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아이를 SKY에 보내주는 강력한 비법 ‘동기부여’

지역내일 2018-08-29

학원계에서 25년의 세월을 원장이자 수학선생으로 몸담아 오면서 소위 말하는 명문대에 입학한 아이들의 공통점울 발견할 수 있었다.
수학을 가르치면서 별별 천재들도 많이 보긴 했지만, 이외로 평범한 아이들이 명문대에 진학한 경우가 매우 많았다. 실지로 서울대생 3,121명을 조사해본 결과 그 중 83%인 2,500명의 학생들이 보통의 머리를 가지고 있다는 통계(통계출처: 스터디 코드)가 있듯이 높은 IQ가 학습에 미치는 영향은 생각보다 높지 않다. 그렇다면 내 아이와 다르지 않은 83%의 평범한 아이들은 어떻게 서울대에 간 것일까?


꿈을 이루게 하는 성실한 습관

필자의 결론은 빨리 찾은 꿈(Vision)과 성실한 습관(생활태도)이다.
비결이 너무 평범해 조금 실망스러울 수도 있겠다. 하지만 수 천 명의 제자들을 초등학생때부터 가르쳐 오면서 성장과정을 지켜보고 SKY를 보낸 경험에서 내린 결론이니 너무 진부해도 사실임에 틀림없다.
앞서 살펴봤던 통계에 따르면 서울대생 3,121명 중에 15%는 꿈이 서울대를 들어오게 한 직접적인 동기부여가 되었다고 했고, 나머지 80%가 넘는 아이들도 꿈이 공부에 큰 도움이 되었다고 대답을 했다. 서울대생의 경우 꿈이 공부에 직, 간접적으로 도움이 된다는 사실을 일찍 깨닫고 꿈을 빨리 찾고 공부한 비율이 보통 학생들보다 현저히 높았던 것이다.
그러면 우리 아이들이 빨리 꿈을 찾고 성실한 습관을 갖게 하는 것이 SKY를 가는데 왜 중요한 것일까?


성실한 습관이 필요한 이유

첫째, 구체적인 꿈은 행동에 이유를 주고, 상상하게 하고, 도전하여 성취하게 만드는 원동력이다. 즉, 공부를 왜하는지, 꼭 SKY에 가야하는지에 대한 물음에 꿈을 통해 확실하게 대답할 수 있다면 자신에 대한 믿음과 확신이 생기게 되고, 자기효능감이 높아져서 학습에 있어서도 성과를 이룰 수 있게 만들어 준다.
둘째, 현실적으로 꿈을 빨리 정하는 것은 구체적 진로를 결정하는데 도움을 주고 대입에 있어 중요한 무기인 학생기록부 작성에 큰 도움을 준다. 꿈이 정해있지 않다면 모든 분야에 에너지를 분산하는 시행착오를 겪을 수 밖에 없다. 그러나 진로가 빨리 결정된다면 자신 원하는 분야에 선택과 집중으로 올인하여 SKY 입학에 어울릴만한 멋진 학생기록부를 만들 수 있다.
셋째, 요즘 같은 수행평가가 중요한 시대에는 성실한 습관이 매우 중요하다. 모둠활동을 통해 정해진 시간에 과제를 제출해야하는 수행 과제의 경우를 따져보면 더욱 그렇다. 친구들과의 약속 지키기, 과제를 제 시간에 완성시키기 등 좋은 성적을 위해서는 하루만 잘해서가 아니라 평소의 성실한 습관이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한다. 특히 각 과목 선생님들이 각각 작성하는 학생기록부의 세부특기사항에서는 학생의 성실한 태도가 평가에서 절대적 요소이기에 학종시대에는 너무나 중요하다.


동기부여와 습관형성에서 부모의 역할

그럼 내 아이가 어떻게 꿈을 빨리 찾고 성실한 습관을 갖게 할 수 있을까? 그 대답은 바로 ‘동기부여’를 통해서이다. 그런데 여기서 부모님들이 착각하지 말아야 할 것은 내 아이가 동기부여를 스스로 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 것이다. 방학동안 비싼 돈 들여 동기부여 캠프도 보내줬는데 왜 스스로 계획도 못 세우고 성실한 습관을 가지지 못할까?
그 이유는 계획을 세우고 관리하고 판단을 하는 뇌인 전전두엽이 청소년 시기까지 미처 다 성숙되지 못하기 때문이다. 전전두엽은 18세에서 20세까지 발달하는 뇌이므로 청소년의 경우에  이런 것들을 완벽히 해내리라고 기대하는 것 자체가 무리이다.
그러므로 초, 중등 때부터 비전(꿈)을 찾는 연습을 단계적으로 시켜주고, 꿈을 이루기 위한 구체적 방법도 알려주고 하나하나 자세히 지도하여 생활 속에서 체득할 수 있도록 지도해야 한다. 또한 아이에게 맞는 방법을 찾았다면 그것을 66일 이상 지속시켜 아이의 평생 습관으로 만들어 주는 것이 동기부여의 올바른 지도 방법이다.
동기부여는 결코 단기적인 이벤트가 되서는 안 된다. 아이에게 일시적인 감동을 주었다 하여 아이들의 행동변화까지 이끌어 내지 못한다. 행동으로 연결되는 동기부여를 하려면  끊임없이 가이드해주고 올바른 판단을 내릴 수 있도록 이끌어 줘야한다.
부모가 그 역할을 하면 가장 좋지만 청소년 시기에는 부모의 말이라면 잔소리라 생각하고 귀를 닫아버리기 때문에 좋은 선생님이나 멘토를 찾는 것이 중요하다.
아이가 원하는 꿈을 이룰 때까지 꾸준히 동기부여를 해줘야하며 그 과정에서 나온 결과물이나 스토리를 소중히 보관하였다가 학교 선생님들께 이야기하고 학생기록부에 한 줄이라도 기재되도록 노력하는 일은 학부모의 몫일 것이다.
그리고 매년 2월까지는 자녀의 학생기록부를 자세히 보고 잘못 기재된 부분이나 더 첨가 되어야 될 부분을 학교에 가서 수정 하는 일도 학부모로서 해야 하고 모르면 배워야하는 일이다.
이 모든 것들이 하루아침에 이루어지지 않기에 초, 중등 시기가 이르다고 생각하지 말고 동기부여를 통하여 꿈을 빨리 찾아주고, 성실한 습관을 가진 아이로 만들어 내 아이가 꿈을 더 멋지게 펼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일이 바로 부모가  해야 할 일일 것이다.


목동 M스토리 수학학원 정혜원 원장
퍼플카우 미래동기부여 저자
 
문의 02-2642-7003

기사제보

닫기

(주)지역내일(이하 '회사'라 함)은 개인정보 보호법 제30조에 따라 기사제보(이하 '서비스'라 함) 이용에 따른 정보주체의 개인정보를 보호하고 이와 관련한 운영을 신속하고 원활하게 처리하기 위하여 다음과 같이 개인정보취급방침을 수립하여 공개합니다.
서비스의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에 동의하지 않는 경우 동의를 거부할 수 있습니다. 다만, 그러한 경우 서비스의 일부 또는 전부 이용이 어려울 수 있습니다.

1. 수집하는 개인정보 항목 및 수집방법
- 수집항목 : [필수]이름, 이메일, [선택]휴대폰
- 수집방법 : 서비스 이용 시

2.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
다음의 목적 내에서만 개인정보를 처리하며, 이용목적이 변경되는 경우에는 개인정보 보호법 제18조에 따라 별도의 동의를 받는 등 필요한 조치를 이행합니다.
- 이용목적 : 제보 접수 및 확인, 채택 시 소정의 선물발송 등

3. 개인정보의 보유 및 이용기간
- 보존항목 : 이름, 이메일, 휴대폰
- 보존근거 : 제보 접수 및 확인, 선물발송 조회 등
- 보존기간 : 제보 접수일로부터 3개월

4. 개인정보에 관한 민원서비스
기타 개인정보침해에 대한 신고나 상담이 필요하신 경우에는 아래 기관에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 한국인터넷진흥원 개인정보침해신고센터(http://privacy.kisa.or.kr/국번없이 118)
- 대검찰청 사이버수사과(http://www.spo.go.kr/02-3480-3570)
- 경찰청 사이버안전국(http://www.netan.go.kr/경찰민원 콜센터 182)

이름*
휴대폰
이메일*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