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인 미디어 만드는 모임 ‘손바닥 라디오’]

소중한 나의 이야기를 나만의 방송국에서~

박 선 리포터 2018-12-12

“세상의 기준에 내 모습을 맞추지 말아요. 마지막 곡은 퀸의 보헤미안 랩소디입니다” 클로징 멘트가 끝나고 음악이 나오는 순간 방금 목소리를 낸 진행자는 안도의 한숨을 내쉰다. 1인 미디어를 만들어 보는 모임인 ‘손바닥 라디오’의 마지막 수업 시간이 감미로운 음악으로 끝나가고 있었다. 양천구 1인 방송 만들기 모임인 ‘손바닥 라디오’는 벌써 2기의 교육이 끝났다. 만나 방송 만드는 재미를 들어보았다. 



라디오 안에서 들려오는 나의 이야기

바야흐로 개인 방송국 시대다. 누구나 약간의 교육을 받고 방송에 대한 열정을 가지고 있다면 방송을 만들어 낼 수 있다. ‘손바닥 라디오’ 1기는 2017년 생겨났다. 1기에 참여했던 사람들과 새롭게 참여한 마을 주민들이 모여 손바닥 라디오 2기가 탄생했다. 김은미 씨는 “워낙 라디오를 좋아했어요. 내가 즐겨 듣던 라디오에 내 목소리가 나온다니 너무 설렙니다” 한다. 봄부터 시작된 교육은 1년을 꽉 채워 알차게 진행됐다. 미디어 인문학 강의, 핸드폰으로 배워보는 녹음과 편집, 다른 동네 미디어 탐방과 마지막으로 나만의 공개방송 기획과 방송까지 숨차게 달려오고 배워왔다. 조정연 씨는 “아이를 낳고 산후우울증을 겪었어요. 미디어 교육을 받으면서 나를 돌아보고 육아에 대해 다시 생각할 수 있는 시간이 되었어요”라고 한다. 방송을 만드는데 필요한 기획, 대본, 녹음, 송출까지 해보면서 방송의 완성뿐만이 아니라 나를 돌아보고 내 생각을 완성하는 시간을 만들어 냈다고 회원들은 입을 모은다. 


내 곁을 한 번 더 돌아보는 여유가 생겨

거의 1년을 꾸준히 교육을 받으면서 지내온 손바닥 라디오 회원들은 멘트 한 줄, 녹음하는 목소리 한마디도 자신감이 넘친다. 프로그램의 구성도 알차다. 그림책을 소재로 하는 ‘그림책 일기’프로그램은 기대하는 보통의 형식과는 좀 다르다. 프로그램을 기획한 배주현 씨는 “그림책의 주인공이 오늘의 일기를 쓰는 형식으로 구성해 보았어요. 아이들뿐만이 아니라 어른들도 소개되는 그림책에 흥미를 느끼게 되었으면 좋겠어요” 한다. ‘퍼플링의 두 번째 독서’프로그램도 책과 관련한 프로그램이다. 김남희 씨는 “신간 책도 좋겠지만 젊었을 때 읽었던 책을 다시 한번 읽어보면 색다른 맛이 느껴지는 것 같아요. 두 번째 읽는 책의 맛을 함께 느껴보고 싶었어요”라고 한다. 책과 관련한 프로그램만 있는 것은 아니다. 사람들이 관심을 많이 받는 드라마나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들어보고 그 에피소드와 영화음악까지 들어보는 프로그램인 ‘펀펀 퍼니 스토리’, 자녀 양육과 엄마의 역할에 대한 솔직한 이야기를 하는 ‘엄마는 사랑 중’도 의미가 있는 프로그램들이다. 


라디오를 통해 성숙한 사람이 되는 경험 해

손바닥 라디오는 지난 10월에 공개방송을 진행했다. 마을 사람들과 지인들 앞에서 처음으로 하는 공개방송이라 무척 떨리고 힘들기도 했지만 열띤 호응 덕분에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방송하면서 청취자들을 바로 눈앞에서 만나 반응을 바로바로 느껴볼 수 있는 귀한 경험을 했다. 또, 마을 축제인 용왕산 ‘별 헤는 밤’축제에서는 부스를 만들어 직접 디제이 체험을 해 보게 했다. 어린이들과 마을 주민들의 뜨거운 인기를 끌었다. 직접 만든 프로그램에 대한 보안 점이나 살려야 할 점들을 확실하게 알 수 있는 시간이 되었단다. ‘김미애가 만나는 사람들’ 프로그램을 기획한 김미애 씨는 양천구에서 사진작가로 활동하고 봉사활동도 많이 하고 있는데 방송을 만든다는 것은 색다른 재미가 있다고 자랑한다. 올해 2기 교육은 마치지만 회원들이 만든 프로그램은 계속 업데이트가 될 예정이다. 


<미니인터뷰>

임지형 씨
미디어 수업을 진행했는데 한 분도 빼놓지 않고 열정적으로 임해 믿음 감이 가고 감사했어요. 아이디어가 너무 좋은 프로그램들을 기획해 재미있고 유익한 방송을 만들게 되었어요. 모임이 유지되고 방송도 계속 업데이트되었으면 합니다


배주현 씨
그림책과 관련한 프로그램을 만들었는데 아이들뿐만이 아니라 성인들도 그림책에 호기심을 가지고 많이 읽게 하고 싶어요. 방송은 알아갈수록 어렵지만 재미있어요


김은미 씨
나의 방송을 만들게 된 뒤부터는 라디오를 들을 때도 주의 깊게 들어요, 주변에 관심을 기울이게 된 것 같아요. 드라마나 방송, 영화의 뒷이야기 등을 소개하는 재미있는 방송을 하고 싶어요


조정연 씨
자녀 육아를 하면서 공감할 수 있는 이야기를 만들어 내고 싶었어요. 나 자신의 발전과 자존감을 높여주는 내용으로 방송을 기획하고 있어요. 모든 엄마가 꿈을 가지기를 바랍니다


김미애 씨
우리 이웃들을 만나 살아가는 이야기를 들어보는 프로그램을 만들었어요. 손바닥 라디오를 친근감 있게 느낄 수 있도록 하고 싶어요. 미디어를 통한 봉사를 꾸준히 하고 싶어요

박 선 리포터 nunano33@naver.com

기사제보

닫기

(주)내일엘엠씨(이하 '회사'라 함)은 개인정보 보호법 제30조에 따라 기사제보(이하 '서비스'라 함) 이용에 따른 정보주체의 개인정보를 보호하고 이와 관련한 운영을 신속하고 원활하게 처리하기 위하여 다음과 같이 개인정보취급방침을 수립하여 공개합니다.
서비스의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에 동의하지 않는 경우 동의를 거부할 수 있습니다. 다만, 그러한 경우 서비스의 일부 또는 전부 이용이 어려울 수 있습니다.

1. 수집하는 개인정보 항목 및 수집방법
- 수집항목 : [필수]이름, 이메일, [선택]휴대폰
- 수집방법 : 서비스 이용 시

2.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
다음의 목적 내에서만 개인정보를 처리하며, 이용목적이 변경되는 경우에는 개인정보 보호법 제18조에 따라 별도의 동의를 받는 등 필요한 조치를 이행합니다.
- 이용목적 : 제보 접수 및 확인, 채택 시 소정의 선물발송 등

3. 개인정보의 보유 및 이용기간
- 보존항목 : 이름, 이메일, 휴대폰
- 보존근거 : 제보 접수 및 확인, 선물발송 조회 등
- 보존기간 : 제보 접수일로부터 3개월

4. 개인정보에 관한 민원서비스
기타 개인정보침해에 대한 신고나 상담이 필요하신 경우에는 아래 기관에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 한국인터넷진흥원 개인정보침해신고센터(http://privacy.kisa.or.kr/국번없이 118)
- 대검찰청 사이버수사과(http://www.spo.go.kr/02-3480-3570)
- 경찰청 사이버안전국(http://www.netan.go.kr/경찰민원 콜센터 182)

이름*
휴대폰
이메일*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