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동 브런치 카페 ‘로제타 1890’]

로제타처럼! 이웃 품은 넉넉한 공간

지역내일 2018-11-23


‘로제타 1890’은 목동 사거리 인근 길가에 자리 잡고 있다. 시선을 사로잡는 흰색 건물 외관과 사연이 있음직한 상호에 끌려 안으로 들어서니, 넓고 쾌적한 홀에 배치된 여유로운 좌석이 방문자를 기분 좋게 맞이한다. 지난봄 문을 연 로제타 1890은 목동 ‘대흥교회’에서 운영하는 브런치 카페이다. 이곳이 특별한 몇 가지 이유를 꼽자면 우선 낮은 문턱에 있다. 노키즈 존 같은 말은 다른 나라 이야기. 유모차 주차공간을 따로 마련해 어린 자녀를 동반한 부모가 마음 편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배려하고 있다. 한쪽에는 컴퓨터와 팩스인쇄기를 갖다놓고 지역주민에게 무료로 개방했다. 계단을 따라 2층으로 올라가면 유아들을 위한 작은 놀이터인 유아실과 좌식 방, 4개의 소그룹 실이 있다. 특히 온돌로 만든 좌식 방은 인기가 좋아 예약을 해야 한단다. 모든 이용공간은 추가 비용이 없다. 이곳은 합리적인 가격의 브런치 메뉴로도 입소문이 났다. 샐러드, 소시지, 감자튀김, 수란 등을 한 그릇에 푸짐하게 담은 햄버그스테이크를 비롯해 갖가지 채소와 수란, 통 베이컨을 넣고 볶은 트리오브에그 김치필라프, 피자, 샐러드, 오믈렛, 파스타 종류, 파니니 등 눈과 입을 사로잡는 메뉴가 다양하게 준비돼 있어 모임이 길어져도 이용하기 좋다. 고정우 글로리아센터 담당 목사는 “카페이름은 1890년도에 한국에 와서 43년간 의료봉사를 펼친 로제타 홀 여사를 기억하기 위한 것”이라며 “종교적인 색채를 띠지 않으면서 우리 지역에서 꼭 필요한 공간을 만들고자 했으며, 앞으로도 지역과 주민들을 위한 사업을 더 확장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운영시간: 매일 오전 10시~오후 10시
위치: 양천구 등촌로 46-1
문의: 02-2644-9273

기사제보

닫기

(주)지역내일(이하 '회사'라 함)은 개인정보 보호법 제30조에 따라 기사제보(이하 '서비스'라 함) 이용에 따른 정보주체의 개인정보를 보호하고 이와 관련한 운영을 신속하고 원활하게 처리하기 위하여 다음과 같이 개인정보취급방침을 수립하여 공개합니다.
서비스의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에 동의하지 않는 경우 동의를 거부할 수 있습니다. 다만, 그러한 경우 서비스의 일부 또는 전부 이용이 어려울 수 있습니다.

1. 수집하는 개인정보 항목 및 수집방법
- 수집항목 : [필수]이름, 이메일, [선택]휴대폰
- 수집방법 : 서비스 이용 시

2.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
다음의 목적 내에서만 개인정보를 처리하며, 이용목적이 변경되는 경우에는 개인정보 보호법 제18조에 따라 별도의 동의를 받는 등 필요한 조치를 이행합니다.
- 이용목적 : 제보 접수 및 확인, 채택 시 소정의 선물발송 등

3. 개인정보의 보유 및 이용기간
- 보존항목 : 이름, 이메일, 휴대폰
- 보존근거 : 제보 접수 및 확인, 선물발송 조회 등
- 보존기간 : 제보 접수일로부터 3개월

4. 개인정보에 관한 민원서비스
기타 개인정보침해에 대한 신고나 상담이 필요하신 경우에는 아래 기관에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 한국인터넷진흥원 개인정보침해신고센터(http://privacy.kisa.or.kr/국번없이 118)
- 대검찰청 사이버수사과(http://www.spo.go.kr/02-3480-3570)
- 경찰청 사이버안전국(http://www.netan.go.kr/경찰민원 콜센터 182)

이름*
휴대폰
이메일*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