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 버섯칼국수, 너는? 골라먹는 재미에 양도 푸짐~

일산동 김윤현 독자 추천 맛집 - 일산 탄현동 대가칼국수

지역내일 2018-10-11


 탄현동에 위치한 ‘대가칼국수’는 다양한 칼국수를 선보이는 전문점이다. 일산동 김윤현 독자는 “서늘한 바람이 불어올 때는 뜨끈한 국물 요리가 생각나기 마련이죠. 제대로 우려낸 육수에 쫄깃한 면발을 넣은 칼국수 한 그릇은 즐겨 찾는 메뉴입니다”라며 이곳을 추천했다. 게다가 닭칼국수, 버섯칼국수, 바지락칼국수 등 재료의 특징을 살린 다양한 칼국수들이 있어 취향 따라 골라먹을 수 있다는 것도 추천 이유다.  


김윤현 독자의 추천대로 버섯칼국수를 주문해봤다. 버섯, 양파, 당근, 대파 등 갖은 야채를 듬뿍 넣어 푸짐하게 보였다. 김이 모락모락 나는 국물 한 숟가락을 입에 넣으니 ‘캬~’소리가 절로 나온다. 한 때 유행했던 어느 광고의 문구처럼 국물이 끝내준다. 적당히 매콤, 칼칼하고, 적당히 깊이 있는 맛이다. ‘대가칼국수’에서 사용하는 육수는 직접 닭육수와 멸치, 황태기와 11가지 야채를 넣고 우려냈다고 한다. 깊고 풍부한 국물 맛은 바로 정성에서 나오나보다.


같이 주문한 닭칼국수는 닭 특유의 비릿한 맛이 없고 담백했다. 칼국수를 주문하면 밥에 말아 먹을 수 있도록 공기밥도 제공된다. 칼국수 한 그릇의 양도 만만치 않은데, 공기밥까지 있으니 불렀던 배가 다시 두둑해진다. 산채비빔밥도 추천메뉴. 여러 가지 메뉴를 판매하면 어느 하나는 꼭 이름만 갖다 붙인 것처럼 허술한 차림에 실망하곤 하는데, 산채 비빔밥 역시 야채를 듬뿍 넣어 이름값을 톡톡히 했다. 거기에 구수한 된장찌개 까지 제공되니 7천원의 값을 하고도 남는다. 그밖에 떡국, 떡만두국, 해물파전 등을 판매하고 여름에는 냉콩칼국수, 냉초계칼국수, 냉비빔칼국수 등을 판매한다. 여럿이 찾는다면 칼국수가 함께 제공되는 닭볶음탕을 주문해도 좋을 듯하다. 방앗간에서 뽑아 온 떡국떡, 직접 담근 김치 등 재료 하나하나 세심히 신경 쓴다는 대가칼국수. 따뜻한 기운으로 배를 채우고 싶은 요즘 찾기 좋은 칼국수 전문점이다.  
 


위치: 일산서구 탄중로 233번길 26
영업시간: 오전 10시~ 오후 10시/둘째 넷째 화요일 휴무
문의: 031-922-5003 

기사제보

닫기
(주)내일엘엠씨(이하 '회사'라 함)은 개인정보보호법을 준수하고 있으며, 지역내일 미디어 사이트와 관련하여 아래와 같이 개인정보 수집∙이용(제공)에 대한 귀하의 동의를 받고자 합니다. 내용을 자세히 읽으신 후 동의 여부를 결정하여 주십시오. [관련법령 개인정보보호법 제15조, 제17조, 제22조, 제23조, 제24조] 회사는 이용자의 개인정보를 중요시하며,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개인정보보호법」을 준수하기 위하여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사는 개인정보처리방침을 통하여 회사가 이용자로부터 제공받은 개인정보를 어떠한 용도와 방식으로 이용하고 있으며, 개인정보보호를 위해 어떠한 조치를 취하고 있는지 알려드립니다.


1) 수집 방법
지역내일 미디어 기사제보

2) 수집하는 개인정보의 이용 목적
기사 제보 확인 및 운영

3) 수집 항목
필수 : 이름, 이메일 / 제보내용
선택 : 휴대폰
※인터넷 서비스 이용과정에서 아래 개인정보 항목이 자동으로 생성되어 수집될 수 있습니다. (IP 주소, 쿠키, MAC 주소, 서비스 이용 기록, 방문 기록, 불량 이용 기록 등)

4) 보유 및 이용기간
① 회사는 정보주체에게 동의 받은 개인정보 보유기간이 경과하거나 개인정보의 처리 목적이 달성된 경우 지체 없이 개인정보를 복구·재생 할 수 없도록 파기합니다. 다만, 다른 법률에 따라 개인정보를 보존하여야 하는 경우에는 해당 기간 동안 개인정보를 보존합니다.
② 처리목적에 따른 개인정보의 보유기간은 다음과 같습니다.
- 문의 등록일로부터 3개월

※ 관계 법령
이용자의 인터넷 로그 등 로그 기록 / 이용자의 접속자 추적 자료 : 3개월 (통신비밀보호법)

5) 수집 거부의 권리
귀하는 개인정보 수집·이용에 동의하지 않으실 수 있습니다. 다만, 수집 거부 시 문의하기 기능이 제한됩니다.
이름*
휴대폰
이메일*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