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시험기간 및 평상시 과학 학습법

지역내일 2018-12-04 (수정 2018-12-04 오후 11:46:15)

엠에스스퀘어 방철환 원장


보충수업의 의미

시험을 앞두고 학습진도를 마무리하는 보충수업을 진행한다. 사실 “직전 보충이 성적 향상에 많은 도움이 될까?”에 대한 의문이 들지만 최종적인 마무리, 불안함의 극복 위해 반드시 필요한 과정이다. 직전보충은 일상적인 방식의 수업을 하지는 않는다. 왜일까? 학생들마다 부족한 부분이 다르기 때문이다. 일반적으로 직전보충은 마무리 공부를 하고, 질문을 받아주는 형식을 취하는 편이 유리하다. 직전 보충수업 이라기 보다는 직전 질의 응답이라고 하는 게 맞는 표현일 것 같다. 


부족함을 채우는 포인트 정리수업

대부분 학생들은 자기만의 노트정리로 내용 정리가 되어있다. 자기만의 노트를 가지고 있는 학생들은 이미 준비된 학생들로 반드시 성적이 보장된다. 하지만 경험상 모든 학생들이 노트정리를 하기는 쉽지 않다. 노트정리가 되어있지 않다고 해도 학교나 학원에서 주는 과제를 통해 모르는 부분에 대한 포인트 수업을 잘 활용한다면 충분한 내용정리가 된다. 


과제물을 수행하는 원칙

기본적으로 국영수 학교 과제만 해도 양이 상당하다. 과학까지 과제를 많이 내면  많은 부담이 된다. 그렇지만 학생들에게 부탁하는 얘기가 있다. 첫째, 숙제는 꼭 수업 후 하루 이틀 내에 할 것. 둘째, 모든 보기를 반드시 읽어 보고 모르는 보기를 체크할 것. 셋째, 숙제는 모르는 부분을 찾는 것이 목적이다. 사실 훈련이 되어있지 않은 경우 실천하기는 쉽지 않다. 대부분의 학생들은 일주일에 한번 수업 시간(=과학은 보통 주 1회 수업)에 들은 내용을 가지고 과제를 한다. 보통은 다음수업 전날, 6일이나 지나서 하는 학생이 대부분이다. 심리학자 에빙하우스의 망각곡선에 따르면 ‘이미 머릿속에서 학습 내용의 80%는 휘발된 상태’에서 문제를 푸니 문제가 안 풀리고 과제를 통한 효과도 적다. 가급적이면 수업 후 하루 이틀 안에 노트 정리를 하거나 노트정리를 하지 않더라도 위에서 말한 과제의 의미대로 자신이 모르는 부분만 찾아두며 질문할 내용을 체크해두는 것이 좋다. 

기사제보

닫기

(주)지역내일(이하 '회사'라 함)은 개인정보 보호법 제30조에 따라 기사제보(이하 '서비스'라 함) 이용에 따른 정보주체의 개인정보를 보호하고 이와 관련한 운영을 신속하고 원활하게 처리하기 위하여 다음과 같이 개인정보취급방침을 수립하여 공개합니다.
서비스의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에 동의하지 않는 경우 동의를 거부할 수 있습니다. 다만, 그러한 경우 서비스의 일부 또는 전부 이용이 어려울 수 있습니다.

1. 수집하는 개인정보 항목 및 수집방법
- 수집항목 : [필수]이름, 이메일, [선택]휴대폰
- 수집방법 : 서비스 이용 시

2.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
다음의 목적 내에서만 개인정보를 처리하며, 이용목적이 변경되는 경우에는 개인정보 보호법 제18조에 따라 별도의 동의를 받는 등 필요한 조치를 이행합니다.
- 이용목적 : 제보 접수 및 확인, 채택 시 소정의 선물발송 등

3. 개인정보의 보유 및 이용기간
- 보존항목 : 이름, 이메일, 휴대폰
- 보존근거 : 제보 접수 및 확인, 선물발송 조회 등
- 보존기간 : 제보 접수일로부터 3개월

4. 개인정보에 관한 민원서비스
기타 개인정보침해에 대한 신고나 상담이 필요하신 경우에는 아래 기관에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 한국인터넷진흥원 개인정보침해신고센터(http://privacy.kisa.or.kr/국번없이 118)
- 대검찰청 사이버수사과(http://www.spo.go.kr/02-3480-3570)
- 경찰청 사이버안전국(http://www.netan.go.kr/경찰민원 콜센터 182)

이름*
휴대폰
이메일*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