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세용 구미시장, 새마을과 명칭변경 수정 하루만에 철회

지역내일 2018-11-19


경북 구미시는 “새마을 이름을 바꾸지 말라”는 문재인 대통령의 지시가 내려지고, 시민과 사회단체의 반발이 거세지자 '새마을과'를 ‘시민공동체과’로 바꾸려던 계획에서 한발 물러나, 시민협치새마을과, 시민소통새마을과, 새마을공동체과 등의 3개 수정안을 제시 했다가 하루 만인 15일 명칭을 그대로 유지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구미시는 이날 조례규칙심의회를 열어 새마을과 명칭을 유지하기로 하고 이를 토대로 한 조직개편안을 시의회에 제출하면서 “지난 7일 시의원 전체간담회에서 논의된 내용을 시의회와의 협치 실현 차원에서 적극 수용하고, 시민사회 갈등 해소와 지역 정서 반영을 염두에 둔 것”이라는 궁색한 변명을 내 놓았다.



취임 후 장세용 구미시장이 ‘새마을과’ 명칭 변경에 줄곧 칼을 빼들었으나 그 무게를 이기지 못해 우왕좌왕 하는 사이 백승주 장석춘 국회의원 및 시민들이 지난달 구미역 앞에서 집회를 열고 “경제 살리기에 전념하자”고 외쳤고, 보수 정당 단체 회원 수천 명이 시청에서 시위를 벌이면서 사회갈등이 증폭되는 등 혼란을 자초했다.

이와 관련 장세용 구미시장은 “시민공동체 활성화를 위한 의도와 달리 새마을 명칭만으로 시민사회에 갈등과 논쟁이 돼 시정 낭비를 종식하고, 구미 발전을 위해 새마을과를 유지한다”면서, “실질적 기능과 역량을 갖춘 행정조직으로 시민 기대에 부응하겠다”고 말했지만, ‘소통없이 진행된 밀어붙이기식 행정이 낳은 결과’라는 비난을 면하기 어렵게 되었다.



전득렬 팀장 sakgane@hanmail.net

기사제보

닫기

(주)지역내일(이하 '회사'라 함)은 개인정보 보호법 제30조에 따라 기사제보(이하 '서비스'라 함) 이용에 따른 정보주체의 개인정보를 보호하고 이와 관련한 운영을 신속하고 원활하게 처리하기 위하여 다음과 같이 개인정보취급방침을 수립하여 공개합니다.
서비스의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에 동의하지 않는 경우 동의를 거부할 수 있습니다. 다만, 그러한 경우 서비스의 일부 또는 전부 이용이 어려울 수 있습니다.

1. 수집하는 개인정보 항목 및 수집방법
- 수집항목 : [필수]이름, 이메일, [선택]휴대폰
- 수집방법 : 서비스 이용 시

2.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
다음의 목적 내에서만 개인정보를 처리하며, 이용목적이 변경되는 경우에는 개인정보 보호법 제18조에 따라 별도의 동의를 받는 등 필요한 조치를 이행합니다.
- 이용목적 : 제보 접수 및 확인, 채택 시 소정의 선물발송 등

3. 개인정보의 보유 및 이용기간
- 보존항목 : 이름, 이메일, 휴대폰
- 보존근거 : 제보 접수 및 확인, 선물발송 조회 등
- 보존기간 : 제보 접수일로부터 3개월

4. 개인정보에 관한 민원서비스
기타 개인정보침해에 대한 신고나 상담이 필요하신 경우에는 아래 기관에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 한국인터넷진흥원 개인정보침해신고센터(http://privacy.kisa.or.kr/국번없이 118)
- 대검찰청 사이버수사과(http://www.spo.go.kr/02-3480-3570)
- 경찰청 사이버안전국(http://www.netan.go.kr/경찰민원 콜센터 182)

이름*
휴대폰
이메일*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