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지 공방 ‘김미영 공예마을']

“은은하고 친근한 한지의 매력에 빠져보세요”

지역내일 2018-11-28


한지 공방인 ‘김미영 공예마을’에 들어서면 한지 등불부터 눈길을 사로잡는다. 김미영 대표는 20년 동안 한지 공예 수업을 하고 작품 활동을 해 온 한지공예 분야전문가다. 처음에는 종이접기를 취미로 배우면서 매력을 느꼈고 한지를 배우면서는 마음이 편안해지는 경험을 했단다. 평생 학교 프로그램이나 방과 후 학교, 진로적성 수업, 성인들의 공방 수업 등 일주일이 바쁘다. 김 대표는 “한지의 매력은 늘 변함이 없다는 점이에요. 만질수록 친근감이 가고 오래 묵을수록 매력이 더 느껴져서 좋아요”라고 한다. 특히 김미영 공방에서는 ‘고색 한지’를 사용해 작품을 만든다. 고색은 검은색 한지를 이용해 여러 가지 방법으로 처리를 하거나 탈색을 해 고풍스럽고 예스러운 색을 나타내는 것을 말한다. 그래서 작품을 만들었을 때 은은하고 늘 우리 곁에 있어 온 듯 친근함을 느껴 볼 수 있다. 한지로 만들 수 있는 작품은 한계가 없다. 등불이나 문갑 등의 소품은 말할 것도 없고 화장대나 의자, 책상, 장식장 등의 가구도 멋들어지게 만들어 낸다. 취미 반은 주로 간단한 전등이나 삼 서랍이나 사 서랍의 생활 소품 종류들을 배우게 된다. 소품을 만들면서 한지 공예의 다양한 기법들을 익혀 볼 수 있게 한다. 전문가 반은 프로그램 안에 있는 다양한 작품들을 만들어 보면서 전시나 공모전 등도 준비를 할 수 있게 한다. 김미영 공예마을에서는 한지공예뿐만이 아니라 종이접기, 닥종이 공예도 수강할 수 있다. 모든 수업은 1:1로 이뤄지고 김미영 대표의 꼼꼼하고 전문가다운 수업으로 만족도가 높다고 한다.

위치     서울시 양천구 오목로 157 1층(신정역 1번 출구 바로 옆)
문의     010-9415-5417
이메일   mykim214@hanmail.net

기사제보

닫기

(주)지역내일(이하 '회사'라 함)은 개인정보 보호법 제30조에 따라 기사제보(이하 '서비스'라 함) 이용에 따른 정보주체의 개인정보를 보호하고 이와 관련한 운영을 신속하고 원활하게 처리하기 위하여 다음과 같이 개인정보취급방침을 수립하여 공개합니다.
서비스의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에 동의하지 않는 경우 동의를 거부할 수 있습니다. 다만, 그러한 경우 서비스의 일부 또는 전부 이용이 어려울 수 있습니다.

1. 수집하는 개인정보 항목 및 수집방법
- 수집항목 : [필수]이름, 이메일, [선택]휴대폰
- 수집방법 : 서비스 이용 시

2.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
다음의 목적 내에서만 개인정보를 처리하며, 이용목적이 변경되는 경우에는 개인정보 보호법 제18조에 따라 별도의 동의를 받는 등 필요한 조치를 이행합니다.
- 이용목적 : 제보 접수 및 확인, 채택 시 소정의 선물발송 등

3. 개인정보의 보유 및 이용기간
- 보존항목 : 이름, 이메일, 휴대폰
- 보존근거 : 제보 접수 및 확인, 선물발송 조회 등
- 보존기간 : 제보 접수일로부터 3개월

4. 개인정보에 관한 민원서비스
기타 개인정보침해에 대한 신고나 상담이 필요하신 경우에는 아래 기관에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 한국인터넷진흥원 개인정보침해신고센터(http://privacy.kisa.or.kr/국번없이 118)
- 대검찰청 사이버수사과(http://www.spo.go.kr/02-3480-3570)
- 경찰청 사이버안전국(http://www.netan.go.kr/경찰민원 콜센터 182)

이름*
휴대폰
이메일*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