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수능 후 적성고사대비 어떻게 해야 하나

지역내일 2018-11-21

내스터디
이 진 대표원장


수능시험을 끝내고 나면 대다수의 수험생들과 가족은 시험 결과에 실망하는 경우가 많다. 수시를 지원한 학생들은 예상 점수를 보고 논술을 준비하거나 적성이나 면접 준비에 서두른다.

적성을 지원한 경우 가천대를 지원하고 준비하는 학생들이 가장 많은데 그 밖의 대학을 준비하는 학생들도 올해는 많을 것이다. 왜냐하면 수능 성적을 보고 적성준비를 하겠다고 수능 후 적성시험을 보는 대학에 지원한 학생들이 많기 때문이다. 적성고사를 준비할 때 기출을 중심으로 계속 반복해서 문제를 풀고 문제의 패턴을 익히는 것이 중요하다.

사실 대학별로 문제 자체가 의미 있게 큰 차이가 있다기 보다는 난이도 있는 문항의 개수가 차이나거나 출제 범위 내에서 단원의 비중이 차이가 있는 경우가 대부분이고, 수I이 출제 범위에 있냐 없냐의 차이 정도이다. 때문에 여러 대학들의 기출문제를 시간을 재고 많이 풀어보는 것이 중요하다. 지원한 대학의 기출이 아니어도 수학 출제범위가 같으면 모두 풀어보고 준비하는 게 좋다. 지원한 대학 문제만 고집할 필요는 없다.

합격의 당락은 시험시간 내에 누가 정확히 문제를 더 많이 풀어내느냐에 달렸다. 시간을 재고 문제 푸는 연습을 많이 하는 게 중요하다. 자신이 강한 과목의 문제를 빨리 풀고 나머지 자신이 약한 과목을 마지막에 풀어야 한다. 그래서 수험생 대부분은 수학을 마지막에 풀고 있다.

고사장에 늘 항상 1시간 전에 도착해서 여유있게 응시 준비를 하고 마인드 컨트롤을 하자. 1시간에 모든 감각을 집중하고 문제를 풀어야 하니 미리 도착해서 마음속으로 의지를 다져야 한다. 그리고 지나간 문제는 절대 다시보지 말고 계속 문제를 풀어가야 한다. 시간과의 싸움이기 때문이다.


수능 후 적성고사를 마지막 기회로 노리는 수험생이라면 수능 후에 한눈 팔지 말고 올인하는 전략으로 적성을 준비하고 좋은 결과가 있기를 기원한다.

기사제보

닫기

(주)지역내일(이하 '회사'라 함)은 개인정보 보호법 제30조에 따라 기사제보(이하 '서비스'라 함) 이용에 따른 정보주체의 개인정보를 보호하고 이와 관련한 운영을 신속하고 원활하게 처리하기 위하여 다음과 같이 개인정보취급방침을 수립하여 공개합니다.
서비스의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에 동의하지 않는 경우 동의를 거부할 수 있습니다. 다만, 그러한 경우 서비스의 일부 또는 전부 이용이 어려울 수 있습니다.

1. 수집하는 개인정보 항목 및 수집방법
- 수집항목 : [필수]이름, 이메일, [선택]휴대폰
- 수집방법 : 서비스 이용 시

2.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
다음의 목적 내에서만 개인정보를 처리하며, 이용목적이 변경되는 경우에는 개인정보 보호법 제18조에 따라 별도의 동의를 받는 등 필요한 조치를 이행합니다.
- 이용목적 : 제보 접수 및 확인, 채택 시 소정의 선물발송 등

3. 개인정보의 보유 및 이용기간
- 보존항목 : 이름, 이메일, 휴대폰
- 보존근거 : 제보 접수 및 확인, 선물발송 조회 등
- 보존기간 : 제보 접수일로부터 3개월

4. 개인정보에 관한 민원서비스
기타 개인정보침해에 대한 신고나 상담이 필요하신 경우에는 아래 기관에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 한국인터넷진흥원 개인정보침해신고센터(http://privacy.kisa.or.kr/국번없이 118)
- 대검찰청 사이버수사과(http://www.spo.go.kr/02-3480-3570)
- 경찰청 사이버안전국(http://www.netan.go.kr/경찰민원 콜센터 182)

이름*
휴대폰
이메일*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