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기고

자기소개서 지도 에필로그

중계동 코스모스 과학학원

지역내일 2018-10-18

태백산맥’, ‘아리랑’, ‘한강이라는 우리나라 최고의 대하소설을 쓴 조정래 선생은 황홀한 글 감옥이라는 책에서 당신의 수십 년 집필 과정을 회고한 적이 있다감히 조정래 선생에 비교될 바는 아니지만나도 이번에 글 감옥에 잠깐 들어갔다 왔다대입 자소서 지도가 그것이다. 1학기 기말고사가 끝난 시점부터 다양한 대학과 전공을 목표로 하는 여러 가지 자소서를 지도하였다멀리 제주도 학생과 이메일을 통한 자소서 검토도 있었다이번 시즌 자소서 지도를 마치면서 몇 가지 당부하고자 한다.


첫째자소서는 구체적으로 써야 한다

많은 학생들이 학교생활기록부의 내용을 그대로 나열하는 방식으로 자소서를 쓴다그렇게 쓴 자소서는 아무 의미가 없다내용의 나열은 학생부만 봐도 알 수 있다학교생활 중 가장 기억에 남는 내용을 구체적으로 써서 학생부 내용을 보완하고 강조해야 한다추상적이거나활동의 나열심지어 없는 내용까지 쓰는 경우도 있다구체적인 자소서는 당연히 진실성이 우러나고 감동을 줄 수도 있다.


둘째자소서는 일찍 써야 한다

마감에 임박하여 자소서 지도를 요청하는 학생들이 꼭 있다쓰는 본인 뿐 아니라 지도해주는 사람 입장에서도 매우 곤란한 일이다자소서 쓰기에 1~2달을 전부 매달릴 필요는 없지만 미리 조금씩이라도 써야 한다그렇게 차분히 써야 자신의 생각을 완전히 전달할 수 있다급하게 먹는 밥은 체하게 되어있음을 꼭 기억해야 한다.


셋째자소서는 학생 본인이 써야 한다

간혹 자소서를 대신 써줄 수 있는지 문의하는 경우가 있다. “절대 그럴 수 없다가 나의 답이다너무나 당연한 얘기인거 같지만 실제 이런 일이 자주 일어나고주변에서도 그런 일이 있다고 많이 들었다이는 우선 반칙이다그리고 학생 본인에게도 전혀 도움이 안 되고 오히려 불이익을 받을 수 있다다른 사람이 쓴 자소서는 자신의 생각과 내용이 아니기 때문에 나중에 면접 등에서 들통 날 수 있고자소서 유사도 검색에서도 문제가 생기기 쉽다그러므로 자소서는 당연히 학생 본인이 써야 한다하지만 전문가의 도움을 받을 수는 있다개요 짜기첨삭 등을 통하여 좋은 글로 완성할 수 있으니 그건 적극 환영한다내가 하는 일이 이 부분이다.


넷째자소서는 고때부터 써야 한다

자소서의 바탕은 학생부이다학생부는 고1부터 기록이 되고 학교생활의 모든 부분이 객관적(?)으로 기록된다좋은 자소서가 나오기 위해서는 좋은 학생부가 필요하다자신의 진로와 적성에 맞게 학교생활을 해야 하고 그 내용이 학생부에 들어가야 한다학교생활을 하면서 아무 생각 없이 그저 하라는 것만 하는 수동적인 자세로는 좋은 학생부를 만들 수 없고 당연히 좋은 자소서가 나올 수 없다그러니 자신의 꿈과 희망을 구체적으로 생각해보고 거기에 맞는 여러 활동(교과비교과)을 미리 미리 계획하고 실천해야 한다.


다섯째기록하라

우리 민족은 기록의 민족이다. ‘유네스코 세계 기록유산까지 언급하지 않더라도 기록은 중요하다자소서 역시 기록의 중요성을 알게 해준다학생부에 학교 선생님이 기록한 내용을 정작 학생 본인은 모르는 경우가 많다여러 이유가 있겠지만, ‘영혼 없는 학생부 기록일 가능성이 매우 크다실제 학생 본인이 주도적으로 활동에 참여하지 않았거나시간이 오래되어 많은 내용을 잊은 결과다그러니 모든 활동은 체계적으로 기록하여야 한다기록은 꼭 자소서뿐 아니라 앞으로 살아가면서 어떤 일을 하기 위한 가장 중요한 자산이 될 것이다부디 자신의 일을 기록하라.


마지막으로책을 읽어라

학생부에 올리기 위한 그런 독서 말고자신의 꿈과 진로 및 교양을 위한 독서가 꼭 필요하다수준 있는 독서를 한 학생과 그렇지 않은 학생은 여러 면에서 차이가 난다자소서 완성도에 차이가 나는 것은 당연하다어떤 전공을 희망하면서 그와 관련된 여러 책을 읽지 않은 학생을 누가 뽑아줄 것인가제발 책 좀 읽자.


학생들은 수시 원서 접수가 끝나면 다시 수능면접 등을 또 준비할 거다나도 끝이 아니다면접 대비도 도와줘야 하고 입시가 끝나면 그 동안 지도한 내용을 다시 정리하고 반성하면서 내년도 준비해야 한다내년에는 더 멋지고 감동적인 자소서 지도를 위해 나부터도 다시 책 읽고 입시 분석하는 등 준비를 해야겠다농부는 추수가 끝나도 농사가 끝난 게 아니다내년 농사를 위해 다시 준비하는 그 마음으로 학생들의 입시 결과를 기다려 본다.


코스모스 과학학원 중계관

원장 이범석

문의(02)933-0421

기사제보

닫기

(주)지역내일(이하 '회사'라 함)은 개인정보 보호법 제30조에 따라 기사제보(이하 '서비스'라 함) 이용에 따른 정보주체의 개인정보를 보호하고 이와 관련한 운영을 신속하고 원활하게 처리하기 위하여 다음과 같이 개인정보취급방침을 수립하여 공개합니다.
서비스의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에 동의하지 않는 경우 동의를 거부할 수 있습니다. 다만, 그러한 경우 서비스의 일부 또는 전부 이용이 어려울 수 있습니다.

1. 수집하는 개인정보 항목 및 수집방법
- 수집항목 : [필수]이름, 이메일, [선택]휴대폰
- 수집방법 : 서비스 이용 시

2.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
다음의 목적 내에서만 개인정보를 처리하며, 이용목적이 변경되는 경우에는 개인정보 보호법 제18조에 따라 별도의 동의를 받는 등 필요한 조치를 이행합니다.
- 이용목적 : 제보 접수 및 확인, 채택 시 소정의 선물발송 등

3. 개인정보의 보유 및 이용기간
- 보존항목 : 이름, 이메일, 휴대폰
- 보존근거 : 제보 접수 및 확인, 선물발송 조회 등
- 보존기간 : 제보 접수일로부터 3개월

4. 개인정보에 관한 민원서비스
기타 개인정보침해에 대한 신고나 상담이 필요하신 경우에는 아래 기관에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 한국인터넷진흥원 개인정보침해신고센터(http://privacy.kisa.or.kr/국번없이 118)
- 대검찰청 사이버수사과(http://www.spo.go.kr/02-3480-3570)
- 경찰청 사이버안전국(http://www.netan.go.kr/경찰민원 콜센터 182)

이름*
휴대폰
이메일*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