주꾸미까지 한 상 차려 먹다 보면 잃었던 식욕이 돌아온다”고 말한다.



대화도서관 건너편 인근에 위치한 ‘명동 찰 보리밥’은 문연지 16년 된 한식당이다. 메뉴는 각종 나물을 비벼 먹을 수 있는 보리밥정식과 곤드레밥, 그리고 코다리정식과 주꾸미정식 해물파전 등이 있다. 정식에는 모두 청국장과 비지가 나오는데 그 맛이 구수하고 진해 정식 한 상 차림을 더욱 풍성하게 만든다. 모든 정식에는 찰보리밥이 나오는 데 보리는 미국식품의약국 FDA에서 선정한 10대 건강식품 중 하나다. 보리는 다른 곡물들에 비해 식이섬유가 풍부하다. 식이섬유 중에서도 베타글루칸을 가지고 있는데 이는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출 뿐 아니라 당 수치를 떨어뜨리는 주요 성분이다. 보리는 특히 된장하고 궁합이 잘 맞아 청국장 같은 콩요리와 곁들여 먹으면 더욱 좋다. 전선영씨는 “나물을 좋아하는데 만드는 데 손이 많이 가서 쉽게 요리하게 되지 않는다. 이 식당에 오면 다양한 나물을 듬뿍 담아 보리밥에 청국장을 넣어 비벼 먹는데 그 맛이 좋다. 정식 메뉴로 나오는 주꾸미와 코다리도 매콤 달콤해 입맛을 돋구는 데 그만이다”라고 말한다.



‘명동찰보리밥’은 보리밥과 곤드레밥 정식이 각각 8천원이다. 코다리정식과 주꾸미정식은 2인분이상 주문 가능하며 1인분 가격은 9천원이다. 주꾸미볶음도 판매하는 데 가격은 1만3천원. 새우와 오징어가 넉넉히 들어간 해물파전은 1만3천원이다. 1만6천원 하는 털레기메밀수제비(2인분)도 이 집의 별미다. 모든 메뉴는 포장 판매가능하다.


주소 고양시 일산 서구 일산로 684
문의 031-914-8882
영업시간 오전 11시~오후 9시

기사제보

닫기
(주)내일엘엠씨(이하 '회사'라 함)은 개인정보보호법을 준수하고 있으며, 지역내일 미디어 사이트와 관련하여 아래와 같이 개인정보 수집∙이용(제공)에 대한 귀하의 동의를 받고자 합니다. 내용을 자세히 읽으신 후 동의 여부를 결정하여 주십시오. [관련법령 개인정보보호법 제15조, 제17조, 제22조, 제23조, 제24조] 회사는 이용자의 개인정보를 중요시하며,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개인정보보호법」을 준수하기 위하여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사는 개인정보처리방침을 통하여 회사가 이용자로부터 제공받은 개인정보를 어떠한 용도와 방식으로 이용하고 있으며, 개인정보보호를 위해 어떠한 조치를 취하고 있는지 알려드립니다.


1) 수집 방법
지역내일 미디어 기사제보

2) 수집하는 개인정보의 이용 목적
기사 제보 확인 및 운영

3) 수집 항목
필수 : 이름, 이메일 / 제보내용
선택 : 휴대폰
※인터넷 서비스 이용과정에서 아래 개인정보 항목이 자동으로 생성되어 수집될 수 있습니다. (IP 주소, 쿠키, MAC 주소, 서비스 이용 기록, 방문 기록, 불량 이용 기록 등)

4) 보유 및 이용기간
① 회사는 정보주체에게 동의 받은 개인정보 보유기간이 경과하거나 개인정보의 처리 목적이 달성된 경우 지체 없이 개인정보를 복구·재생 할 수 없도록 파기합니다. 다만, 다른 법률에 따라 개인정보를 보존하여야 하는 경우에는 해당 기간 동안 개인정보를 보존합니다.
② 처리목적에 따른 개인정보의 보유기간은 다음과 같습니다.
- 문의 등록일로부터 3개월

※ 관계 법령
이용자의 인터넷 로그 등 로그 기록 / 이용자의 접속자 추적 자료 : 3개월 (통신비밀보호법)

5) 수집 거부의 권리
귀하는 개인정보 수집·이용에 동의하지 않으실 수 있습니다. 다만, 수집 거부 시 문의하기 기능이 제한됩니다.
이름*
휴대폰
이메일*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