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지영 독자 추천 양고기 요리 전문 정통 중국음식점 ‘풍무양고기’]

맛있는 양꼬치 & 양갈비는 기본, 중국 현지 레스토랑 분위기는 덤

지역내일 2018-11-08


몇 해 전부터 양갈비, 양꼬치 등 양고기 요리가 인기다. 정발산동에 사는 최지영 독자는 “맛과 분위기, 메뉴, 가격 등 모든 면에서 만족스러운 곳”이라며 라페스타에 자리한 ‘풍무양고기’를 추천했다. 그는 “일단 고기가 다르다. 냄새가 나지 않는 건 물론이고, 부드럽고 맛도 좋아 요즘은 양갈비와 양꼬치에 푹 빠졌다”며 “마치 중국의 어느 고급 레스토랑에 온 듯한 느낌을 주는 고급스러운 인테리어에 연기 없는 쾌적한 실내, 또 요리 메뉴가 다른 양꼬치집에 비해 훨씬 많은데 가격도 저렴해, 각종 모임 장소로 즐겨 찾는다”라고 전했다.

풍무양고기의 100여 평의 넓은 실내에 가구는 물론 조명과 액자 등 소품과 벽지까지 모두 중국에서 직접 공수해온 것으로 꾸며 중국 분위기를 물씬 풍긴다. 여기에 연기 없는 쾌적한 실내는 ‘하향식 환기시스템’을 갖춘 덕. 배기통을 천장 쪽으로 내지 않고 화로의 아래쪽에 달아 연기가 바닥을 통해 나가도록 해 타다 남은 숯의 재가 고기에 들러붙지 않아 위생적이며, 옷이나 소지품에 냄새가 배지 않는다.

풍무양고기는 한국에서 17년간 양고기 전문 음식점을 운영해온 국옥현 대표가 운영하는 곳으로 양고기 요리는 어느 곳에도 뒤지지 않는다고 자부한다. 대표 메뉴 역시 ‘양꼬치’와 ‘양갈비’. 청정지역인 호주에서 자란 생후 6개월 미만의 어린 양(램, lamb) 고기만을 사용해 냄새가 나지 않는다. 국 대표는 “본사에서 받은 냉동 제품을 조리해 내는 프랜차이즈 양꼬치점과 달리 저희 양고기는 ‘아직 어미젖을 떼지 않은 램’을 직접 가공해 모양부터 다르다”라며 “살코기만 발라내 24시간 동안 숙성시킨 후 풍무만의 노하우로 밑간을 한다. 때문에 노린내가 전혀 나지 않는 부드러운 양고기를 맛볼 수 있다”고 전했다. 이밖에도 소갈빗살과 닭똥집, 새우, 닭날개, 오징어 등 10여 가지의 다양한 ‘꼬치구이’가 마련돼 있다.



풍무양고기에서는 20가지가 넘는 다양한 중국요리도 선보이고 있다. 해물덮밥 새우볶음밥 옥수수온면 등 간단한 식사서부터 중국식 탕수육인 ‘꿔바로우’, 다진 새우에 해삼을 덧씌워 만든 ‘우롱하이썬’, 표고버섯에 다진 고기와 새우를 다져 소스에 볶은 철판요리인 ‘고포샤’ 등 정통 중국 레스토랑에서 코스로 내는 고급 요리까지 맛볼 수 있다. 이 모든 음식은 중국 현지에서 초빙해온 전문 요리사가 주문 즉시 요리한다.

이러한 정통 중국 요리를 낮은 가격에 맛볼 수 있다는 것도 이곳이 사랑받는 또 다른 이유. 해삼과 전복 등 각종 해산물과 자연산 송이버섯, 은행 등이 도자기 항아리에 담겨 나오는 고급 요리인 ‘전가복’도 38,000원의 저렴한 가격에 내놓는 등 타 음식점의 절반 정도 가격에 고급 중국요리들을 내놓고 있다. 


위치 일산동구 중앙로1275번길 38-15(삼희포시즌프라자), 2층
영업시간 오전 11시 30분~밤 12시 (연중무휴)
문의 031-902-9292

기사제보

닫기

(주)지역내일(이하 '회사'라 함)은 개인정보 보호법 제30조에 따라 기사제보(이하 '서비스'라 함) 이용에 따른 정보주체의 개인정보를 보호하고 이와 관련한 운영을 신속하고 원활하게 처리하기 위하여 다음과 같이 개인정보취급방침을 수립하여 공개합니다.
서비스의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에 동의하지 않는 경우 동의를 거부할 수 있습니다. 다만, 그러한 경우 서비스의 일부 또는 전부 이용이 어려울 수 있습니다.

1. 수집하는 개인정보 항목 및 수집방법
- 수집항목 : [필수]이름, 이메일, [선택]휴대폰
- 수집방법 : 서비스 이용 시

2.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
다음의 목적 내에서만 개인정보를 처리하며, 이용목적이 변경되는 경우에는 개인정보 보호법 제18조에 따라 별도의 동의를 받는 등 필요한 조치를 이행합니다.
- 이용목적 : 제보 접수 및 확인, 채택 시 소정의 선물발송 등

3. 개인정보의 보유 및 이용기간
- 보존항목 : 이름, 이메일, 휴대폰
- 보존근거 : 제보 접수 및 확인, 선물발송 조회 등
- 보존기간 : 제보 접수일로부터 3개월

4. 개인정보에 관한 민원서비스
기타 개인정보침해에 대한 신고나 상담이 필요하신 경우에는 아래 기관에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 한국인터넷진흥원 개인정보침해신고센터(http://privacy.kisa.or.kr/국번없이 118)
- 대검찰청 사이버수사과(http://www.spo.go.kr/02-3480-3570)
- 경찰청 사이버안전국(http://www.netan.go.kr/경찰민원 콜센터 182)

이름*
휴대폰
이메일*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