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기고

수학이 풀리면 모든 게 풀린다!

지역내일 2018-11-15

예리하고 논리적인 해설로 정평이 난 JTBC 손석희 아나운서도 스스로가 수포자였다고 고백해서 시청자들을 놀라게 했었다안타깝지만 대한민국의 수많은 학생들도 수학을 싫어하거나 어려워한다그리고 수학을 못하면 다른 과목의 공부도 다 못할 것이라는 오해를 받는 게 현실이다수시나 정시에서(특히 의학이나 공학계열에 진학하는 경우수학 점수의 결과가 합격의 성패를 가른다수학이 단지 문제풀이의 반복과 완성이라고 생각하는 기존의 패러다임으로는 이런 현실을 극복하기 쉽지 않다.


1980년대 중국에서 다음과 같은 실험을 했고 놀라운 결과가 나왔다. 2년이라는 기간 동안 학생들에게 수학문제를 푸는 대신 풀어놓은 예제들만 읽게 시켰다그리고 2년 후에 테스트를 실시했는데 2년 동안 풀어놓은 예제만 읽은 학생들이 3년 동안 수학문제를 풀면서 공부한 학생들보다 성적이 월등하게 좋게 나왔다.(물론 풀어놓은 예제를 얼마나 집중해서 읽는가’ 등의 변수는 존재한다.) 이 테스트 결과는 무엇을 의미할까수학 공부는 단순히 문제를 많이 풀어보는 것이 아니라사고를 통해 개념을 확실히 익히는 것이 훨씬 더 중요하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다.


인공지능이 다양한 영역에서 인간을 대체하는 4차 혁명의 시대에는 많은 학생들이 어려워하는 수학문제도 컴퓨터의 프로그램 하나면 척척 해결할 수 있다결국 진짜 수학은 반복된 문제풀이가 아니라 사고하는 요령부터 익히는 것이다단순한 연산의 반복과 암기식 문제풀이의 스킬만 가지고는 인공지능을 제어하고 새로운 시대를 만들어갈 방법이 없는 것이다


수학에 지친 아이들을 위해서는 숲처럼 쾌적한 공간에서 학생 개개인의 수준에 맞춰 사고를 통해 개념을 익히게 하는 것이 수학공부의 핵심이다당연히 초등학교 때부터 이런 식으로 개념을 익혀 나가야 한다그리고 그 위에 수준별 유형 문제를 차곡차곡 쌓음으로써 수학에 대한 흥미를 잃지 않게 하는 것이 중요하다매 수업 때마다 오답노트 정리와 일일 체크테스트로 부족한 부분을 보충해 나간다면 더할 나위 없을 것이다.


수학이 풀리면 모든 것이 풀린다수학에 지친 모든 아이들이 숲처럼 아늑한 공간에서 사고하는 요령을 먼저 익혀 개념을 파악함으로써 어려웠던 수학이 술술 풀리기를 진심으로 바란다


유수진원장

수풀림수학전문학원

문의 1566-2189

기사제보

닫기

(주)지역내일(이하 '회사'라 함)은 개인정보 보호법 제30조에 따라 기사제보(이하 '서비스'라 함) 이용에 따른 정보주체의 개인정보를 보호하고 이와 관련한 운영을 신속하고 원활하게 처리하기 위하여 다음과 같이 개인정보취급방침을 수립하여 공개합니다.
서비스의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에 동의하지 않는 경우 동의를 거부할 수 있습니다. 다만, 그러한 경우 서비스의 일부 또는 전부 이용이 어려울 수 있습니다.

1. 수집하는 개인정보 항목 및 수집방법
- 수집항목 : [필수]이름, 이메일, [선택]휴대폰
- 수집방법 : 서비스 이용 시

2.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
다음의 목적 내에서만 개인정보를 처리하며, 이용목적이 변경되는 경우에는 개인정보 보호법 제18조에 따라 별도의 동의를 받는 등 필요한 조치를 이행합니다.
- 이용목적 : 제보 접수 및 확인, 채택 시 소정의 선물발송 등

3. 개인정보의 보유 및 이용기간
- 보존항목 : 이름, 이메일, 휴대폰
- 보존근거 : 제보 접수 및 확인, 선물발송 조회 등
- 보존기간 : 제보 접수일로부터 3개월

4. 개인정보에 관한 민원서비스
기타 개인정보침해에 대한 신고나 상담이 필요하신 경우에는 아래 기관에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 한국인터넷진흥원 개인정보침해신고센터(http://privacy.kisa.or.kr/국번없이 118)
- 대검찰청 사이버수사과(http://www.spo.go.kr/02-3480-3570)
- 경찰청 사이버안전국(http://www.netan.go.kr/경찰민원 콜센터 182)

이름*
휴대폰
이메일*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