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영포, 수포자에 대한 변명 혹은 치료법

지역내일 2018-10-16

우리영수학원
최민우 원장


 공부는 때가 있는 법이다. 당연한 이야기다. 초등부터 고등까지 이어지는 일련의 대학 입시의 준비 과정은 매 한순간 한순간이 서로 유기적으로 맞물려 들어가는 톱니바퀴 같은 것이다. 이 중에서 하나의 톱니라도 빠지면 전반적인 학습의 흐름이 어그러지기 시작한다. 물론 이 사실을 모르는 학생은 아무도 없다. 다만 안타까운 것은 이러한 사실을 깨닫는 순간이 너무 늦게 온다는 사실이다. 영포자나 수포자들이 그렇다. 처음엔 단지 조금 어려웠을 뿐이다. 그래서 학습을 조금씩 뒤로 미루어 놓았을 뿐이지만 그 대가는 자기도 모르는 사이 점점 커진다. 어느덧 정신을 차리고 보면 이미 자신이 미루어놓은 학습이 진전의 발걸음을 잡아 묶을 정도의 양이 되고 그렇게 영포자, 혹은 수포자라는 낙인을 스스로의 가슴에 새기게 된다. 이 두 과목이 대입에 결정적인 역할을 한다는 것을 아마 학생들도 잘 알고 있을 것이다. 하지만 이 낙인을 지우는 것은 불가능할 것처럼 보인다.


 정녕 불가능한 일일까? 그렇지는 않다. 수포자 혹은 영포자들을 치유하는 것은 어렵긴 하지만 불가능하지는 않다. 우선 그들의 머릿속에서 스스로가 영포, 수포자라는 마인드를 지우는 것이 첫걸음이다. 능력의 차이로 시작된 것이 아니라 방법의 차이로 발생한 문제라는 것을 인지해야 한다. 문항만 흘낏 보고 자신이 풀 수 없다고 판단하는 패배주의에서 벗어나야 한다. 둘째로 너무 막연하게 먼 목표를 세우는 것을 경계해야 한다. 인간은 본디 작은 일이라도 성취하였을 때에 대한 강한 희열을 느끼는 경향이 있다. 우선 성급함을 버리고 작은 단계 쉬운 단계를 하나하나 처리해 나가야 한다. 이미 특정 과목에 대한 심각한 거부 반응을 가진 학생에게 처음부터 강한 약을 처방하는 것은 부작용을 낳는다. 사소하고 불안정한 곳부터 서서히 고쳐 나가는 처방이 유효하다. 나는 뒤처졌으니까 라는 조바심으로는 자신을 얽매고 있는 수포자, 영포자라는 굴레를 벗을 수가 없다.


 차근차근히 하고자 하는 열의만 있다면 수포자 영포자의 탈출은 결코 꿈은 아닐 것이다 

기사제보

닫기

(주)지역내일(이하 '회사'라 함)은 개인정보 보호법 제30조에 따라 기사제보(이하 '서비스'라 함) 이용에 따른 정보주체의 개인정보를 보호하고 이와 관련한 운영을 신속하고 원활하게 처리하기 위하여 다음과 같이 개인정보취급방침을 수립하여 공개합니다.
서비스의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에 동의하지 않는 경우 동의를 거부할 수 있습니다. 다만, 그러한 경우 서비스의 일부 또는 전부 이용이 어려울 수 있습니다.

1. 수집하는 개인정보 항목 및 수집방법
- 수집항목 : [필수]이름, 이메일, [선택]휴대폰
- 수집방법 : 서비스 이용 시

2.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
다음의 목적 내에서만 개인정보를 처리하며, 이용목적이 변경되는 경우에는 개인정보 보호법 제18조에 따라 별도의 동의를 받는 등 필요한 조치를 이행합니다.
- 이용목적 : 제보 접수 및 확인, 채택 시 소정의 선물발송 등

3. 개인정보의 보유 및 이용기간
- 보존항목 : 이름, 이메일, 휴대폰
- 보존근거 : 제보 접수 및 확인, 선물발송 조회 등
- 보존기간 : 제보 접수일로부터 3개월

4. 개인정보에 관한 민원서비스
기타 개인정보침해에 대한 신고나 상담이 필요하신 경우에는 아래 기관에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 한국인터넷진흥원 개인정보침해신고센터(http://privacy.kisa.or.kr/국번없이 118)
- 대검찰청 사이버수사과(http://www.spo.go.kr/02-3480-3570)
- 경찰청 사이버안전국(http://www.netan.go.kr/경찰민원 콜센터 182)

이름*
휴대폰
이메일*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