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정통 경락마사지 전문 분당 서현의 ‘황실족도’]

피로, 근육 뭉침 제대로 풀고 살자고요!

이세라 리포터 2018-08-27

끝없는 폭염 탓에 너무나도 힘든 나날의 연속이었던 이번 여름, 거기에 고3 수험생의 학부모로서 이 더위를 함께 헤쳐나간 리포터는 예년에 비해 유난히 피로가 쌓이고 늘어졌으며, 여기저기 학원으로 아이를 나르느라 운전을 많이 한 탓인지 허리와 어깨의 통증이 더 심해졌다. 이번 주부터 초등학교까지 일제히 개학을 하면서 잠시 한숨을 돌리게 되었지만 이미 몸은 천근만근. 이에 소문난 곳을 물어물어 찾아가게 되었다. 경락마사지 전문점 서현동의 ‘황실족도’ 를 말이다. 



개인 맞춤형, 세심하고 다양한 기법으로 정성 다해

서현역 근처에 위치한 ‘황실족도’는 지역의 대표적인 중국 정통 마사지 전문 업체로서 중국에 가지 않고서도 실제 중국인 안마사들에게 마사지를 받을 수 있어 좋다. 오히려 이곳을 이용한 손님들은 ‘중국 본토에서 받는 것 보다 더 낫다’라는 칭찬을 한다고 한다.
이곳은 8명의 중국인 안마사들로 구성되어 있다. 대부분 10~20년 정도의 내공이 있으며 이동을 거의 안하고 이곳에서 장기간 근무하는 경우가 많다고 한다. 모두 중국 마사지의 정통성을 유지하고 있으며 늘 책을 통해 연구하는 자세로 임한다고 한다.
리포터는 아로마 스페셜코스로 등, 하체, 발을 관리 받을 수 있는 코스를 선택했다. 이곳의 이정민 원장은 “경락마사지는 우리 몸의 12경락과 혈도를 대상으로 마사지를 하게 됩니다. 막힌 혈을 뚫어주고 혈액순환이 원활하게 되면서 더욱 활기 있는 생활을 기대할 수 있는 것이죠”라고 설명했다. 마사지가 시작될 때에는 압을 확인하는 것이 좋다. 무조건 세기가 세다고 좋은 것은 아니기 때문이다. 자신에게 맞는 압을 제대로 알려주어야 하며, 더 안 좋은 곳을 알려주면 더욱 신경을 써준다.
이곳의 마사지는 ‘머리끝부터 발끝까지’라는 표현이 딱 맞아떨어진다. 머리 마사지부터 등의 뭉친 부분들을 세심하게 풀어준다. 자세나 기법도 굉장히 다양해서 놀라울 정도, 처음에는 살살 풀어주다 점차 강도가 강해지는데, 그 시원함이 이루 말할 수 없다. 특히 손님들의 골격, 살성, 근육의 상태 를 고려해 얼마든지 맞춤형으로 진행한다고 하니 그 효과 또한 극대화 되는 듯하다. 하체 마사지는 아로마 마사지를 많이 선택한다. 라벤더 오일을 이용해서 다리를 부드럽게 풀어준다. 혈 자리를 자극하고 전체적으로 근육을 풀어주니 세상 행복해지는 느낌이다. 이쯤 되면 들인 시간과 돈이 아깝지 않을 정도다. 발마사지도 인상적이다. 발끝의 혈들을 자극하고 중국 특유의 방법으로 마사지하는데, 그 동안의 피로가 풀리며 몸이 노곤해졌다. 이런 호사가 따로 없다. 



저렴한 가격, 각종 이벤트 이용하면 더 알뜰하게 이용 가능

짧지 않은 시간, 총 90분의 마사지가 끝나자 얼마나 좋았던지 ‘아 끝인가’하는 아쉬움이 남는다. 옷을 갈아입고 나오는데 몸이 한층 가벼워졌음을 느낄 수 있다. 등 뒤에 붙어있는 거북등 같은 두꺼운 등껍질이 사라진 느낌이다. 더욱 만족스러운 것은 합리적인 마사지 비용이다. 다른 마사지에 비해 저렴한 가격이다.
게다가 오전 11시에서 오후 3시 사이에 후면스포츠, 등아로마+다리아로마를 이용하면 할인 되는 등 그 밖의 다양한 이벤트를 이용하면 더욱 알뜰하게 누릴 수 있을 것 같다. 평소 가족, 연인들의 방문이 많고 발레나 운동을 하는 학생들도 근육을 풀기 위해 많이 찾는다고 한다. 나중에 수능이 끝나면 아이도 함께 데려와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위치 분당구 황새울로 351번길 10 여암빌딩 3층
문의 031-697-5250

이세라 리포터 dhum2000@hanmail.net

기사제보

닫기
(주)내일엘엠씨(이하 '회사'라 함)은 개인정보보호법을 준수하고 있으며, 지역내일 미디어 사이트와 관련하여 아래와 같이 개인정보 수집∙이용(제공)에 대한 귀하의 동의를 받고자 합니다. 내용을 자세히 읽으신 후 동의 여부를 결정하여 주십시오. [관련법령 개인정보보호법 제15조, 제17조, 제22조, 제23조, 제24조] 회사는 이용자의 개인정보를 중요시하며,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개인정보보호법」을 준수하기 위하여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사는 개인정보처리방침을 통하여 회사가 이용자로부터 제공받은 개인정보를 어떠한 용도와 방식으로 이용하고 있으며, 개인정보보호를 위해 어떠한 조치를 취하고 있는지 알려드립니다.


1) 수집 방법
지역내일 미디어 기사제보

2) 수집하는 개인정보의 이용 목적
기사 제보 확인 및 운영

3) 수집 항목
필수 : 이름, 이메일 / 제보내용
선택 : 휴대폰
※인터넷 서비스 이용과정에서 아래 개인정보 항목이 자동으로 생성되어 수집될 수 있습니다. (IP 주소, 쿠키, MAC 주소, 서비스 이용 기록, 방문 기록, 불량 이용 기록 등)

4) 보유 및 이용기간
① 회사는 정보주체에게 동의 받은 개인정보 보유기간이 경과하거나 개인정보의 처리 목적이 달성된 경우 지체 없이 개인정보를 복구·재생 할 수 없도록 파기합니다. 다만, 다른 법률에 따라 개인정보를 보존하여야 하는 경우에는 해당 기간 동안 개인정보를 보존합니다.
② 처리목적에 따른 개인정보의 보유기간은 다음과 같습니다.
- 문의 등록일로부터 3개월

※ 관계 법령
이용자의 인터넷 로그 등 로그 기록 / 이용자의 접속자 추적 자료 : 3개월 (통신비밀보호법)

5) 수집 거부의 권리
귀하는 개인정보 수집·이용에 동의하지 않으실 수 있습니다. 다만, 수집 거부 시 문의하기 기능이 제한됩니다.
이름*
휴대폰
이메일*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