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하 두일중학교 댄스동아리 <논스탑>

자율동아리는 진로체험과 탐색을 위한 실험의 장

지역내일 2018-12-29

2015 개정교육과정이 본격적으로 시행되면서 입시전문가들은 “중3이나 최소한 고1 때까지는 진로를 확정하는 것이 좋다”고 입을 모아 말한다. 학생들의 미래가 걸린 만큼 진로를 확정하는 일이 결코 쉽지만은 않지만 고교 3년 동안 진로관련 심화활동을 하기 위해서는 중학교 때 다양한 진로를 체험하면서 진로를 구체적으로 고민해보는 시간이 필요하다. 교하 운정 지역 중학교의 자율동아리 중 진로관련성이 높으면서 활발한 활동을 하는 동아리를 찾아 소개한다. 



우리 동네 전문 댄스 공연팀?!

두일중학교(교장 정철) 댄스동아리 ‘논스탑’은 이름 그대로 끊임없이 활발하게 활동하는 진로자율동아리다. 올해로 5년차 된 논스탑은 두일중 학생들뿐 아니라 댄스에 관심 있는 학생들에게도 문을 열고자 교하청소년문화의집에 등록해 교하운정 지역을 대상으로 활동하고 있다. 논스탑 회원들은 매주 토요일 교하청소년문화의집에서 만나 댄스 연습을 한다. 매월 첫 주에는 정기회의를 통해 노래와 안무를 결정한다. 두일중 자율동아리지만 논스탑의 활동은 학사일정을 넘어 1년 내내 꾸준히 이어지고 있다.
논스탑은 교내 행사뿐 아니라 지역의 다양한 행사에 적극 참여해 댄스 공연을 하고 있다. 올 4월에는 교하청소년문화의집(이하 교하청문)에서 실시한 세월호 추모 플래시 몹 공연에 참가해 세월호 희생자들을 추모하고 유가족을 위로했다. 청소년의 달 5월에는 교하청문의 청소년 토크쇼에 오프닝 공연을 했고 뒤이어 운정・교하・금촌・문산청소년문화의집 연합 행사인 청소년 걷기대회에서도 축하공연을 했다. 축제로 가득한 9월에는 교하청문의 반딧불이 야시장에서 축하공연을 했고 10월에는 학교 체육대회 공연을 비롯해 교하중앙공원에서 개최된 청소년 동아리 박람회 유스페스티벌에서 멋진 댄스공연을 펼쳤다. 논스탑 동아리 회장 서예원양은 “댄스동아리로서 저희가 참여할 수 있는 행사에는 모두 참여해 공연하면서 무대에 서야만 느낄 수 있는 뿌듯함과 공연 뒤의 아쉬움을 동시에 맛볼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인성 바르고 모범적인 댄스팀 지향해

논스탑은 댄스공연뿐 아니라 지역행사에 참여해 다양한 체험부스를 운영했다. 위안부 캠페인에 기부하기 위해 초등학생 대상 댄스교실을 계획했고 세월호 추모제에서는 아이들에게 인기가 많은 슬라임 체험부스를 운영하기도 했다. 논스탑 회원들은 바른 인성을 가진 댄스 동아리를 지향하며 학교 생활에도 적극적이고 모범적이다. 정예진 양은 “흔히 댄스 동아리라고 하면 부정적으로 바라보는 경우가 있는데, 저희들은 최대한 인성이 바른 댄스 동아리가 되기 위해 저희들 스스로 노력하고 있어요”라고 말했다. 


댄스동아리는 창의적인 진로 체험 무대

지역 축제나 행사에서 공연하기 위해 인기 가수의 안무를 따라하는 커버 댄스를 추기도 하지만, 논스탑 회원들은 곡을 정하고 직접 안무를 짜기도 한다. 김가은 양은 “커버 댄스를 추면 편하기는 하지만, 기존의 안무가 마음에 들지 않을 때 직접 안무를 고안해 공연하는 것이 훨씬 보람 있었다”고 말했다. 또 “곡을 선정할 때는 저희끼리 좋아하는 곡보다는 축제 관객들과 다함께 즐길 수 있는 곡으로 선정하려고 노력한다”고 말했다. 논스탑 회원들에게 댄스동아리가 진로활동으로서 어떤 의미를 갖는지 물어보았다. “댄스를 막연히 동경하기보다는, 좋아하는 일을 열심히 해보면서 댄스를 진로로 선택할지 취미생활로 즐길지 진지하게 생각해보는 계기가 됐다”고 회원들은 말했다. 


미니인터뷰

1. 김가은(2학년) 학생
초등학교에 입학하면서부터 방과후댄스 수업을 들으며 춤을 배웠어요. 5학년 때는 학교 댄스동아리를 하면서 무대에서 섰구요. 중학교에 입학하면서 논스탑에 들어왔는데 지금은 진지하게 여러 진로 중 하나로 생각하고 있어요. 저는 커버 댄스보다는 저희가 직접 안무를 짜 멋진 무대가 됐을 때 더 뿌듯함을 느꼈어요. 선배들과 함께 하면서 제 안무가 채택됐을 때 정말 기뻤고 향후 안무가로 활동하고 싶다고 생각해요. 내년에도 논스탑을 잘 꾸려서 전통있는 동아리로 이어가고 싶어요. 


2. 서예원(3학년) 학생
초등학생 때부터 춤추는 것을 좋아해 중학교 1학년 때 오디션을 보고 논스탑에 들어왔어요. 작년에 3학년 선배들이 갑자기 활동을 쉬게 돼서 2학년으로서 회장직을 맡아 논스탑을 꾸려왔어요. 올해는 학교 축제와 지역 축제 등 저희를 필요로 하는 무대가 있으면 어디든 찾아가 댄스 공연을 했고, 1년 내내 정말 즐겁고 뿌듯한 시간이 됐어요. 올 한해 열심히 춤추고 공연하면서 댄스동아리는 제게 진로를 체험하고 깊이 고민하는 시간이 됐어요. 댄스는 취미로 즐기면서 수의사를 꿈꾸고 있어요. 


3. 정예진(3학년) 학생
저도 초등학교 때부터 댄스를 배우고 공연을 했는데, 노래 부르는 것도 좋아하고 춤추는 것도 좋아서 진로로 깊이 생각한 적도 있어요. 저는 2학년 때 논스탑에 들어와 2년간 활동했는데, 지금은 심리학 분야에 관심을 갖게 돼서 댄스는 정말 즐거운 취미 활동으로 생각하고 있어요. 


4. 김여울(3학년) 학생
저는 3학년 때 논스탑에 가입했는데, 1년간 댄스 동아리를 하면서 안무를 외우는 게 힘들기도 했지만 공연을 마치고 나면 뿌듯함이 남는 그런 멋진 시간을 보낸 것 같아요. 원래 무용 쪽을 전공하고 있었는데 몸이 힘들어 그만두게 됐어요. 무용 대신 다른 진로를 고민하고 있는데 댄스를 시작하면서 과도기적인 시간을 알차게 보낸 것 같아요. 



태정은 리포터 hoanhoan21@naver.com

기사제보

닫기

(주)지역내일(이하 '회사'라 함)은 개인정보 보호법 제30조에 따라 기사제보(이하 '서비스'라 함) 이용에 따른 정보주체의 개인정보를 보호하고 이와 관련한 운영을 신속하고 원활하게 처리하기 위하여 다음과 같이 개인정보취급방침을 수립하여 공개합니다.
서비스의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에 동의하지 않는 경우 동의를 거부할 수 있습니다. 다만, 그러한 경우 서비스의 일부 또는 전부 이용이 어려울 수 있습니다.

1. 수집하는 개인정보 항목 및 수집방법
- 수집항목 : [필수]이름, 이메일, [선택]휴대폰
- 수집방법 : 서비스 이용 시

2.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
다음의 목적 내에서만 개인정보를 처리하며, 이용목적이 변경되는 경우에는 개인정보 보호법 제18조에 따라 별도의 동의를 받는 등 필요한 조치를 이행합니다.
- 이용목적 : 제보 접수 및 확인, 채택 시 소정의 선물발송 등

3. 개인정보의 보유 및 이용기간
- 보존항목 : 이름, 이메일, 휴대폰
- 보존근거 : 제보 접수 및 확인, 선물발송 조회 등
- 보존기간 : 제보 접수일로부터 3개월

4. 개인정보에 관한 민원서비스
기타 개인정보침해에 대한 신고나 상담이 필요하신 경우에는 아래 기관에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 한국인터넷진흥원 개인정보침해신고센터(http://privacy.kisa.or.kr/국번없이 118)
- 대검찰청 사이버수사과(http://www.spo.go.kr/02-3480-3570)
- 경찰청 사이버안전국(http://www.netan.go.kr/경찰민원 콜센터 182)

이름*
휴대폰
이메일*
제목*
내용*