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세용 구미시장 관사 부활 ‘없던 일로’

지역내일 2018-12-10


장세용 구미시장이 관련 조례 규정에 따라 '관사'를 부활시키려 했지만, 구미시의회의 예산 ‘전액 삭감’으로 무산됐다. 지난 3일 구미시와 구미경실련 등에 따르면 장 시장은 시장관사로 사용할 송정동 P아파트의 전세보증금 3억5000만원과 관리비와 공과금 등을 2019년도 예산에 편성했다.

구미시는 장세용 시장이 현재 월세 120만원을 개인비용으로 부담해서 살고 있는 183㎡(약 55평)규모의 송정동 P아파트를 임차해 내년부터 전세보증금과 관리비 등을 지원하기로 결정하고 예산에 반영했으나 시민단체의 반발과 반대 여론에 밀려 ‘없던 일’이 되었다.

이에 앞서 구미시는 장세용 시장이 취임전인 당선인 신분으로 인수위 활동을 하던 지난 6월 말에는 시청 1층에 위치한 멀쩡한 시장 집무실을 리모델링해 빈축을 사기도 했다. 시장실과 부속실, 시민사랑방 등의 벽과 천정 등을 모두 뜯어내고 다시 하는데 들어간 돈은 내부 공사에 2,000만원, 집기 등 구입비용 1,500만원 등 모두 3,500만원이 든 것으로 알려졌다.



장세용 시장은 지난 6.13지방선거에서 자유한국당 텃밭이자 박정희 전 대통령의 고향으로 보수의 성지라 불리는 구미시에서 당선돼 전국적인 주목을 받았다. 특히 장 시장은 “나는 민주화 운동을 한사람, 서민 출신”을 입버릇처럼 말해 온 진보진영의 개혁성향이 강한 기초단체장이어서 ‘관사 부활 시도는 뜻밖’이라는 평가다.

구미시장 관사는 지난 2006년부터 없어졌다. 관사는 임명직 시대의 유물이라는 지적에 따라 김관용 전 구미시장이 지난 2003년 구미경실련의 관사폐지운동을 수용, 2004년 7월부터 월세를 내고 사용한 후 매각했다. 남유진 전 시장은 2006년 7월 취임하면서 자가를 매입해 출퇴근했다.

구미경실련은 "대구시장보다 큰 관사를 부활해 전국 실업률 4위 등 지역경제 위기에 아랑곳하지 않는 장세용 시장의 시대변화 역주행이 민주당 정체성에 맞는 지 묻고 싶다"고 말하기도 했다. 한편, 구미시 현재 관사는 지난 2015년 2억7,300만원을 들여 매입한 82㎡(약 25평)규모의 송정동 소재 아파트가 있다. 현재 이묵 부시장이 사용하고 있으며, 관리비 공과금 명목으로 월 40여 만원이 지출 되고 있다.



전득렬 팀장 sakgane@hanmail.net

기사제보

닫기
(주)내일엘엠씨(이하 '회사'라 함)은 개인정보보호법을 준수하고 있으며, 지역내일 미디어 사이트와 관련하여 아래와 같이 개인정보 수집∙이용(제공)에 대한 귀하의 동의를 받고자 합니다. 내용을 자세히 읽으신 후 동의 여부를 결정하여 주십시오. [관련법령 개인정보보호법 제15조, 제17조, 제22조, 제23조, 제24조] 회사는 이용자의 개인정보를 중요시하며,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개인정보보호법」을 준수하기 위하여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사는 개인정보처리방침을 통하여 회사가 이용자로부터 제공받은 개인정보를 어떠한 용도와 방식으로 이용하고 있으며, 개인정보보호를 위해 어떠한 조치를 취하고 있는지 알려드립니다.


1) 수집 방법
지역내일 미디어 기사제보

2) 수집하는 개인정보의 이용 목적
기사 제보 확인 및 운영

3) 수집 항목
필수 : 이름, 이메일 / 제보내용
선택 : 휴대폰
※인터넷 서비스 이용과정에서 아래 개인정보 항목이 자동으로 생성되어 수집될 수 있습니다. (IP 주소, 쿠키, MAC 주소, 서비스 이용 기록, 방문 기록, 불량 이용 기록 등)

4) 보유 및 이용기간
① 회사는 정보주체에게 동의 받은 개인정보 보유기간이 경과하거나 개인정보의 처리 목적이 달성된 경우 지체 없이 개인정보를 복구·재생 할 수 없도록 파기합니다. 다만, 다른 법률에 따라 개인정보를 보존하여야 하는 경우에는 해당 기간 동안 개인정보를 보존합니다.
② 처리목적에 따른 개인정보의 보유기간은 다음과 같습니다.
- 문의 등록일로부터 3개월

※ 관계 법령
이용자의 인터넷 로그 등 로그 기록 / 이용자의 접속자 추적 자료 : 3개월 (통신비밀보호법)

5) 수집 거부의 권리
귀하는 개인정보 수집·이용에 동의하지 않으실 수 있습니다. 다만, 수집 거부 시 문의하기 기능이 제한됩니다.
이름*
휴대폰
이메일*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