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 리뷰 | 창작극 ‘그 개’

물은 위에서 아래로 흐르고,
세상의 고통은 강자에서 약자에게로 흐른다

이지혜 리포터 2018-10-11

세종문화회관 개관 40주년을 맞아 서울시극단에서는 창작극 <그 개>(예술감독 김광보연출 부새롬작가 김은성)를 선보였다

틱 장애를 가진 여중생 해일은 왕따를 겪으며 외롭게 지내던 중 유기견 무스탕을 만나 마음을 나눈다운전기사인 아빠가 모시는 회장님은 갑질이 일상이지만 사실은 가족들에게 외면 받고 반려견 보쓰만을 의지한 채 사는 외로운 사람이다해일과 같은 빌라에 사는 선영네 가족어린 아들 별이를 기르며 소박한 삶을 꿈꾸지만 현실은 냉혹하기만 하다어느 날 별이를 데리고 회장님 댁 마당에 놀러간 해일과 무스탕은 보쓰를 만나 놀던 중 느닷없는 사건에 휩쓸리게 된다.



일상생활 중 우연히 찾아온 불행그 불행이 찾아오기 전까지 우리 사회의 강자와 약자는 큰 차이가 없어 보인다오히려 강자 보다 약자의 가정이 더 따뜻하고 행복해 보인다진솔하고 정이 넘친다현대사회에서 강자는 부를 갖춘 자권력을 갖춘 자다약자는 그와 반대로 경제적으로 넉넉지 않은 자사회적 권력을 갖지 못한 계급이다여기에 <그 개>의 주인공은 장애까지 가졌다.

어제와 크게 다르지 않은 오늘불행은 툭 하고 일상처럼 찾아온다늘 가식으로 점철된 일상을 사는 강자들은 불행도 그렇게 슬쩍 덮고 넘어가려한다하지만 약자들의 일상에 불행은 감당할 수 없는 형벌이다사회적 연결고리가 끊기고가정이 파괴된다불행을 딛고 일어서려 고군분투하지만 비정한 현실은 그들에게 그마저도 허락하지 않는다강자들은 불행의 진실이 세상에 드러나지 않도록 외면하고 감추기 바쁘다.



삶에 대한 노력을 강요당하지만 약자들의 일상은 너무나 쉽게 불행에 휘둘린다과연 우리는 삶을 어떻게 살아내야 하는 것일까서울시극단의 창작극 <그 개>는 비정한 현실을 살아가야 하는 현대인들에게 삶의 자세에 대한 근본적인 질문을 던진다


공연장 : 세종문화회관 M씨어터

공연기간 : ~1021()까지

문의 : 세종문화티켓 02-399-1000

이지혜 리포터 angus70@daum.net

기사제보

닫기

(주)지역내일(이하 '회사'라 함)은 개인정보 보호법 제30조에 따라 기사제보(이하 '서비스'라 함) 이용에 따른 정보주체의 개인정보를 보호하고 이와 관련한 운영을 신속하고 원활하게 처리하기 위하여 다음과 같이 개인정보취급방침을 수립하여 공개합니다.
서비스의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에 동의하지 않는 경우 동의를 거부할 수 있습니다. 다만, 그러한 경우 서비스의 일부 또는 전부 이용이 어려울 수 있습니다.

1. 수집하는 개인정보 항목 및 수집방법
- 수집항목 : [필수]이름, 이메일, [선택]휴대폰
- 수집방법 : 서비스 이용 시

2.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
다음의 목적 내에서만 개인정보를 처리하며, 이용목적이 변경되는 경우에는 개인정보 보호법 제18조에 따라 별도의 동의를 받는 등 필요한 조치를 이행합니다.
- 이용목적 : 제보 접수 및 확인, 채택 시 소정의 선물발송 등

3. 개인정보의 보유 및 이용기간
- 보존항목 : 이름, 이메일, 휴대폰
- 보존근거 : 제보 접수 및 확인, 선물발송 조회 등
- 보존기간 : 제보 접수일로부터 3개월

4. 개인정보에 관한 민원서비스
기타 개인정보침해에 대한 신고나 상담이 필요하신 경우에는 아래 기관에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 한국인터넷진흥원 개인정보침해신고센터(http://privacy.kisa.or.kr/국번없이 118)
- 대검찰청 사이버수사과(http://www.spo.go.kr/02-3480-3570)
- 경찰청 사이버안전국(http://www.netan.go.kr/경찰민원 콜센터 182)

이름*
휴대폰
이메일*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