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기고

수능 영어의 오해와 진실

지역내일 2018-12-06

2019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채점결과가 4일 발표되었다. 수능 영어는 전년도 1등급 10.03%에서 올해 5.30%로, 90점 이상 1등급을 받은 학생의 숫자가 큰 폭으로 감소했다.
어려워진 수능 영어에 관하여 여지없이 우려하는 수많은 기사와 블로그의 글들이 넘쳐나는 상황이다.

수능 영어는 읽어내는 자체에 의미
오늘의 요점은 바로 여기에 있다. 이는 영어를 ‘언어’로 보는 관점과 시험에서 ‘영어 읽기’를 혼동하는 전형적인 사례들이다. 수능 영어에 출제되는 문제는 외국의 교양서적이나 논문을 기반으로 만들어지고, 대학교 학사과정이나 석사과정의 학생들이 읽고, 배우는 내용들이다.
즉, 수능 수험생들에게 요구하는 것은 영어 문제의 내용을 이해하고 분석하라는 것이 아니다. 이해와 분석은 대학에 가서 할 공부이다. 수능 영어는 읽어내는 자체에 의미가 있다. 바로 이것이 영어시간에 ‘I am a student’를 배우는 가장 중요한 이유이다. ‘나 = 학생이다’라는 말은 나와 학생을 같은 단어로 설정하라는 것이다.

수능 영어는 영어 읽기의 기준을 제시
예를 들어, ‘Heritage is equal to artefacts, not to traditions’(문화유산은 인공물과 같고 전통과는 다르다)라는 문장에서 이해해야 하는 것은 무엇일까? Heritage = artefacts와 Heritage ≠ traditions라는 설정이다. 따라서 추론이란 artefacts ≠ traditions이다.
시험문제를 읽을 때, heritage 단어를 artefacts와 똑같이 규정하고, artefacts는 traditions와는 다르다는 설정을 아는 수험생이 정답을 찾는 것이다. “왜 문화유산이 인공물과 같을까?” 혹은, “어떻게 문화유산이 전통과 다를까?, 왜 인공물과 전통은 같을 수 없을까?” 라는 질문은 시험시간에는 필요가 없는 것이다. 이런 궁금증은 대학에 가서 공부해야할 부분이다.

수능 영어의 핵심은 철학적 내용을 이해하고 분석하는 시험이 아니라, 영어 읽기의 기준을 제시하는 시험이다.


김시경부원장
유패스학원 & 메가스터디 러셀 강사
문의  02-557-5493

기사제보

닫기

(주)지역내일(이하 '회사'라 함)은 개인정보 보호법 제30조에 따라 기사제보(이하 '서비스'라 함) 이용에 따른 정보주체의 개인정보를 보호하고 이와 관련한 운영을 신속하고 원활하게 처리하기 위하여 다음과 같이 개인정보취급방침을 수립하여 공개합니다.
서비스의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에 동의하지 않는 경우 동의를 거부할 수 있습니다. 다만, 그러한 경우 서비스의 일부 또는 전부 이용이 어려울 수 있습니다.

1. 수집하는 개인정보 항목 및 수집방법
- 수집항목 : [필수]이름, 이메일, [선택]휴대폰
- 수집방법 : 서비스 이용 시

2.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
다음의 목적 내에서만 개인정보를 처리하며, 이용목적이 변경되는 경우에는 개인정보 보호법 제18조에 따라 별도의 동의를 받는 등 필요한 조치를 이행합니다.
- 이용목적 : 제보 접수 및 확인, 채택 시 소정의 선물발송 등

3. 개인정보의 보유 및 이용기간
- 보존항목 : 이름, 이메일, 휴대폰
- 보존근거 : 제보 접수 및 확인, 선물발송 조회 등
- 보존기간 : 제보 접수일로부터 3개월

4. 개인정보에 관한 민원서비스
기타 개인정보침해에 대한 신고나 상담이 필요하신 경우에는 아래 기관에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 한국인터넷진흥원 개인정보침해신고센터(http://privacy.kisa.or.kr/국번없이 118)
- 대검찰청 사이버수사과(http://www.spo.go.kr/02-3480-3570)
- 경찰청 사이버안전국(http://www.netan.go.kr/경찰민원 콜센터 182)

이름*
휴대폰
이메일*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