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건 없는 3종 요구… 시청 앞에 모인 목동 주민들

지역내일 2018-12-12


"서울시가 깡패가?" "두 번 다시 안 당한다. 두 눈 뜨고 행동하자."
지난 12월 4일 서울시청 광장에는 궂은 날씨에도 불구하고 목동 1,2,3단지 주민들 수백 명이 모여 서울시 등 행정당국과 지역 정치인을 향한 불만과 경고의 메시지를 날렸다.
주민들은 2004년 서울시 종세분화 당시 3종 조건임에도 불구하고 신정뉴타운 개발을 위해 해당 지역을 3종으로 분류하면서 목동1,2,3단지를 2종으로 부여했다고 주장한다. 재건축 연한 도래 시 검토·조정해주겠다는 부기를 했음에도 이후 2009년 생긴 ‘한 단계 종상향 시 기부채납 규정’을 이제 와서 적용하고자 하는 것은 불합리한 행정 오류라는 것이다.
현재 목동 전체 단지를 아우르는 지구단위계획이 서울시에 입안 진행 중이다. 양천구는 원래 기준에 따라 목동1,2,3단지를 기부채납 없이 다른 단지와 마찬가지로 3종으로 서울시에 올렸으나 서울시는 이에 대한 적정성 보완을 요구하고 있는 상태다.
이날 대형버스 3대 및 개별 차량을 이용해 모인 주민들은 성명서 발표로 눈뜨고 빼앗긴 정당한 권리행사 모든 방법을 동원해 끝까지 투쟁할 것을 다짐했다. 목동1,2,3단지 조건 없는 3종 환원 추진연합 유태동 회장은 “서울시가 다른 지역과의 형평성을 운운하는데 이미 기부채납하고 종상향된 가락시영아파트나 대치청실아파트의 경우 원래 12층 이하 저층 아파트로 2종이 맞고 목동1,2,3단지는 경우가 완전히 다르다”고 주장하며 “조속한 조건 없는 3종환원이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기사제보

닫기

(주)지역내일(이하 '회사'라 함)은 개인정보 보호법 제30조에 따라 기사제보(이하 '서비스'라 함) 이용에 따른 정보주체의 개인정보를 보호하고 이와 관련한 운영을 신속하고 원활하게 처리하기 위하여 다음과 같이 개인정보취급방침을 수립하여 공개합니다.
서비스의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에 동의하지 않는 경우 동의를 거부할 수 있습니다. 다만, 그러한 경우 서비스의 일부 또는 전부 이용이 어려울 수 있습니다.

1. 수집하는 개인정보 항목 및 수집방법
- 수집항목 : [필수]이름, 이메일, [선택]휴대폰
- 수집방법 : 서비스 이용 시

2.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
다음의 목적 내에서만 개인정보를 처리하며, 이용목적이 변경되는 경우에는 개인정보 보호법 제18조에 따라 별도의 동의를 받는 등 필요한 조치를 이행합니다.
- 이용목적 : 제보 접수 및 확인, 채택 시 소정의 선물발송 등

3. 개인정보의 보유 및 이용기간
- 보존항목 : 이름, 이메일, 휴대폰
- 보존근거 : 제보 접수 및 확인, 선물발송 조회 등
- 보존기간 : 제보 접수일로부터 3개월

4. 개인정보에 관한 민원서비스
기타 개인정보침해에 대한 신고나 상담이 필요하신 경우에는 아래 기관에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 한국인터넷진흥원 개인정보침해신고센터(http://privacy.kisa.or.kr/국번없이 118)
- 대검찰청 사이버수사과(http://www.spo.go.kr/02-3480-3570)
- 경찰청 사이버안전국(http://www.netan.go.kr/경찰민원 콜센터 182)

이름*
휴대폰
이메일*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