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화도서관 ‘노경실 작가와 함께하는 청소년 창작캠프’]

노경실 작가가 선물하는 ‘직접 소통하고 코칭하는 창작의 시간’

지역내일 2018-11-08

현재 고양시는 ‘작가의 도시’라 칭할 만큼 많은 작가가 살고 있다. 그중 노경실 작가는 개인 습작 활동 못지않게 활발한 강의로 독자와 호흡하는 작가 중 한 명이다. 그는 누구보다 10대의 고유한 문화와 고민을 작품에 녹여내며 그들과 소통해 왔다. 이번에는 직접 글쓰기 창작캠프를 열고 청소년 글쓰기 코칭에 나섰다. ‘재미를 맛보면 누구든 쓰게 된다’는 작가의 말처럼 글맛에 빠져드는 비결을 한 수 배워보자.



글 욕심 많은 아이들과 글 도우미 작가의 만남

 대화도서관은 청소년의 글쓰기 고민 해결을 위해 ‘노경실 작가와 함께하는 청소년 창작캠프’를 열었다. 10월 13일 시작된 강좌는 매주 토요일 총 4회로 중·고등학생을 대상으로 했다. 창작캠프의 결과물로 학생들의 창작 작품으로 문집을 제작하고, 11월 17일에는 가족과 친구들을 초청해 북 콘서트도 개최할 예정이다.
 동화작가인 노 작가는 글쓰기가 낯설고 두려운 청소년, 글쓰기를 좋아하는 청소년, 작가를 꿈꾸는 청소년들과 소통하며 코칭하는 것을 목표로 착실히 수업을 이끌었다.


습작이론은 간략하게, 작품 합평회로 필력 키우기

 수업 초반에 간단한 이론수업을 한 이후 수업의 대부분은 학생 자작 글을 함께 읽고 질의응답 하는 합평회 형식으로 진행됐다. 노 작가는 “이론수업보다 실제적인 창작수업에 치중한다”며 “식재료가 있어야 맛있는 요리를 완성할 수 있듯 학생들은 직접 쓰고, 친구의 글을 분석하며 좋은 글을 보는 안목과 좋은 글을 쓰는 근력을 기를 수 있다”고 말했다. 또 하나, 글쓰기의 부담감을 없애고 흥미를 느끼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한다. 생각을 글로 표현하고, 내 손으로 작품을 끝까지 완성해 보는 경험으로 글쓰기의 재미를 맛볼 수 있다고 말한다.



‘작가님’ 호칭에 신난 아이들

 학생 작품을 향한 작가의 조언이 매섭다. “글을 깨뜨리는 것이 저의 역할입니다. 그리고 지적당하는 것이 절대 부끄러운 일이 아님을 강조하죠. 이러한 작업을 통해 아이들은 잘못된 표현, 어색한 표현, 반대로 잘된 표현을 익히고 자기 글에 적용하게 됩니다.” 작가의 돌직구 지적에 누구 하나 싫은 내색 없이 잘못된 표현을 수정하고, 적당한 어휘를 고민한다. 반면 10대 특유의 신선한 발상과 기발한 스토리 전개에는 칭찬을 아끼지 않는다. ‘○○작가님’이라는 호칭에 쑥스러움도 잠시, 흥분을 감추지 못하는 학생들이다. 안유민 학생은 “제가 좋아하는 작가님에게 칭찬을 들으니 글쓰기가 더욱 즐거워졌다”고 소감을 밝혔다.
 


<미니 인터뷰>

노경실 작가
저는 현역작가로서 학생 대상 강좌보다 부모나 성인 대상 강좌의 중요성을 실감합니다. 건강한 어른이 많아야 행복한 아이들이 많아지기 때문이죠. 그래서 인문학, 슬로우 리딩, 글쓰기 창작교실 등을 통해 보다 많은 사람을 만나려 노력합니다. 최근에는 서울 시민청 주최로 노숙인 창작교실을 열었고 그들의 목소리를 담은 문집 발간을 앞두고 있습니다. 토요일 이른 아침, 피곤한 기색 없이 열정적으로 수업에 집중해 준 아이들이 너무도 사랑스럽습니다.


이동욱 학생(장성중 2)
엄마의 권유로 강좌를 신청하게 됐어요. 소설 읽기를 좋아하다 보니 로맨스와 판타지를 접목한 소설을 직접 쓰고 싶어요. 책으로만 접하던 작가님을 글쓰기 수업을 통해 만날 수 있어 영광입니다. 수업을 통해 고쳐야 할 버릇과 나쁜 습관을 알게 돼 큰 도움이 됐어요.


안유민 학생(신일중 1)
친구 해솔이의 권유로 수업을 듣게 됐는데, 크게 도움이 된 거 같아요. 특히 제가 좋아하는 노경실 작가님에게 글쓰기 코칭을 듣게 돼 기뻐요. 어릴 때, 단짝과 교환일기 형식으로 릴레이 이야기 짓기를 했던 경험이 글쓰기를 좋아하게 된 계기가 됐어요.
장해솔 학생(고양자유학교 1)
저는 웹툰 작가가 꿈인데 훌륭한 작가가 되기 위해선 그림도 중요하지만 탄탄한 스토리 구성력이 필요하다는 생각에 강좌에 참여하게 됐어요. 이번 문집에는 중학생 친구 관계에서 일어날 수 있는 여러 에피소드를 담은 소설을 실을 예정입니다.


김경은 학생(신능중 1)
학교 국어선생님 추천으로 강좌를 듣게 됐어요. 글쓰기를 좋아하지만, 평소 문체가 특이하고 내용이 어렵다는 말을 자주 듣고 문제점을 고치고 싶어 참여했어요. 수업을 통해 제 단점을 인지하게 됐고, 좀 더 대중성을 갖춰야겠다고 결심했어요.
권이안 학생(신능중 1)
글쓰기를 무척 좋아하는 작가 지망생입니다. 글을 쓰다가 문장이 부자연스럽다고 느꼈고, 간결하고 깔끔한 글을 쓰고 싶은 욕심에 수업을 듣게 됐지요. 저는 지금 구미호와 전통요괴를 소재로 한 동양 판타지 소설을 습작 중입니다.
장다연 학생(신능중 1)
일기나 짤막한 글쓰기를 즐깁니다. 얼마 전 교외 글짓기 대회에 참가했는데 벽에 부딪힌 듯한 막막함을 느끼고 발전하고 싶다는 생각에 수업에 참여하게 됐어요. 평소에는 작품 캐릭터에만 집중했는데 수업을 통해 스토리 구성력과 문장력이 중요함을 깨닫게 됐어요.


김동윤 학생(오마중 1)
글쓰기를 좋아하지만 더 잘 쓰고 싶은 마음에 수업을 듣게 됐어요. 글을 기계에 비유하면 저는 지금껏 기계의 외형에만 치중했는데 기계를 이루는 부품의 중요성을 깨닫는 계기가 됐어요. 저의 소설은 고민 들어주는 상담소를 통한 여러 고민 이야기로 꾸며질 예정입니다.


이수지 학생(한수중 1)
글을 잘 쓰고 싶어서 신청했어요. 저는 지구과학을 소재로 한 공상과학 소설을 써보는 게 꿈입니다. 제가 지금 쓰고 있는 소설 제목은 ‘봉숭아’로 동명의 두 소녀가 검정고시 학원에서 우연히 만나 전개되는 흥미진진한 사건의 소설이에요.
김도연 학생(한수중 1)
글쓰기를 좋아하지만 소설은 처음 써봅니다. 내가 생각한 방대한 스토리를 짧은 분량 안에 압축하는 과정이 어려워요. 저는 ‘나는 오늘도 드림한다’라는 제목의 소설을 쓰고 있는데, 제목의 ‘드림’은 ‘주다’와 ‘꿈꾸다’는 두 가지 의미를 모두 담고 있어요.



김혜영 리포터 besycy@naver.com

기사제보

닫기

(주)지역내일(이하 '회사'라 함)은 개인정보 보호법 제30조에 따라 기사제보(이하 '서비스'라 함) 이용에 따른 정보주체의 개인정보를 보호하고 이와 관련한 운영을 신속하고 원활하게 처리하기 위하여 다음과 같이 개인정보취급방침을 수립하여 공개합니다.
서비스의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에 동의하지 않는 경우 동의를 거부할 수 있습니다. 다만, 그러한 경우 서비스의 일부 또는 전부 이용이 어려울 수 있습니다.

1. 수집하는 개인정보 항목 및 수집방법
- 수집항목 : [필수]이름, 이메일, [선택]휴대폰
- 수집방법 : 서비스 이용 시

2.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
다음의 목적 내에서만 개인정보를 처리하며, 이용목적이 변경되는 경우에는 개인정보 보호법 제18조에 따라 별도의 동의를 받는 등 필요한 조치를 이행합니다.
- 이용목적 : 제보 접수 및 확인, 채택 시 소정의 선물발송 등

3. 개인정보의 보유 및 이용기간
- 보존항목 : 이름, 이메일, 휴대폰
- 보존근거 : 제보 접수 및 확인, 선물발송 조회 등
- 보존기간 : 제보 접수일로부터 3개월

4. 개인정보에 관한 민원서비스
기타 개인정보침해에 대한 신고나 상담이 필요하신 경우에는 아래 기관에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 한국인터넷진흥원 개인정보침해신고센터(http://privacy.kisa.or.kr/국번없이 118)
- 대검찰청 사이버수사과(http://www.spo.go.kr/02-3480-3570)
- 경찰청 사이버안전국(http://www.netan.go.kr/경찰민원 콜센터 182)

이름*
휴대폰
이메일*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