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운동= 다이어트?? 여러분은 무엇을 위해 운동을 하십니까?

지역내일 2018-10-08

더짐나인티나인
한승민 관장 


다이어트는 모두에게 적용되는 관심사이다. 엘리트 운동 선진국이면서 생활체육 후진국인 대한민국은 몸짱 열풍에 힘입어 운동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고 있는 추세이다. 하나의 예로 독일 유학 간 회원이 휘트니스 클럽 요가 클래스 기초반에 등록했는데 노인들이 물구나무 서기하는 것을 보고 놀랐다는 일화가 있을 정도다. 각설하고 운동과 관련 된 수많은 방송, 서적 등이 난무하고 있으며 종종 자격 미달인 사람들이 TV에 나와 자신의 성공담과 몸매를 뽐낸다. 사람들은 운동에 관해 알아보지만 일반인이 수많은 정보 중 옥석을 가려내는 건 쉽지 않고 그들의 노하우는 꼭 나에게 맞지는 않는 다는 점을 깨닫고 좌절한다. 노하우란 어떻게 하는지 아는 것을 의미하는데 TV에 나온 사람이 나와 같지 않기에 무조건 따라하면 실패할 가능성이 높다. 그러므로 대중에게 필요한 것은 노웨어이다. 찾고자 하는 지식이 어디에 있는지 아는 능력, 그것은 무료로 접근할 수 있는 정보에서는 쉽사리 공개되지 않는다. 대중은 TV를 상당히 신뢰하지만 컨텐츠 기획자들이 전문가는 아니니 그런 부분은 고민해 볼 필요가 있다. 사람들을 지도하며 가장 안타까운 점은 운동=다이어트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다는 사실이다. 오로지 몸짱 혹은 다이어트에만 포커스를 맞추는 이런 행위는 대중매체의 지나친 선동과 대중의 삐뚤어진 욕망사이에서 만들어진 껍데기다. 일반인이 제대로 된 운동을 찾기란 불가능하다. 단순히 체중계 숫자가 줄어들거나 몸짱이 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면 더 더욱 말이다. 운동을 해야 하는 이유는 우선 운동은 스트레스를 해소 능력을 향상 시킨다. 운동 중 성공과 실패를 통해 얻게 되는 수많은 경험들은 현실에서 부딪히는 스트레스에 대한 적응 능력을 발달시킨다. 적당히 하면 근골격계 질환을 예방할 수 있고 몸을 좀 더 잘 컨트롤 할 수 있게 되서 스포츠 활동 시 부상 위험을 줄여준다. 나이가 들어도 신체를 좀 더 오랫동안 사용할 수 있게 해서 인생 후반부에 도움을 준다. 건강해지고 몸매가 좋아지는 것은 덤이다. 늘 내가 지도하는 회원들께 꼭 전하는 말이 있다. 운동은 소금과 같아서 부족하면 건강해질 수 없고 적당하면 건강해지고 지나치면 건강을 해친다.

기사제보

닫기

(주)지역내일(이하 '회사'라 함)은 개인정보 보호법 제30조에 따라 기사제보(이하 '서비스'라 함) 이용에 따른 정보주체의 개인정보를 보호하고 이와 관련한 운영을 신속하고 원활하게 처리하기 위하여 다음과 같이 개인정보취급방침을 수립하여 공개합니다.
서비스의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에 동의하지 않는 경우 동의를 거부할 수 있습니다. 다만, 그러한 경우 서비스의 일부 또는 전부 이용이 어려울 수 있습니다.

1. 수집하는 개인정보 항목 및 수집방법
- 수집항목 : [필수]이름, 이메일, [선택]휴대폰
- 수집방법 : 서비스 이용 시

2.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
다음의 목적 내에서만 개인정보를 처리하며, 이용목적이 변경되는 경우에는 개인정보 보호법 제18조에 따라 별도의 동의를 받는 등 필요한 조치를 이행합니다.
- 이용목적 : 제보 접수 및 확인, 채택 시 소정의 선물발송 등

3. 개인정보의 보유 및 이용기간
- 보존항목 : 이름, 이메일, 휴대폰
- 보존근거 : 제보 접수 및 확인, 선물발송 조회 등
- 보존기간 : 제보 접수일로부터 3개월

4. 개인정보에 관한 민원서비스
기타 개인정보침해에 대한 신고나 상담이 필요하신 경우에는 아래 기관에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 한국인터넷진흥원 개인정보침해신고센터(http://privacy.kisa.or.kr/국번없이 118)
- 대검찰청 사이버수사과(http://www.spo.go.kr/02-3480-3570)
- 경찰청 사이버안전국(http://www.netan.go.kr/경찰민원 콜센터 182)

이름*
휴대폰
이메일*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