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

개구리의 노력에서 배우는 동기부여 지도법

지역내일 2018-10-25

절망의 늪에 빠진 한 사람이 냇가를 거닐고 있었다.
그 때 개구리 한 마리가 불어난 물에 쓸려가지 않으려고 늘어진 버들가지를 향해 온 힘을 다해 점프를 하는 모습을 보았다.
그런데 안타깝게도 가지가 너무 높아 애를 써도 잡히지 않았다.
그런 개구리를 보며 그는 코웃음을 쳤다.
"어리석은 개구리 같으니라고 노력할 걸 노력해야지..."
그때 강한 바람이 불어왔다.
버들가지가 바람에 개구리가 있는 쪽으로 휘어졌다.
그 순간 개구리는 버들가지를 붙들고 조금씩 올라갔다.
그것을 본 그는 큰 깨달음을 얻었다.
"어리석은 건 개구리가 아니라 바로 나로구나! 한낱 미물에 불과한 개구리도 목숨을 다해 노력한 끝에 한 번의 우연을 행운으로 바꾸는데. 나는 저 개구리만큼 해보지도 않고 마음 속에 불만만 키우고 있었단 말인가!“
그는 이 깨달음을 잊지 않기 위해 그림으로 그렸다.
이 사람이 일본의 유명한 서예가인 오노미치카제(小野道風)이다. 그리고 이 그림이 화투 비광(光)의 원조가 된 그림이다.


세상에 안 되는 아이는 없다

"아이가 이해를 못하고 엉뚱한 소리만 해대서 수업분위기를 해쳐요"
"이 아이는 가르쳐도 도저히 안 될 것 같아요.”
교육현장에 있다 보면 가끔 이런 이야기를 푸념처럼 늘어놓는 강사들을 보게 된다. 아이들의 미래를 함부로 단정 짓는 것은 강사라면 결코 해선 안 될 일이다. 세상에 안 되는 아이는 없다. 다만 그 아이에게 맞는 방법을 찾아내지 못하는 능력 없는 강사와 기다리지 못하는 조급한 학부모가 있을 뿐이다.
학생이 단 두 명이 있더라도 교육방법은 달라야 한다. 동기부여의 방법 또한 마찬가지다. 어떤 아이는 유익한 동영상을 보고 깨달음을 얻고, 또 어떤 아이는 같이 공부하는 친구들에게서 자극받아 변하기도 한다. 변화되는 시기 또한 아이들마다 다르다. 동기부여 수업 후 얼마 되지 않아 변하는 아이가 있는가 하면, 1년 후에야 변하는 아이도 있다.
그러나 중요한 것은 동기부여 수업을 통해 결국 아이들은 변한다는 것이다. 깊이와 속도의 차이는 있지만 어찌 되었든 조금이라도 변하지 않는 아이는 없다. 학부모들도 이런 믿음을 가지고 아이와 동기부여 지도하는 강사의 성과를 기다려 줘야한다.


아이에게 맞는 학습법 찾아 주어야

동기부여 수업을 통해 아이들이 받아들이는 학습법 또한 다 다르다. 어떤 아이는 66코칭 플래너를 자신만의 학습컨텐츠로 만드는가 하면, 복습법으로 자신의 미래를 바꾸는 아이도 있다. 물론 모든 아이들이 동기부여 수업에서 배운 학습법을 자신의 것으로 만드는 건 아니다. 하지만 이때 지도 강사나 학부모들이 혼을 내거나 기를 죽여서는 안 된다. 한번 배운 것을 못하는 것이 당연하다고 생각해야 한다. 오히려 해낸 아이들에게 대단하다는 칭찬을 아끼지 말아야한다.  
수학학습법도 마찬가지이다. 수학 심화교재를 2권만 풀고도 100점이 나오는 아이가 있는 반면, 같은 학교라도 심화문제집을 5권 이상 풀어야 100점이 나오는 아이도 있다. 이때 아이들을 획일적인 잣대로 능력을 평가하지 말고 아이들마다 100점 나오는 공식을 찾아주는 것이 중요하다. 


청소년기 동기부여에 있어 지도의 문제가 더 중요

동기부여 지도에 있어 ‘아이들의 변화를 이끌어 내는 것은 아이들의 문제가 아니라 가르치는 사람의 문제 일수도 있다’는 점을 깨닫는 것이 중요하다.
오노미치카제(小野道風)의 개구리가 노력한 것처럼 아이들을 가르칠 때는 필사의 노력으로 그 아이에게 맞는 방법을 찾아줘야 한다. 진정한 강사 또는 부모라면 아이를 포기하지 말고 다양한 방법들을 시도하여 결국은 아이에게 맞는 방법과 학습법등을 찾아내야 한다.
한낱 미물인 개구리도 자기의 미래를 바꾸는데 필사의 노력을 하는데 우리 아이들의 미래를 바꾸는 일에 개구리 만큼에 열정도 쏟지 않고 안된다는 소리를 하는 것은 아이들을 가르치는 강사로써 자격미달이다.
아이들에게 맞는 동기부여 방법이나 학습법을 제대로 찾아줄 수 있는 강사라면 한아이의 미래를 바꿔주는 위대한 일을 하는 것이며, 학부모가 직접 할 수 없다면 그런 강사를 찾아주고 맡긴 후 믿음을 가지고 기다리는 것이다.


목동 엠(M)스토리 수학학원 정혜원 원장

(주)스토리 에듀대표
퍼플카우 미래동기부여 저자

문의 02-2642-7003

기사제보

닫기

(주)지역내일(이하 '회사'라 함)은 개인정보 보호법 제30조에 따라 기사제보(이하 '서비스'라 함) 이용에 따른 정보주체의 개인정보를 보호하고 이와 관련한 운영을 신속하고 원활하게 처리하기 위하여 다음과 같이 개인정보취급방침을 수립하여 공개합니다.
서비스의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에 동의하지 않는 경우 동의를 거부할 수 있습니다. 다만, 그러한 경우 서비스의 일부 또는 전부 이용이 어려울 수 있습니다.

1. 수집하는 개인정보 항목 및 수집방법
- 수집항목 : [필수]이름, 이메일, [선택]휴대폰
- 수집방법 : 서비스 이용 시

2.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
다음의 목적 내에서만 개인정보를 처리하며, 이용목적이 변경되는 경우에는 개인정보 보호법 제18조에 따라 별도의 동의를 받는 등 필요한 조치를 이행합니다.
- 이용목적 : 제보 접수 및 확인, 채택 시 소정의 선물발송 등

3. 개인정보의 보유 및 이용기간
- 보존항목 : 이름, 이메일, 휴대폰
- 보존근거 : 제보 접수 및 확인, 선물발송 조회 등
- 보존기간 : 제보 접수일로부터 3개월

4. 개인정보에 관한 민원서비스
기타 개인정보침해에 대한 신고나 상담이 필요하신 경우에는 아래 기관에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 한국인터넷진흥원 개인정보침해신고센터(http://privacy.kisa.or.kr/국번없이 118)
- 대검찰청 사이버수사과(http://www.spo.go.kr/02-3480-3570)
- 경찰청 사이버안전국(http://www.netan.go.kr/경찰민원 콜센터 182)

이름*
휴대폰
이메일*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