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 극단 ‘안단테’, 세상을 향해 목소리를 외치다

신선영 리포터 2018-09-05

장애인 극단 안단테915고잔동 카페 떼아뜨레에서 연극 렛 잇 댄스를 공연한다.

2014년 창단해 2015년부터 정기공연 안단테가 꿈꾸는 세상’, ‘대낮의 올빼미’, ‘나눔 베이커리를 공연해온 안단테가 올해는 안산문화재단 우리동네 예술프로젝트 지원을 받은 희담’ 공연예술단과 함께 무대를 꾸민다.

얼마 남지 않은 공연을 위해 막바지 점검을 하고 있는 안단테 연습실을 찾았다.



공감최고의 위로가 되다!

식당에서 장애인 정남의 신발이 바뀌면서 극은 시작된다바뀐 신발은 댄스용 신발한 번도 춤을 춰보지 않은 정남은 그 신발과 어울리는 댄스를 찾아다니면서 댄서를 꿈꾸게 되고대회를 앞두고 신발을 잃어버린 댄서 신아는 자신의 실력 부족을 핑계로 더 이상 춤을 추지 않는데…

장애인 정남에게 정현이 춤을 가르쳐주는 장면에서 배우들이 호흡을 맞추고 있다슬로우 슬로우 퀵퀵희담 서은정 대표의 안무 지도를 받으며 상대배우와 탱고왈츠의 기본동작을 맞춰보는 나영 씨에게 김종숙 연출가는 극중 주인공의 감정에 대해 자세히 설명해주며 시범을 보인다.

휠체어 탄 장애인 배우들의 감정과 상상은 희담 단원들이 춤으로 표현한다희담은 무용과 음악 등 다양한 장르를 전공한 이들이 모여 새로운 융복합 예술을 만들어가는 단체로 안단테와 함께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좌절과 고통을 극복하는 과정을 연극으로 표현하게 됐다.

희담 서은정 대표는 앞이 잘 보이지 않거나 몸을 잘 쓰지 못하지만 꿈을 찾아가는 배우들을 보면서 힘든 시기를 겪거나 좌절을 겪는 이들이 용기를 얻을 수 있기 바란다고 했다.



연극삶의 동기부여가 되다!

그림을 잘 그리는 회장은 무대 소품을 직접 만들고선천적 장애를 갖고 있으나 아나운서 시험에 응하기도 하고청년프로젝트에서 활동하는 등 안단테 단원들은 재능이 많다.

이명채박경원 씨는 휠체어를 타고 수원의 장애인극단 난다에서 활동하다 상록수장애인자립생활센터단원보건소와 협력해 자조모임 담쟁이를 만들었다. 2014년부터 극단 안단테로 명칭을 변경극단 이유의 대표 김종숙 씨가 단원들을 이끌어가고 있다.

현재 단원은 8배우들과 함께한 지 4년이 되니 서로 아는 게 많아졌다김종숙 연출은 각자가 겪은 상황을 대입시켜 극의 상황을 설명해주고 연극적으로 접근시키며 연출선을 잡아간다.

일곱 살 때 교통사고로 병원에 1년여 누워 있다 기적적으로 깨어난 이후 뇌병변 1급의 장애를 얻었다는 나영 씨는 연극을 하면서부터 주변 사람들에게 밝아졌다는 소리를 자주 듣는다고 했다. “연극이 삶을 좀 더 적극적으로 살아야겠다는 동기부여가 돼요그동안 내 안에 숨겨왔던 모든 것들을 꺼내놓을 수 있도록 열심히 배우고 세상을 향해 소리칠 겁니다라고 했다.



관객과의 소통힐링이 되다!

세 살에 소아마비를 앓은 후 지체장애인이 된 김혜진 씨(50)한때 피아노학원을 운영하기도 했는데 아이를 낳은 뒤 몸이 더 나빠졌어요우연히 안단테의 공연을 본 후 감동을 받아 입단하게 됐다몸이 불편한 장애인에게는 상상하고 꿈꿔보지만 시도조차 할 수 없는 일들이 많아요그런 아픔을 연기로 표출하다보면 힐링이 된다고 했다.


아픔이 큰 단원들이 무대에 설 때면 그 희열은 배가된다김종숙 연출가는 이들이 공연을 자주 할 수 있도록 안산시를 넘어 관객과 소통할 수 있는 기회를 많이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신선영 리포터 shinssami@naver.com

기사제보

닫기

(주)지역내일(이하 '회사'라 함)은 개인정보 보호법 제30조에 따라 기사제보(이하 '서비스'라 함) 이용에 따른 정보주체의 개인정보를 보호하고 이와 관련한 운영을 신속하고 원활하게 처리하기 위하여 다음과 같이 개인정보취급방침을 수립하여 공개합니다.
서비스의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에 동의하지 않는 경우 동의를 거부할 수 있습니다. 다만, 그러한 경우 서비스의 일부 또는 전부 이용이 어려울 수 있습니다.

1. 수집하는 개인정보 항목 및 수집방법
- 수집항목 : [필수]이름, 이메일, [선택]휴대폰
- 수집방법 : 서비스 이용 시

2.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
다음의 목적 내에서만 개인정보를 처리하며, 이용목적이 변경되는 경우에는 개인정보 보호법 제18조에 따라 별도의 동의를 받는 등 필요한 조치를 이행합니다.
- 이용목적 : 제보 접수 및 확인, 채택 시 소정의 선물발송 등

3. 개인정보의 보유 및 이용기간
- 보존항목 : 이름, 이메일, 휴대폰
- 보존근거 : 제보 접수 및 확인, 선물발송 조회 등
- 보존기간 : 제보 접수일로부터 3개월

4. 개인정보에 관한 민원서비스
기타 개인정보침해에 대한 신고나 상담이 필요하신 경우에는 아래 기관에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 한국인터넷진흥원 개인정보침해신고센터(http://privacy.kisa.or.kr/국번없이 118)
- 대검찰청 사이버수사과(http://www.spo.go.kr/02-3480-3570)
- 경찰청 사이버안전국(http://www.netan.go.kr/경찰민원 콜센터 182)

이름*
휴대폰
이메일*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