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여학생의 미래와 코딩교육

지역내일 2018-10-08

김미숙 원장  

CiC에듀-레고에듀케이션 분당서현

문의 031-701-2017 / ria@cicedu.co.kr 


어느 날 초등 1학년 여학생이 코딩 체험 수업을 하러 왔다. 여리게 생긴 외모와는 달리 만들기에 흥미를 보이고 코딩도 곧잘 따라했지만 안타깝게도 그 여학생은 등록하지 않았다. 그 이유는 새로 개설되는 반에 남학생만 있고 여학생이 없다는 이유였다. 그도 그럴 것이 센터에서 수업을 받는 회원의 80% 이상이 남학생이다. 안타까운 마음에 그래도 남학생들과 할 수는 있지 않을까? 라고 묻자, 그 여학생은 학교 방과 후 로봇수업을 신청한 유일한 여학생이었고, 저학년 남학생들 틈에서 수업이 산만하고 시끄러워 너무 힘들었던 기억이 트라우마로 남은 것 같다고 한다. 나는 그것이 남학생 트라우마라기 보다는 첫 코딩 교육의 트라우마라고 말씀드리고 싶었지만 그러지 못했다.
 
주위를 둘러보면 아직 컴퓨팅 사고력에 대한 이해가 적고, 특히 여학생의 경우 관심이 적다고 미리 단정하는 경우가 많다. 가령 컴퓨팅 사고력을 남학생들이 80% 하고 여학생들이 20% 한다고 추론해 보자. 그럼 여학생들의 미래는 어떨까? 현재 국내 최고의 포털 네이버의 CEO는 여성이다. 세계에서 가장 연봉이 높은 여성은 야후의 CEO로 425억의 연봉을 받는다. 보통 갖는 선입견과 달리 IT 산업 현장에서 여성들은 그 수도 많고 또 정말 일을 좋아하고 잘한다.
로봇과 소프트웨어가 발달하면서 여성이 접근하지 못하는 분야는 거의 사라졌다. 남성의 강점이 발휘될 요소들이 많이 줄어들고 여성의 섬세함으로 일의 성과를 더 낼 수 있는 사례들이 셀 수 없이 많다. 그럼 다가올 미래를 준비하는 우리 아이들에게 어떤 능력이 필요할까? 코딩교육은 남학생들의 전유물일까? 로봇은 여학생이 정말 관심이 없는 걸까? 진지하게 생각해 볼 일이다.
우리 주위에 로봇대회에 출전하여 환호하는 여고생, 프로그램을 짜면서 몰입하는 여학생이 드문 것은 아직도 로봇과 코딩의 시대를 체감하지 못하는 부모님 세대의 인식 부족이 아닐까?
미래는 감성적, 인지적 발달이 빠른 여성의 시대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여학생이야말로 코딩교육의 덕을 톡톡히 볼 사람들이다. ‘미래는 준비된 자의 몫이다’라는 말을 가슴에 새겨야 할 지금이다.

기사제보

닫기

(주)지역내일(이하 '회사'라 함)은 개인정보 보호법 제30조에 따라 기사제보(이하 '서비스'라 함) 이용에 따른 정보주체의 개인정보를 보호하고 이와 관련한 운영을 신속하고 원활하게 처리하기 위하여 다음과 같이 개인정보취급방침을 수립하여 공개합니다.
서비스의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에 동의하지 않는 경우 동의를 거부할 수 있습니다. 다만, 그러한 경우 서비스의 일부 또는 전부 이용이 어려울 수 있습니다.

1. 수집하는 개인정보 항목 및 수집방법
- 수집항목 : [필수]이름, 이메일, [선택]휴대폰
- 수집방법 : 서비스 이용 시

2.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
다음의 목적 내에서만 개인정보를 처리하며, 이용목적이 변경되는 경우에는 개인정보 보호법 제18조에 따라 별도의 동의를 받는 등 필요한 조치를 이행합니다.
- 이용목적 : 제보 접수 및 확인, 채택 시 소정의 선물발송 등

3. 개인정보의 보유 및 이용기간
- 보존항목 : 이름, 이메일, 휴대폰
- 보존근거 : 제보 접수 및 확인, 선물발송 조회 등
- 보존기간 : 제보 접수일로부터 3개월

4. 개인정보에 관한 민원서비스
기타 개인정보침해에 대한 신고나 상담이 필요하신 경우에는 아래 기관에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 한국인터넷진흥원 개인정보침해신고센터(http://privacy.kisa.or.kr/국번없이 118)
- 대검찰청 사이버수사과(http://www.spo.go.kr/02-3480-3570)
- 경찰청 사이버안전국(http://www.netan.go.kr/경찰민원 콜센터 182)

이름*
휴대폰
이메일*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