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내동 돌고래상가 수입주방용품 ‘노벨티’]

장보러 갔다 살짝 즐겨보는 나만의 시간

문하영 리포터 2018-12-24


분당의 대표적인 재래시장 중 하나인 돌고래상가에서 2014년부터 수입주방용품 전문점 ‘노벨티’를 운영해 온 박영신 대표는 “집에서 주부로 20년 가까이 지내다가 아들을 유학 보내고 신나고 즐거운 ‘내 일’을 하고 싶어 궁리하던 중 우연찮게 기회가 닿아 수입주방용품점을 운영하게 되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워낙 주방 살림살이에 관심이 많았었기에 본인이 직접 써 본 물건들 중 정말 괜찮았던 물건들을 하나하나 주문하고 진열하는 것이 재미있었고 그녀의 안목을 믿고, 비슷한 취향의 손님들이 단골이 되면서 그들과 살림살이 이야기를 두런두런 나눈 것이 벌써 내년이면 어느새 만 5년차란다.
물건을 고를 때 가장 신경 썼던 것은 ‘조금 값이 나가더라도 오래 쓸 수 있는가, 일정 이상의 품질을 보증하는가’였다. 결국 그러한 박 대표의 마음이 통해 단골 층이 두터워졌고, 입소문이 나면서 먼 지역에서도 일부러 찾아오는 이들이 생겼다.
‘노벨티’에서는 연말연시를 맞아 부담스럽지 않은 선에서 마음을 주고받을 수 있는 선물로 제격인 다양한 종류의 주방용품을 구비해 놓았다. 영국산 커피 잔, 일본산 티팟과 커피용품, 이탈리아산 수저통, 독일산 보온보냉주전자에 대한 문의가 많으며 텀블러 등도 단체 사은품으로 주문이 많다. 일 년 동안 고생한 나를 위해 작은 선물을 하고 싶은 주부라면, 늦은 오후 저녁 장거리를 보면서 슬쩍 ‘노벨티’에 들러보길 권한다.
주방 살림살이야 어디 주부들만을 위한 선물이라 할 수 있겠는가. 마음 편히 박 대표와 수다라도 떨면서 쇼핑의 즐거움도 만끽해보자.


위      치 성남시 분당구 내정로 174번길 42
문      의 031-713-4533

문하영 리포터 asrai21@hanmail.net

기사제보

닫기

(주)내일엘엠씨(이하 '회사'라 함)은 개인정보 보호법 제30조에 따라 기사제보(이하 '서비스'라 함) 이용에 따른 정보주체의 개인정보를 보호하고 이와 관련한 운영을 신속하고 원활하게 처리하기 위하여 다음과 같이 개인정보취급방침을 수립하여 공개합니다.
서비스의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에 동의하지 않는 경우 동의를 거부할 수 있습니다. 다만, 그러한 경우 서비스의 일부 또는 전부 이용이 어려울 수 있습니다.

1. 수집하는 개인정보 항목 및 수집방법
- 수집항목 : [필수]이름, 이메일, [선택]휴대폰
- 수집방법 : 서비스 이용 시

2.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
다음의 목적 내에서만 개인정보를 처리하며, 이용목적이 변경되는 경우에는 개인정보 보호법 제18조에 따라 별도의 동의를 받는 등 필요한 조치를 이행합니다.
- 이용목적 : 제보 접수 및 확인, 채택 시 소정의 선물발송 등

3. 개인정보의 보유 및 이용기간
- 보존항목 : 이름, 이메일, 휴대폰
- 보존근거 : 제보 접수 및 확인, 선물발송 조회 등
- 보존기간 : 제보 접수일로부터 3개월

4. 개인정보에 관한 민원서비스
기타 개인정보침해에 대한 신고나 상담이 필요하신 경우에는 아래 기관에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 한국인터넷진흥원 개인정보침해신고센터(http://privacy.kisa.or.kr/국번없이 118)
- 대검찰청 사이버수사과(http://www.spo.go.kr/02-3480-3570)
- 경찰청 사이버안전국(http://www.netan.go.kr/경찰민원 콜센터 182)

이름*
휴대폰
이메일*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