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고등 내신 및 수능 국어, 깊이와 정확도가 남다른 ‘비연성장 국어학원’


신현영 리포터 2018-11-29

역대급 불수능이었다는 반응 속에 특히 ‘국어’과목에 대한 설왕설래가 한창이다. 지나치게 어렵다는 반응 속에서도 많은 수능 전문가들은 어려운 국어는 이미 3~4년 전부터 시작되었고, 앞으로도 어려운 시험은 추세가 될 것이라고 전망하고 있다. 국어교육과 전공에 정확한 개념 이해와 깊이 있는 지문 읽기로 이번 수능에서도 눈에 띄는 성과를 낸 반포 ‘비연성장 국어학원’ 황지원 원장에게 성적이 확실하게 오르는 국어 공부 방법에 대해 들어봤다.

정확한 이해, 꾸준한 학습 필요
많은 학생들과 학부모들이 ‘국어’에 대해 오해를 한다고 황 원장은 지적한다. 국어는 모국어이기 때문에 공부하지 않아도 당연하게 문제를 풀 수 있다고 생각하고, 또 잠깐 공부하면 성적이 오를 것이라고 생각한다는 것. 그러나 국어야말로 한 학년만 공부하거나 잠깐 바짝 공부한다고 되는 과목이 아니라 학년별, 영역별 장르별로 연결되는 부분이 많은 과목이라고 말한다.
따라서 단순 암기나 단편적인 지식으로 문제를 푸는데 만 급급하면 원하는 성적을 낼 수 없다고 단호히 말한다. 국어실력을 쌓기 위한 첫 번째는 장르와 영역에 대한 정확한 개념 이해가 먼저라고 한다. 개념에 대한 이해는 중학교 때부터 차근차근 단계를 밟아 기본 실력을 쌓아야 하고, 고등학교 때는 내신과 수능을 함께 대비해야 하기 때문에 기본 개념에 깊이를 더해야 한다고 한다.
중학교 때는 많은 독서활동을 통해 읽고, 생각하고, 또 자신의 생각을 글로 써보고, 다른 친구와 함께 발표해서 다시 자신의 생각을 재정리 하는 과정을 통해 국어의 기본 개념을 확실하게 다지고 고등학교 때는 자기 위치를 먼저 파악하고 부족한 부분에 집중해 다른 영역 역시 함께 유지하는 학습법이 필요하다고 말한다.

독서토론 통해 배경지식과 문제 해결력 길러
황 원장의 수업에는 독서토론이 반드시 포함된다. 독서토론은 국어 학습에 필요한 기본적인 소양을 갖추는데 효과적인 수업이라고 설명했다. 책을 읽고 토론한다는 것은 단순한 읽기만이 아닌 내용을 ‘읽고’ 이해하며 자기 생각을 정리하고 표현하는 ‘말하기’와 함께 다른 사람의 이야기를 경청하는 ‘듣기’와 발표 내용을 미리 써보는 ‘쓰기’에 이르기까지 국어의 고른 영역을 함께 배우고 익히게 된다.
이런 과정에서 화법, 작문, 문법까지 모든 국어 영역이 포함되고 또 수능과 관련된 작품들을 독서토론 수업으로 진행하면 학생들이 작품에 대한 이해력과 기억력을 높일 수 있다고 한다. 또 다른 사람의 이야기를 듣고 수용하면서 자신이 놓쳤던 부분까지 알 수 있게 된다는 것이 황 원장의 말이다.
‘비연성장 국어학원’에서는 자체 교재를 활용해 교과서 이외의 추천 작품과 전문서적에서 중요한 지문들을 직접 발췌해 다양하게 읽어 볼 수 있게 하며, 문학 이외에도 다양한 비문학, 사설과 기사들을 지문으로 활용해 배경지식을 충분히 넓힐 수 있도록 지도한다. 지문 선정 이유와 중요성을 명확하게 설명하여 이해시키며, 관련된 다른 지문으로 연결하고 확장시켜 깊이 있는 사고력과 분석력을 동시에 기르도록 하고 있다.

학습플랜에서 멘토 역할까지
다른 과목과 마찬가지로 국어는 고른 영역을 균형감 있게 공부하는 것이 중요하며 반복적인 학습으로 자기 것으로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 ‘비연성장 국어학원’에서는 자기주도적학습이 습관이 되도록 자제 제작한 ‘plan up’을 작성하도록 한다. ‘plan up’ 작성을 통해 매주 마다 해야 될 학업 목표와 세부적인 계획들을 스스로 세워 담당 선생님과 조교들이 개별 학생 멘토링을 해주고 체계적으로 관리한다.
황 원장은 ‘자기주도학습관리사’ 자격증을 가지고 있어 자기주도학습 컨설팅이 필요한 학생에게는 체계적인 관리와 상담을 해주고 있다. 뿐만 아니라 조교들 역시 교육학 전공자들이며 반포·서초지역에서 중·고등학교를 나온 선생님들로 아이들에게 학교생활과 관련된 실질적인 조언을 해줄 수 있다. 또 약점을 단기간에 보완할 수 있도록 개별 클리닉 수업도 병행한다.
황 원장은 “‘비연성장(斐然成章)’은 <논어>에 나온 말로 ‘찬란하게 빛이 나다’, ‘아름답게 마름질하다, 재단하다’라는 의미입니다. 제대로 배우면 아이들 모두 국어 성적에서 찬란하게 빛이 날 수 있습니다. 문학전공자가 아닌 국어교육 전공자에게 영역별 약점을 제대로 보완하면 학생들의 자신감과도 연결되고, 또 학습관리 플랜과 소통으로 학생들을 인격적으로 성장시키는 교육을 하겠습니다”라고 덧붙였다.
문의 02-591-0907~8

신현영 리포터 syhy0126@naver.com

기사제보

닫기

(주)지역내일(이하 '회사'라 함)은 개인정보 보호법 제30조에 따라 기사제보(이하 '서비스'라 함) 이용에 따른 정보주체의 개인정보를 보호하고 이와 관련한 운영을 신속하고 원활하게 처리하기 위하여 다음과 같이 개인정보취급방침을 수립하여 공개합니다.
서비스의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에 동의하지 않는 경우 동의를 거부할 수 있습니다. 다만, 그러한 경우 서비스의 일부 또는 전부 이용이 어려울 수 있습니다.

1. 수집하는 개인정보 항목 및 수집방법
- 수집항목 : [필수]이름, 이메일, [선택]휴대폰
- 수집방법 : 서비스 이용 시

2.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
다음의 목적 내에서만 개인정보를 처리하며, 이용목적이 변경되는 경우에는 개인정보 보호법 제18조에 따라 별도의 동의를 받는 등 필요한 조치를 이행합니다.
- 이용목적 : 제보 접수 및 확인, 채택 시 소정의 선물발송 등

3. 개인정보의 보유 및 이용기간
- 보존항목 : 이름, 이메일, 휴대폰
- 보존근거 : 제보 접수 및 확인, 선물발송 조회 등
- 보존기간 : 제보 접수일로부터 3개월

4. 개인정보에 관한 민원서비스
기타 개인정보침해에 대한 신고나 상담이 필요하신 경우에는 아래 기관에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 한국인터넷진흥원 개인정보침해신고센터(http://privacy.kisa.or.kr/국번없이 118)
- 대검찰청 사이버수사과(http://www.spo.go.kr/02-3480-3570)
- 경찰청 사이버안전국(http://www.netan.go.kr/경찰민원 콜센터 182)

이름*
휴대폰
이메일*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