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현국어

불수능에도 흔들림 없는 국어 고득점 확보하기

개인별 약점 철저 분석 후 꼼꼼하고 치밀하게 극복해야

박혜준 리포터 2018-12-27

2018학년도 수능에서는 국어영역 만점자가 3214명이었던 반면, 올해 수능 국어 영역 만점자는 148명뿐이었다. 평소 모의고사에서 늘 만점을 받았던 학생도, 꾸준히 1등급을 유지했던 학생도 이번 2019학년도 수능 국어에서는 2~3 등급씩 떨어지는 대참사를 경험했다. 국어 영역만큼은 자신했던 학생들이 왜 이런 어처구니없는 성적표를 받아야 했을까? 수준별 소수 정예 학습관리로 어떤 난이도에도 흔들리지 않는 학습 근육을 키우는 ‘박현국어’를 찾아가 보았다.  



1:1 & 소수 정예 학습관리
박현 원장에게 수험생들의 국어 영역 점수가 크게 흔들린 이유를 물으니 “평소 문제풀이 식 학습으로 국어 공부를 했다면 난이도가 높아졌을 때 흔들릴 수밖에 없습니다. 하지만 공부할 때 힘이 들더라도 기본에 충실하고, 차근차근 사고력과 독해력을 높이는 공부를 했다면 갑자기 난이도가 높아진다고 해도 크게 흔들리지 않습니다”라는 답이 돌아온다. 일방적인 방향으로 진행되는 대형 강의에 익숙해지고, 대량의 사설 모의고사 풀이에 의존했던 학생들에게는 이번 수능 국어 영역이 어려울 수밖에 없었다는 진단이다. 혼란스러울 때일수록 정도를 걸어야 하고, 복잡할수록 기본에 충실한 것이 최선이 된다.
대형 강의의 내용이 아무리 훌륭해도 학생 개개인이 자신의 약점 부분을 제대로 파악하고 있지 않으면 실력은 성장하기 어렵다. ‘박현국어’가 소수 정예 수업을 고집하는 이유다. 정규반의 수업은 10~12명을 기준으로 한다. 한 사람의 강사가 그 이상의 학생을 상대로 강의할 때는 수업의 밀도가 떨어지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놓치는 부분은 평일에 이루어지는 1:1 클리닉 시간에 보충한다.

세부 영역별 전문 강사 투입으로 학습 효과 극대화 
박현 원장은 “상위권 학생일수록 강의 보다 클리닉 수업을 선호합니다. 자신의 약점 부분을 극복하려는 마음이 크거든요. 하지만 클리닉만으로는 채워지지 않는 부분이 있습니다. 그래서 정규수업과 클리닉 수업을 병행하는 것이 효과적입니다”라고 말한다. 최근에는 독서 지문의 난이도가 상승하면서 비문학 부문의 주제별 특화된 강사들이 투입되곤 한다.
박현 원장은 “국어가 쉬울 때는 강사 한 사람이 전 영역을 다 가르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어려운 국어에서는 세부적으로 강화된 전문 강사와 심화 강의가 필요합니다. 보다 집중적이고 심화된 강의 연구와 프로그램이 적용되어야 합니다”라고 말한다.
최근에는 분야별 전문가를 찾아 여러 개의 국어 학원을 다니는 학생들도 많다. 하지만 현명한 선택은 아니다. 강의식 수업의 특징상 겹치는 부분이 발생하고, 강의 내용이 반복되면 학생들의 집중력은 현격히 떨어지기 때문이다. ‘박현국어’에서는 재원생들의 니즈를 반영해 전문 강사 투입으로 그 갈증을 해소하고 있다.
고1ㆍ2학생들의 내신과 수능학습 병행도 마찬가지. 고1ㆍ2 학습 내용은 내신에 집중해야 하는 것이 맞지만 그러다 보면 사고가 굳어져 고3 때 수능식 학습을 하기 어렵다. 그래서 ‘박현 국어’에서는 소수 정예 정규수업과 1:1 클리닉의 적절한 조화로 내신&수능이 어우러진 최상의 학습효과를 이끌어 낸다.

학생과 학부모의 불안까지 잠재우는 학습코칭 
시험장에 들어가면 학생은 고독한 싸움을 치르게 된다. 그래서 많은 학생들이 시달리는 것이 불안, 초조 증상이다.
한 과목당 여러 개 학원을 다니는 것 또한 불안감의 표현이다. 문제는 그런 이야기를 학생과 학부모가 솔직하게 나누지 못한다는 현실이다. 하지만 학습자의 정서적 안정은 학습효과를 높일 수 있는 주요 요건이다. 그래서 박현 원장은 학생들의 멘토 역할을 자처한다. 소수 정예 수업이기에 얻을 수 있는 또 다른 효과다. 제2의 보호자가 되어 학생과 학부모 사이의 갈등을 조절하고, 불안감을 잠재우고, 응원과 지지를 아낌없이 보낸다. 이렇게 얻은 정서적 안정은 예외 없이 성적 향상으로 연결된다.
문의 02-566-3306

박혜준 리포터 jennap@naver.com

기사제보

닫기

(주)내일엘엠씨(이하 '회사'라 함)은 개인정보 보호법 제30조에 따라 기사제보(이하 '서비스'라 함) 이용에 따른 정보주체의 개인정보를 보호하고 이와 관련한 운영을 신속하고 원활하게 처리하기 위하여 다음과 같이 개인정보취급방침을 수립하여 공개합니다.
서비스의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에 동의하지 않는 경우 동의를 거부할 수 있습니다. 다만, 그러한 경우 서비스의 일부 또는 전부 이용이 어려울 수 있습니다.

1. 수집하는 개인정보 항목 및 수집방법
- 수집항목 : [필수]이름, 이메일, [선택]휴대폰
- 수집방법 : 서비스 이용 시

2.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
다음의 목적 내에서만 개인정보를 처리하며, 이용목적이 변경되는 경우에는 개인정보 보호법 제18조에 따라 별도의 동의를 받는 등 필요한 조치를 이행합니다.
- 이용목적 : 제보 접수 및 확인, 채택 시 소정의 선물발송 등

3. 개인정보의 보유 및 이용기간
- 보존항목 : 이름, 이메일, 휴대폰
- 보존근거 : 제보 접수 및 확인, 선물발송 조회 등
- 보존기간 : 제보 접수일로부터 3개월

4. 개인정보에 관한 민원서비스
기타 개인정보침해에 대한 신고나 상담이 필요하신 경우에는 아래 기관에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 한국인터넷진흥원 개인정보침해신고센터(http://privacy.kisa.or.kr/국번없이 118)
- 대검찰청 사이버수사과(http://www.spo.go.kr/02-3480-3570)
- 경찰청 사이버안전국(http://www.netan.go.kr/경찰민원 콜센터 182)

이름*
휴대폰
이메일*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