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찬 물 마시기가 두려워요’, 시린이의 치과 치료

지역내일 2018-11-05


찬 물을 마실 때 마다, 칫솔질을 할 때 마다 이가 시려서 고생하는 경우가 있다. “시린 이는 생각보다 매우 흔한 증상이며 그 원인은 여러 가지가 있다”고 대구 수성구 시지 엠 치과 의원 이승일 원장은 설명한다.

우선 시린 이의 가장 흔한 원인 중 하나는 충치다. 충치가 치아 표면을 손상시키며 진행해 내부 신경에 근접할수록 치아는 예민해지게 된다. 초기 충치의 경우는 대부분 특별한 증상이 없지만, 시리고 아픈 증상이 느껴질 정도가 되면 충치는 이미 상당히 진행된 경우가 많다. 

또 치료한지 오래된 치아의 경우도 치료를 위해 덮은 재료 주변으로 다시 충치가 생기는 이차우식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고 이로 인해 치아에 증상이 생기기도 한다. 때문에 충치로 인해 증상이 있는 경우는 지체 없이 가까운 치과에 내원해 검진 및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 

시린이의 예방법으로 가장 좋은 것은 평소 일상생활에서 식사 후 양치질을 잘하는 등 올바르게 치아를 관리하고, 정기적으로 치과에 들러 스케일링 등을 하면서 충치가 더 많이 진행되기 전에 치료하는 것이다.

그 다음으로 이를 시리게 하는 것은 ‘치경부 마모증’이 있다. ‘치경부’는 ‘치아의 목 부분’으로 잇몸과 맞닿은 치아 부분을 말하며, 이 부위가 마모되거나 파이는 증상이 생각보다 흔하다. 칫솔질을 과도한 힘으로 하게 되면 치경부 표면이 닳아져 나가며 치경부 마모증을 유발하게 된다.

칫솔질을 과도하게 하지 않더라도 치아가 강한 힘을 받게 되면 치아 표면이 조금씩 떨어져 나가 깊게 파이기도 한다. 얼음 같은 딱딱한 음식이나, 오징어와 쥐포 같은 질긴 음식을 즐겨 먹거나, 혹은 이를 꽉 무는 습관 및 이갈이를 해도 이러한 치경부 손상이 쉽게 나타날 수 있다.

대구 수성구 시지 엠 치과 김성준 원장은 “마모되거나 파인 치아는 레진 등의 치과 재료로 그 부위를 메워 외부자극을 차단해 주는 방식으로 비교적 간단하게 치료할 수 있다. 때문에 너무 미루지 않고 일찍 치료하는 것이 치아가 더 마모되고 손상되는 것을 막아주는 방법” 이라고 설명한다.

잇몸관리가 소홀해도 이가 시릴 수 있다. 청결하지 못한 잇몸에 치주질환이 생기면, 염증으로 인해 잇몸뼈와 잇몸이 내려가게 되고 치아뿌리가 노출되며 이가 시리게 된다. 이러한 경우 가장 중요한 것은 잇몸치료 및 관리를 통해 잇몸이 내려가는 것을 막는 것이며, 노출된 치아뿌리 표면에는 치과적 처치를 하여 시린 증상을 줄일 수 있다.

이 외에도 여름철에 차가운 음식을 자주 섭취하다 보면 충치나 치아 손상이 없더라도 일시적으로 치아가 과민해져 시릴 수 있으며, 간혹 치아가 금이 가서 시큰하고 시린 증상이 생기는 경우도 있다. 따라서 시린 이로 불편하다면, 치과 검진을 통해 그 원인을 분별해 적절한 치료를 하는 것이 좋다. 


김성자 리포터 sakgane@hanmail.net

기사제보

닫기

(주)지역내일(이하 '회사'라 함)은 개인정보 보호법 제30조에 따라 기사제보(이하 '서비스'라 함) 이용에 따른 정보주체의 개인정보를 보호하고 이와 관련한 운영을 신속하고 원활하게 처리하기 위하여 다음과 같이 개인정보취급방침을 수립하여 공개합니다.
서비스의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에 동의하지 않는 경우 동의를 거부할 수 있습니다. 다만, 그러한 경우 서비스의 일부 또는 전부 이용이 어려울 수 있습니다.

1. 수집하는 개인정보 항목 및 수집방법
- 수집항목 : [필수]이름, 이메일, [선택]휴대폰
- 수집방법 : 서비스 이용 시

2.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
다음의 목적 내에서만 개인정보를 처리하며, 이용목적이 변경되는 경우에는 개인정보 보호법 제18조에 따라 별도의 동의를 받는 등 필요한 조치를 이행합니다.
- 이용목적 : 제보 접수 및 확인, 채택 시 소정의 선물발송 등

3. 개인정보의 보유 및 이용기간
- 보존항목 : 이름, 이메일, 휴대폰
- 보존근거 : 제보 접수 및 확인, 선물발송 조회 등
- 보존기간 : 제보 접수일로부터 3개월

4. 개인정보에 관한 민원서비스
기타 개인정보침해에 대한 신고나 상담이 필요하신 경우에는 아래 기관에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 한국인터넷진흥원 개인정보침해신고센터(http://privacy.kisa.or.kr/국번없이 118)
- 대검찰청 사이버수사과(http://www.spo.go.kr/02-3480-3570)
- 경찰청 사이버안전국(http://www.netan.go.kr/경찰민원 콜센터 182)

이름*
휴대폰
이메일*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