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중학교 2학년 4반, 사랑의 연탄 나눔 봉사 활동 펼쳐]

“얼굴엔 연탄 검댕이 가득했지만 마음만은 행복했던 하루”

남지연 리포터 2018-12-20


 코끝이 찡하게 시려오는 추운 겨울, 마음을 함께 나누려는 이웃들의 소식은 언제나 훈훈하다. 특히 오마중학교(이하 오마중) 2학년 4반 학생들이 펼친 사랑의 연탄 나눔 봉사활동은 주위 어른들과 이웃들에게 귀감이 되고 있다. 지난 15일 토요일, 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오마중 2학년 4반 학생들은 화전동 두 가정에 연탄을 직접 배달하며 따스한 마음을 전했다. 이번 봉사활동은 한 반이 되어 최고의 한 해를 보낸 4반 친구들이 곧 헤어지는 아쉬움을 달래고 오래도록 기억될 의미 있는 추억을 만들어보고자 모두가 함께 계획했다고 한다.
 ‘사랑의 연탄 나눔 운동’에 연락해 참여 의사를 밝히고 십시일반 모아 11만 7천원을 전달, 화전동 동사무소 인근 2곳 가정에 연탄 500장을 배달했다. 4반 학생들은 “추운 날씨에 손끝이 시리고, 연탄이 생각보다 무거워 나르기 힘들었어도 의미 있는 시간이자 잊지 못할 추억이 된 것 같다”고 입을 모았다. 봉사활동에 참여한 한 학생은 “이번 사랑의 연탄 나눔은 단순히 봉사 시간을 채우기 위해 하는 봉사활동이 아니었다”며 “진정한 배려와 봉사의 마음은 물론 부모님께 감사하는 마음을 다시 한 번 되새기는 뜻 깊은 시간이 됐다”고 말했다. 또 다른 학생은 “우리 4반은 공부, 예체능 모두 못하는 것이 없는 완벽한 반이었다. 다른 반 친구들도 저희 반에 오고 싶어 할 만큼 부러움을 한 몸에 받는 4반이었다”며 “행복했던 2학년을 마무리하며 소중한 추억을 하나 더 만들어 기쁘고, 우리의 우정이 오래도록 이어졌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남지연 리포터 lamanua@naver.com

기사제보

닫기

(주)내일엘엠씨(이하 '회사'라 함)은 개인정보 보호법 제30조에 따라 기사제보(이하 '서비스'라 함) 이용에 따른 정보주체의 개인정보를 보호하고 이와 관련한 운영을 신속하고 원활하게 처리하기 위하여 다음과 같이 개인정보취급방침을 수립하여 공개합니다.
서비스의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에 동의하지 않는 경우 동의를 거부할 수 있습니다. 다만, 그러한 경우 서비스의 일부 또는 전부 이용이 어려울 수 있습니다.

1. 수집하는 개인정보 항목 및 수집방법
- 수집항목 : [필수]이름, 이메일, [선택]휴대폰
- 수집방법 : 서비스 이용 시

2.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
다음의 목적 내에서만 개인정보를 처리하며, 이용목적이 변경되는 경우에는 개인정보 보호법 제18조에 따라 별도의 동의를 받는 등 필요한 조치를 이행합니다.
- 이용목적 : 제보 접수 및 확인, 채택 시 소정의 선물발송 등

3. 개인정보의 보유 및 이용기간
- 보존항목 : 이름, 이메일, 휴대폰
- 보존근거 : 제보 접수 및 확인, 선물발송 조회 등
- 보존기간 : 제보 접수일로부터 3개월

4. 개인정보에 관한 민원서비스
기타 개인정보침해에 대한 신고나 상담이 필요하신 경우에는 아래 기관에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 한국인터넷진흥원 개인정보침해신고센터(http://privacy.kisa.or.kr/국번없이 118)
- 대검찰청 사이버수사과(http://www.spo.go.kr/02-3480-3570)
- 경찰청 사이버안전국(http://www.netan.go.kr/경찰민원 콜센터 182)

이름*
휴대폰
이메일*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